늑대를 지키는 밤 마음이 자라는 나무 17
하네스 크루그 지음, 전은경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멸종 위기 동물이지만 버젓이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동물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정말 아이러니한 일이지요. 문제는 그저 신기함에 구매한 멸종 위기의 동물들이 버려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인간의 교활함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멸종 위기의 동물은 법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하지만, 인간의 안전이 아주 조금이라도 위협이 될 경우는 가차없이 목숨을 빼앗습니다. 물론 멸종 위기 보호와 인간의 안전 문제를 선택해야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인간은 동물의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여기 아주 짧지만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떠돌이 늑대를 지키려는 소년의 외롭고도 용감한 동물권 투쟁기를 담은 푸른숲주니어 《늑대를 지키는 밤》이 그것이지요. 이 책을 통해 우리는 동물의 생존권에 대해 조금이나마 생각해볼 수 있게 될 듯 합니다.

 

 

《늑대를 지키는 밤》은 주인공 빅터와 늑대가 화자가  됩니다. 늘 우리는 인간의 입장에서만 생각하고 우리에게 유리하게 일을 처리합니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늑대의 입장을 들어보게 되지요. 이러한 구성을 통해 우리가 무엇을 잊고 있는지 깨닫게 될 듯 합니다. 폭풍우가 밀려오는 저녁, 늙은 너무밤나무의 뿌리가 송두리째 공중으로 솟구치면서 철조망이 바닥으로 주저앉았습니다. 우리 안에 있던 겁에 질린 늑대는 용기를 내어 일어났고 철조망 건너편 젖은 풀밭으로 뛰어내렸지요. 늑대는 광활함을 온몸으로 느꼈습니다. 바야흐로 늑대는 자유의 몸이 된 것이지요. 아빠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후 엄마와 빅터는 이 년 전쯤 이곳 중앙역길 임대 주택으로 이사를 왔습니다. 빅터는 언제인가부터 친구들과 어울려 노는 것도 즐겁지 않았고 학교에서도 수족관 속 물고기처럼, 세상과 완전히 동떨어졌지요. 빅터는 차라리 혼자 있을 때가 마음이 더 편했어요. 그렇기에 빅터는 이미 오래전에 운행이 정지되어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혼자 실컷 놀 수 있는 오래된 화물역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빅터는 폭풍우가 거세게 지나간 뒤이기에 화물역이 어떻게 변했을지 궁금해 오늘도 화물역을 찾았다가 늑대와 마주쳤습니다. 늑대를 본 빅터는 온몸에 짜르르하게 전기가 흐르는 것 같았지요. 하지만 늑대는 나타날 때 그랬던 것처럼 불쑥 사라버렸지요.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 몇 주간 느꼈던 삶의 열망이 떠돌이를 다시 찾아왔다. 자유를 향한 그리움이 가슴속에서 말할 수 없이 커졌다. 폭풍우가 몰아치던 날 밤, 나무 한 그루가 우리 위로 쓰러지자 늑대의 가장 큰 소망이 실현되었다. 그런데 다시 이렇게 쇠창살에 에워싸이고 말았다. 인간에게서 벗어날 길은 영영 없을 것만 같았다. 새 우리는 예전 것보다 넓기는 했지만 늑대를 가두는 우리인 건 마찬가지였다. (본문 44p)

 

늑대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은 빅터는 얼마 후 화물역에서 아파보이는 늑대를 발견합니다. 하지만 학교가 끝나고 서둘러 빠져나가는 빅터를 쫓아온 친구들 때문에 늑대는 경찰과 수의사 손에 의해 사라지고 말지요. 나무 한 그루로 인해 가장 큰 소망이 실현되었던 늑대는 다시 쇠창살에 에워싸이게 된 것이지요. 늑대에게 떠돌이라는 이름을 붙여준 빅터는 늑대를 찾아나섰고  떠돌이가 야생 공원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매일 찾아갑니다. 사육사 콘드라 아저씨의 딸 클라라의 도움으로 임시 직원이 되어 일을 하게 되면서 빅터는 매일 떠돌이와 만나게 됩니다. 하지만 언제까지 야생 공원에 있을 수 없는 떠돌이는 갈 곳이 없습니다. 야생 늑대라면 동물원에 보낼 수 없고, 도시에서 잡힐 걸 봐서는 사람 손을 탄 늑대일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야생으로 돌아가기도 어렵기 때문이죠. 빅터는 이 넓디넓은 세상에 고작 늑대 한 마리가 머물 장소가 없다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지요. 그러던 중 빅터는 떠돌이가 있는 곳을 찾기 위해 방문했던 동물 보호소에서 늑대를 찾는 또 다른 사람이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해내지요. 그리고 그 사람이 떠돌이의 주인이었으며 그가 늑대를 학대했던 사실을 알게 됩니다. 또한 보호 동물인 늑대를 어떻게 구입하게 되었는지의 경위로 알게 되지요. 이제 빅터는 떠돌이를 구하고자 합니다. 하지만 어린 빅터 혼자의 힘으로는 어렵기만 하네요. 결국 떠돌이는 안락사의 위기에 놓기에 됩니다.

 

"떠돌이에게는 아무 잘못이 없어. 사람들이 죄를 저지른 거지. 너희도 알다시피 늑대는 멸종 위기 동물이야. 법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떠들어 댈때는 언제고, 간편하게 예외 조항을 끼워 넣고서 지금은 죽이겠다고 난리지? 젊고 건강한 늑대가 왜 죽어야 해? 정작 죄를 저지른 사람은 벌글만 내면 털끝 하나 다치지 않고 풀려나는데? 이건 옳지 않아. 난 너희가 떠돌이를 안락사시키는 걸 반대하는 일에 함께해 주면 좋겠어. 뭘 해야 할지는 아직 나도 잘 모르겠어. 편지를 쓰거나 시위를 하거나, 뭐 그런 것들을 할 수 있겠지." (본문 123p)

 

《늑대를 지키는 밤》에서는 빅터와 떠돌이 늑대가 서로 교감해가는 과정이 정말 따뜻하게 담겨져 있어요. 이 따뜻함 속에서 우리는 동물의 생존권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인간의 욕망, 이기심으로 인해 동물들의 생명은 너무도 쉽게 사라지고 있네요. 우리는 짧지만 강렬함을 주는 이 책을 통해서 동물의 생존권을 위한 노력은 보호하자는 법과 말이 아닌 진심을 담은 관심임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러한 큰 줄기 속에서 빅터가 성장해가는 과정도 참 감동적으로 그려진 책이었습니다. 꼭 한 번 읽어보시길 권해봅니다.

 

(이미지출처: '늑대를 지키는 밤' 표지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