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컷 울어도 되는 밤
헨 킴 지음 / 북폴리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힘든 하루를 보내고 맞이하는 밤은 혼자만의 시간이며, 혼자만의 공간이 되어주는 듯 합니다. 실컷 울수도 있고, 음악에 맞춰 실컷 몸을 흔들어 댄다해도 상관없지요. 나를 위로해주는 시원한 맥주 한잔도, 뜨끈한 욕조에 몸을 담그는 것도 밤이라면 더할나위 없이 좋습니다. 힘들었던 하루에 대한 보상처럼 느껴지지요. 그런 탓인지《실컷 울어도 되는 밤》이라는 책 제목에서부터 공감되어 얼른 책을 집어들었습니다. 밤이라는 타이틀에 맞춰 표지색이 검은색이겠거니 했는데, 모든 삽화가 화이트와 블랙으로 그려져 있네요. 밤과 어울리는 심플한 삽화 그리고 몽환적이 느낌의 삽화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마치 미술관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주네요.

 

 

 

작가 헨 킴은 인스타그램에 연재하듯 올린 그림만으로 화제가 되어 현재 60만이 넘는 팔로워를 모았으며 시각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애플TV의 loupe art 코너에 선정된 일러스트레이터이며 뉴욕, 샌프란시스코, 스페인에 있는 이미지 에이전트의 소속 작가로 삼성 갤럭시, 아모레 퍼시픽, 카카오톡 등 국내 기업 프로모션은 물론 유니세프, we work, 다니엘 웰링턴, TED 등 해외 단체에서도 러브콜 받고 있는, 현재 가장 핫한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합니다. 이 책 《실컷 울어도 되는 밤》은 그의 첫 아트에세이입니다. 이 책은 그가 지금껏 그린 그림 중 가장 인기를 얻었던 150여점을 선발하였고 스스로에 대한 위로인 '밤이 되길 기다렸어', 관계와 사랑에 대한 ' 너와나', 꿈으로의 매혹적인 여행을 담은 'good night', 일상에 여유를 주는 위트 있는 상상 ' sunday mood' 이렇게 네 가지 주제로 나뉘어 소개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몽환적으로, 때로는 기묘하게 다가오는 그림은 무한한 상상력을 발휘하게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헨 킴의 삽화에는 얼굴이 표현되지 않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표정이 그려지는 듯 합니다. 재미있는 상상이 되는 듯 해요. 무엇보다 이 그림과 짧은 멘트가 주는 가장 큰 힘은 위로인 듯 합니다. 일상에서 받은 상처를 다독이고, 외로움을 달래주지요.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실컷 울어도 좋을 책입니다. 한 줄의 짧은 멘트에서도, 상상력이 담긴 하나의 그림에서도 위로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알게 되네요. 가장 역량 있는 젊은 작가를 선정하는 대림미술관 구슬모아당구장 프로젝트에 개인 전시를 진행 중(7/29~10/1)이라고 하니 왠지 한 번 다녀오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의 또다른 작품들이 궁금해집니다. 꽃이나 선인장, 자물쇠, 테이프, 물감, 가위, 칼 등의 사물 등으로 감정을 표현할 줄 아는 작가 헨 킴, 그가 주는 기묘한 그림에 푹 빠져들게 되네요.

 

 

 

《실컷 울어도 되는 밤》은 지치고 힘든 일상, 책 한 권으로 큰 위로를 받아볼 수 있기에 꼭 읽어보기를 권해봅니다.

(이미지출처: '실컷 울어도 되는 밤'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