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퀴리와 이렌 퀴리 - 방사능 연구로 노벨상을 수상한 모녀 과학자 즐거운 지식 (비룡소 청소년) 21
시모나 체라토 지음, 그라지아 니다시오 그림, 이승수 옮김, 이연주 감수 / 비룡소 / 2011년 8월
평점 :
품절


과학의 발달로 인해 인류의 삶은 크게 바뀌었지만, 환경 오염이라는 큰 오명을 낳게 되었다. 그리고 또 하나, 인류의 평화와 행복을 위협하는 무서운 전쟁 무기를 개발하는 실수를 저지르게 된다. 얼마 전 일본의 지진으로 인한 방사능 유출로 인해 세계는 공포에 떨게 되었는데, 이로서 공포가 아닌 인류의 행복을 위한 과학의 발달을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된 사건이 되었다. 아주 오래전 자신들의 연구가 악보다 선을 더 많이 끌어낼 수 있기를 바라며, 인류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과학자들이 있었는데, 그들은 바로 피에르 퀴리와 마리 퀴리 그리고 그들의 딸 이렌 퀴리이다.

이들은 놀라운 과학의 발전을 이룩했는데, 그에 못지않은 과학자로서의 올바른 책임감을 가지고 있었기에 더욱 빛나는 인물이었다.

<<마리 퀴리와 이렌 퀴리>>는 방사능 연구로 노벨상을 수상한 모녀 과학자들의 이야기를 수록하고 있는데, 과학의 발전 속에서 인류가 명심해야 할 것이 무엇인가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한다.

 

 

 

여성 과학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 바로 '마리 퀴리'인데, 그녀의 딸 이렌 퀴리 역시 인공 방사능을 발견하여 과학사에 큰 업적을 남긴 인물이다. 1800년대에는 여성들의 사회적 활동이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좋지 않았던 때이기에, 이들이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위대한 업적을 남길 수 있었던 열정과 노력은 그들의 업적만큼이나 값진 것이었다. 그렇기에 오늘날 이들의 업적과 삶에 더욱 주목하는 것일게다.

학창 시절 마리 퀴리에 관한 책은 많이 접해보았으나, 이렌 퀴리를 직접 다룬 책은 접해본 적이 없었기에 모녀를 함께 다루고 있는 <<마리 퀴리와 이렌 퀴리>>책을 접할 수 있어 기쁨과 반가움이 앞섰다.

특히 이 책은 엄마 마리 퀴리가 화자가 되어 이렌 퀴리에게 여성으로서, 외국인으로서, 어머니와 딸로서 겪은 자신의 삶을 이야기해 주는 방식으로 소개되고 있는데, 경쟁에서 진 이렌 퀴리를 다독이는 엄마로서의 마리 퀴리의 이야기가 어린이들에게도 큰 힘을 실어줄 듯 싶다.

 

"더는 능력이 안 된다니, 그런 생각은 하지 마렴. 처음 만난 어려움에 용기를 잃어서야 쓰겠니. 실수했다면 용기를 가지고 다시 시작할 힘을 내야지. (중략) 경쟁심은 보다 깊이 보고, 서둘러 최선을 다하도록 부추기는 자극이 된단다. 우리를 늘 긴장 속에 있게 하지. 경쟁이란 힘든 일이지만 만족감도 있단다." (본문 15p)

 

 

 

이렌은 세계적인 인정을 받고, 늘 성공만 해온 엄마 마리가 경쟁에서 진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리라 생각한다. 마리는 돈이 전혀 없었기에 공부를 하기 위해 무진 애를 써야했으며, 여자들은 공부할 권리가 없었던 폴란드를 떠나 파리에서 힘겹게 공부를 했던 일과 과학자로서 경력을 쌓기 시작한 초창기에도 여기저기서 집어 온 볼품없는 도구로 실험을 했던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돈벌이가 되는 과학이 아닌 순수 과학에 대한 꿈은 어려운 환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마리를 지탱해주는 힘이 되었다.

남편 피에르 퀴리와의 만남, 그리고 폴로늄과 라듐의 발견과 딸 이렌의 출생과 1903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이라는 영광을 얻게 된 과정이 마리의 회고를 통해서 전달되어진다.

 

'.......아시다시피 라듐은 범죄자의 손에 들어가면 위험 물질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자연의 비밀을 아는 것이 인류에게 도움이 될지, 인류가 그 지식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을 만큼 성숙한지, 오히려 그 지식으로 말미암아 해를 입는 건 아닌지 스스로 에게 물어봐야 합니다. ...........나는 인류가 새로운 발견에서 악보다 선을 더 많이 끌어낼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본문 81,82p)

 

"우리는 과학을 인류의 선을 위해 사용하는 법을 배워야 해요.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과학의 결과물을 죽음과 부패의 도구로 변형시키지 못하도록 말이에요. 우리는 방사능으로 예전에는 치료하지 못하던 많은 질병을 치료할 수 있게 도앴어요. 하지만 앞으로 방사능으로 무기를 만들지 않을 거라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어요?" (본문 82p)

 

꿈을 갖고 어려운 난관을 극복하고 자신과의 싸움을 통해서 위대한 업적을 남기게 된 엄마 마리의 이야기를 통해서 아렌은 또 한번 힘을 내게 된다.여성들은 공부를 할 수 없었던 시절, 가난으로 인해 허기와 추위에 떨며 공부를 했던 그 때, 과학에 대한 열정과 꿈으로 그 어렵고 힘들었던 상황을 극복할 수 있었던 마리의 삶은 우리들에게 큰 깨달음을 선사한다.

또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경제적인 부를 따르지 않고, 인류의 삶에 행복과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순수 과학에 열중했던 과학자로서의 그들의 올곧음은 진정한 꿈이 무엇인가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엄마인 마리가 딸 이렌에게 들려주는 <<마리 퀴리와 이렌 퀴리>>에 수록된 다양한 그림과 그들의 사진 속에서 과학에 대한 그들의 열정을 엿볼 수 있었는데, 우리 청소년들이 이들을 통해서 업적보다는 그들의 삶과 꿈 그리고 실패에서 다시 일어서는 용기와 희망에 주목하길 바란다.

우리는 항상 잘 닦여진 도로로만 걸어갈 수는 없다. 가끔은 길에 놓여진 바위를 치워야하고, 웅덩이를 뛰어넘어야하며, 세차게 내리는 비와 바람을 맞을 때도 있다. 마리 퀴리의 이야기는 이런 고통과 어려움 속에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준다.

 

"용기를 잃어선 안돼."  (본문 85p)

 

(사진출처: '마리 퀴리와 이렌 퀴리'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