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I LOVE 그림책
캐롤라인 제인 처치 그림, 버나뎃 로제티 슈스탁 글,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를 처음 접한 것은 4년 전 작은 아이가 4살 때였습니다. 한창 가족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있었던 때였고, 이제 막 말을 듣지 않을 때이기도 했지요. 저에게는 말썽부리는 4살 아들에게 잔소리도 하고, 큰소리도 치며 육아의 어려움을 느낄 무렵기도 했습니다. 아들 녀석때문에 웃기도 하고, 화를 내기도 하고, 속상해하기도 했던 때였지요. 이 그림책이 한창 베스트셀러로 인기 몰이를 하던 때 지인에게 이 책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이 무렵, 책 읽기에 서툰 아이는 책 제목을 읽어주면 '다 읽었다~'하며 책 읽기를 지루해하던 때였습니다.
이 그림책을 받고, 책을 읽어주겠다며 아이를 무릎에 앉혀놓고 함께 책을 펼쳐 읽어주기 시작했습니다.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왠일인지 제목을 다 읽어주었는데도 선뜻 일어서지 않는 아이를 신기해하며 얼른 다음 페이지를 넘겨 읽어주었지요. 그리고 어느 새, 아이와 저는 책 속에 푹 빠졌습니다. 

  

사랑해, 사랑해, 우리 아가를 사랑해.
머리끝부터 발긑까지 너를 사랑해. 

  

말썽을 부릴 때나 심술을 부릴 때도 너를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우리 아가를 사랑해.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엄마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처치의 삽화에 눈을 떼지 못하는 아이에게 천천히 한 구절씩 그렇게 읽어주었습니다. 책을 읽는동안 가슴이 뭉클해지면서 어느 새 제 눈이 촉촉해졌습니다. 내 감정 그대로 목소리에 실려 아이에게 전달되어졌습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사랑해'라는 말을 했었지만, 이 말을 하면서 감정이 복받쳐오르는 것은 실로 오랫만이었던 거 같았지요. 출산 후 처음 내 아이와 만났을 때처럼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책을 다 읽은 후 아이를 가슴에 꼭 안아 '사랑해'라고 말해주니, 아이도 '나도 사랑해'라며 엄마의 등을 토닥토닥 두드려 줍니다.
아이의 말과 행동에 촉촉해진 눈으로 행복함에 웃어버렸습니다. 

  

그 뒤로도 종종 읽어주던 책이었는데, 조카가 태어나면서 이 책을 선물로 주었지요. 그리고 4년 후에 이 책을 다시 읽게 되었습니다. 4년 전 처음 이 책을 읽어주던 때가 이렇게 선명하게 떠오릅니다. 책에서 눈을 떼지 못하던 아이의 얼굴, 엄마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던 아이의 모습, 엄마의 등을 토닥토닥 두드리며 '사랑해'라고 말하던 앙증맞은 목소리까지 말입니다.
그런데, 어느 새 자라서 초등학교에 입학을 했습니다.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커준 아들을 보니, 새삼 감정이 복받쳐 오르며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아이를 꼬옥~ 안아봅니다. 아이는 지금도 엄마의 등을 토닥토닥 두드려줍니다.  아이는 변함이 없는데, 저는 아이에게 욕심을 부리고, 기대를 하고, 잔소리를 합니다. 아이의 토닥거림에 내 눈가가 어느 새 다시 촉촉해지는 것 같았지요.
잊고 있었나 봅니다. 말썽을 부릴 때도, 심술을 부릴 때도, 어제도, 오늘도 언제나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이제 좀더 많이 표현하고, 많이 안아주렵니다. 엄마도 변함이 없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렵니다. 

4년이 지난 후에 다시 만나게 된 이 그림책을 보면서, 출간 후 각종 인터넷 서점에서 4년 연속 베스트셀러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마음처럼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가 주는 감동도 변함이 없었습니다. 

(사진출처: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