싫다고 말해도 괜찮아 저학년을 위한 꼬마도서관 3
코르넬리아 프란츠 지음, 이주실.조주현 옮김, 슈테파니 샤른베르크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추행,성폭행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결코 아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있어왔던 문제였으나, 사람들의 잘못된 생각으로 인해 피해자들이 자신의 잘못인 양, 위축되어 있었기 때문에 그 문제가 더욱 심각해졌다.
어느 순간, 피해자들이 목소리를 냈고 고질적이었던 이 문제가 세상에 드러나면서 비로소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움직임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는 ’싫다’라는 말을 하기 시작하면서 표면화 되었는데 이로 인해 많은 이들이 용기를 내게 되었고,  추가적인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피해를 입은 자신의 상처를 치유하는데도 많이 도움이 되었으며 사람들의 잘못된 편견도 고쳐나가기 시작했다.

얼마 전, 의붓아버지에게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한 여학생은 자신으로 인해 엄마가 또 이혼을 하게 될 것이 걱정이 되어 말하지 못하고 참을 수 밖에 없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는데, 타인에 대한 잘못된 생각으로 인해 자신 스스로가 얼마나 큰 상처를 입게 되었지를 보여주는 사건이었다. 여전히 성추행,성폭행 사건이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 것은, 여전히 올바르지 못한 사람들의 편협한 시선때문일 것이다. 어린이들을 상대로 한 사건이 빈번한 요즘, 어린이들에게 "싫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와 어린이들의 말에 귀 기울여주는 부모의 "경청"과 여전히 아이를 사랑하고 있다는 "진심"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싫다고 말해도 괜찮아!>>는 어린이들에게 "싫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를 주고, "싫다"는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고 존중해주는 부모가 옆에 있다는 것을 깨닫도록 이끌어주는 동화이다.



엄마와 단둘이 사는 파올라는 오늘 생일을 맞이하여 여덟 살이 되었다. 엄마가 아침 일찍 회사에 나가면, 파올라는 온종일 엄마를 기다리며 학교에서 놀았지만, 엄마가 일이 많거나 약속이 생겨 늦을 때면 파올라는 단짝 친구 릴리네 집으로 가곤 한다.
릴리의 엄마가 준비해 준 맛있는 간식을 먹고 나면, 릴리의 엄마는 파올라는 파올라의 옆집에 사는 클레 할아버지에게 데려다 주었고, 엄마가 올때까지 파올라는 할아버지 댁에 머물렀다.
할아버지 집에는 오래된 피아노가 있어 언제든지 피아노를 칠 수 있었고, 앵무새 로리가 있어 할아버지 집에 가는 것이 좋았지만, 몇 주 전부터 파올라는 클레 할아버지 집에 가는 게 너무 싫었다.
피아노를 칠 때마다 할아버지가 너무 바짝 붙어 앉았고, 파올라 곁에 가까이 다가가서 콧수염을 파올라의 보드라운 뺨에 비비곤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파올라는 싫다고 하면 할아버지가 화를 내고 자신을 집으로 쫓아낼까 봐 무척 겁이 났고, 파올라가 할아버지 집에 있으면 엄마가 안심이 된다고 말씀하셨기에 파올라는 싫다는 말을 할 수 없었다.

파올라는 매일 매일 엄마와 이렇게 지내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했어요.
그러면 클레 할아버지 집에 가지 않아도 될 테니까요! (본문 31p)

엄마가 올 때까지 집에 혼자 있을 수 있다는 파올라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았던 엄마는 혼자 괴로워하던 파올라의 잠꼬대를 통해 파올라에게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된다.



"엄마, 나한테 화났어요? 내가 할아버지를 나쁘게 이야기해서요?"
"아니야, 우리 딸! 엄마는 엄마 자신한테 화가 난 거야. 뭔가 잘 못되었다는 것을 너무 오랫동안 몰랐구나. 우리 딸 이야기를 제대로 들어주지도 못했고. 네가 지금이라도 사실대로 이야기해 줘서 기뻐. 아침 일찍 클레 할아버지한테 가서 이제 네가 할아버지 집에 안 갈 거라고 말해야겠다."
(본문 44p)

<<싫다고 말해도 괜찮아!>>는 싫다고 말했을 때의 걱정과 두려움 때문에 쉽게 "싫다"라고 말하지 못했던 파올라는 통해서, 제목처럼 싫다고 말해도 괜찮다는 것을 보여준다. 부모, 주변 사람들 때문에 쉽게 말하지 못했던 파올라는 엄마에게 상황을 이야기 한 뒤에도 엄마가 화내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파올라가 용기있게 말해준 것에 대해 엄마는 고마워하고, 아이의 말을 들어주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까워한다. 내 아이들이 파올라처럼 "싫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를 지닐 수 있길 바란다. 더불어 아이들이 내민 손의 의미를 가벼이 여기지 않아야 겠다는 다짐도 해본다. 
점점 늘어사는 사건사고에서 우리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방법은 "싫다"고 말하는 용기가 아닐런지....
이 동화책은 몇 번을 말하고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는 이 용기를 가르쳐줄 듯 싶다.

(사진출처: ’싫다고 말해도 괜찮아’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