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랍고 따뜻하고 나른한 행복한 길고양이 2
종이우산 글.사진 / 북폴리오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한 길고양이 2. 길고양이 세상과 소통하다

보드랍고 따뜻하고 나른한 ~~~

 

 

도둑고양이라니, 말도 안 돼요

그런 슬픈 이름으로 부르지 말아 주세요

훔친 건 사람들의 마음뿐인걸요

 

 

 
 

 

 

 

 

좋아하건 좋아하지 않건  교통 수단이 아닌 두 발로 거리를 걷는 짧은 시간에 종종 마주치게 되는
길고양이들, 그마만큼 우리 주변에서 자주 만나게 되는 동물입니다. 때로는 무신경하게 지나치고 ,

두눈을 번뜻일때면 무서워 하기도 하며, 가끔은 배고프겠구나  춥겠구나 불쌍하구나

하지만 그럼에도 이쁘다라는 생각은 미쳐 못했었지요.

 

헌데 한권의 책을 만나면서 길고양이에 대한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책 제목 그대로 보드랍고 따뜻하고 나른한 길고양이의 매력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이뻤었나요. !

이렇게 재롱장이들이었나요. !

주인만 있다면 아주 귀여운 동반자가 되었을 길고양이들과

그 친구들을 가진 작가의 눈과 마음으로 인해 정말  많은 사람들이

 길고양이에 대한 편견을 깨부수었을 듯 합니다...

 

 

 


 

 

곤히 잠든 고양이의 모습을 보노라면 나는 늘 마음이 푸근해진다.

적어도 고양이가 안심하고 잠들어 있는 동안에는 별달리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믿음이 들기 때문이다. - 무라카미 하루키

 

 

아가 하나 아가 둘

둘 다 온 세상이

호기심으로 가득 차 있다.

- 종이 우산

 

 

 

하루 한끼니를 걱정해야하는 숙명과도 같은 삶을 산다고는

할 수 없었던 너무나 이쁘고 귀여운 모습으로 가득한 사진들 ~

거기에 고양이에 대한 애뜻한 마음을 올곳이 표현하고 있던

저자의 수필과도 같은 이야기가 합해져

너무나 괜찮은 책으로 완성되었다,

 

 



 

 

 

동국대 반야 , 북아현동 오렌지 고양이와 그 가족들

삼청동의 삼색이를 찾으러 길을 나서고 싶어진다.

말랑말랑한 캔 하나만 있으면 나 조차도 반겨주지 않을까 ?

 

다른 동네에서 놀다온 수염이를 혼내 듯

눈한번 흘겨주고는 재롱 한판 보여주지 않을까?

 

 

그들의 모습에서 우린 사랑을 만나지 싶다.

그들에게서 우린 인간다운 마음을

찾아가지 싶다.....

 

 

 

 

 

 

도둑고양이가 유기견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기 시작한지 오래 

조금일때는 무신경했다가도 문제시 될만큼 많아질때면 곱지 않은 시선을 가지기 마련이다.

쓰레기를 마음대로 내놓지 못한다든가, 혹시나 밤길에 툭 튀어나와 놀래킬때면 ~

외마다 비명으로 눈을 흘리게도 된다.

 

무방비상태로 갑자기 봉변을 당했던 울 큰 딸은 그후로부터는 거리에서

길고양이라도 마주칠까 경계심을 풀지 못하는 것 처럼 말이다....

 


 

 

 

헌데 이 책을 만나면서 그렇게 굳게 닫혔던 마음에 빗장이 풀렸다.

이렇게 아름다운  고양이로 가득했는데. 이 모습을 보면서 어찌 좋아하지 않을수가 있었겠는가..

게다가 또한 고양이 사진과 함께하는 글들이 너무 좋다...

 

 

뭘 찍는 거냥? 에잇. 나와라 가제트 만능 팔 !

과 같이 고양이가 되어 사진속의 이야기를 대변하는 가 하면

아름다운 시 한구절이 펼쳐지고, 아름다운 노랫말이 이어지고

고양이와의 인연과 생각들을 논하기도 한다..

 

 



 

 
 
 

 

사진의 매력과 더불어 길고양이의 참모습이 보이고

생활속 에세이가  곁들여지니 참 진솔한 이야기가 되었다.

아, 사진이 찍고 싶어지고,

아, 고양이가 좋아지기 시작하고

아, 나도 좀 여유를 갖고 싶어진다

.

.

.

 

행복한 길고양이들의 이야기

보드랍고 따뜻하고 나른한 모습들은

.

처음 만날때마나해도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순수한 감정을 불러일으켜준 

아른다운 만남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