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어린고양이와 늙은개 3 내 어린고양이와 늙은개 3
초(정솔) 글.그림 / 북폴리오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고양이와 늙은 개,  책 3권이 나를 변화시켰다

 

 

 

솔직히 말해서 난 자금의 애완동물 문화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다. 아니 그들을 참으로 유별나다고 생각하는 축 이었다.

무언가를 바꾸길 두려워하는 보수적인 성격탓에 어린시절 뇌리에 박힌  집 지켜주는 동물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던 것이다. 거기에 잔정이 없는 성격 또한 한몫 단단히 했을터이고, 그래서는 간혹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 고양이를 키우고 싶다 기대어린 말을 하는 아이들에게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면서 절대 안되를 늘상 강조하곤 했었음이다.

 

하지만 절대 안변할것 같던 세상도 변하고 나도 변했다. 이젠 고양이와 강아지가 단순한  동물이 아닌 가족이란 생각에 동감을 하게 되었으니까 말이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되기까지는 네이버 인기웹툰을 3권의 책으로 출간한  북폴리오의 내 어린고양이와 늙은 개가 큰 영향이 있었다

 

2012년 11월에 첫책이 출간된 뒤 2012년에 2편이 그리고 완간편이자 3번째 책이 얼마전에 출간되었다.

난 작년에 2권을통해 처음으로 어린고양이와 늙은개 이야기를 만났고  그 후에 1권을 챙겨보게되었으며 이번에 3권까지 만났음이다.

 

 

 

 

 

평소에 관심이 없기는 웹툰도 애완동물도 마찬가지였는데 이 책을 통해 2개의 벽이 동시에 허물어진 것이다.

웹툰이란것이 그림 몇장과 단순한 글 몇줄이 고작인 영역인데 그 속에 참 많은 것들이 담겨있다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아서 좋은것이 의외로 많다는것을 알게 된 것이다. 생각할 꺼리가 많아졌고, 내 마음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며, 하나의 상황속에서 핵심을 콕 짚어내는 탁월한 능력을 보게 된 것이다.

 

작가는 15살 늙은 개 낭낙이와 1살반의 어린고양이 순대와 함께 산다. 거기에 1년간 장기탁묘중인 뾰롱이까지 한 가족이었다.

15년을 한께 한 개와의 시간은 그가 가족일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여러곳에서 보여주고 있으니 그 시간속에서 함께 무서워했던 천둥이 이젠 전혀 두렵지 않은 존재가 되었으며 함께 있어 사랑할 수도 사랑받았음을 알게 되는 것이다.

 

 

 

 


 

 

 

이젠 항상 함께 있어야만하는 껌딱지, 순대와 깜냥이의 한결같은 모습은  자라면서 사랑을 벗어나는 사람과는 반대라는 생각도 해본다

품안에 자식이라고 했다. 태어나 유치원을 가고 초등학교 저학년때까지만해도 엄마 아빠 없으면 죽을것같던 아이들이 고학년이 되고 중학생이 되고 고등학생이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자기 혼자 자랐다는 듯 품을 떠나려고만 한다.

헌데 그들은 아니 그런것이다. 되려 함께 한 시간만큼 더욱 더 달라붙고 애정표현을 하니 그게 바른 도리가 아니던가,

 



 

 

 

 

내 어린고양이와 늙은 개는 그렇게 나로 하여금 가족의 관계를 새로이 확립시켜 준 특별한 책이었다.

때로는 절친이요, 때로는 배신자요, 때로는 동반자인 가족, 하지만 거기에 따뜻한 사랑만 있는것은 아니었다.

사랑스럽기에 너무나 애틋하고 마음 아픈 현실도 보인다. 낭낙이도 순대도 반려동물이란 사실을 문득 문득 깨닫게 만드는 그런 것~~~

 

그러한 잔잔한 그림과 글을 보고 있으면 왜 이렇게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일까. 그 대상이 강아지와 고양에 국한 되지않고는 지금 함께하고 있는 가족과 나와 관계를 맺고 있는 모두에게 확장되어가고 있으니 말이다. 내가 마음을 다해 사랑을 주고 진심을 보여준다면 그들도 그러하리라는것을 ..

 

애완동물을 키우고 있거나 키웠던 사람이라면 100% 공감이 가는 상황들, 그러다가 혹시나 책임을 회피했던 사람들이라면 너무나 반성하게 되는 모습들, 애완동물에 관심을 두지 않으면서도 키우다 버리는 사람들보다는 낫지 라고 위안했던 난 그렇게 그들에게 한발씩 다가가는 중이다

 

그들과 함께 하기 위한 좀 더 많은 시간과 큰 결심을 향해서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