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국민서관 그림동화 123
로렌 차일드 글.그림, 문상수 옮김 / 국민서관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렌 차일드 저 / 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 국민서관

우리 아이들이 어릴적 책이 너덜너덜하게 될 정도로 보고 또 보았던 책이 로렌 차일드 작가의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 난 학교 가기 싫어, 난 하나도 안 졸려 잠자기 싫어   라는 책들이었다. 아직도 그 향수를 잊지 못하는 아이들과 아주 오래간만에 새로운 책을 만난다. 그리곤 거기에서 지금도 여전히 아웅 다웅 다투고 있는 자신들의 유아틱한 모습을 발견하는 아이들의 모습엔 순수함이 배어져 나온다.

찰리와  롤라는 그렇게 우리 아이들뿐만이 아니라  미키마우스나 톰과 제리처럼  그것을 보며 자란 아이들에게  영원한 친구가 되어가고 있는 듯 한데  거기엔  일상에서 벌어지는 다툼이나 평범한 생활들이 기발한 상상력으로 승화되어  좀 더 부드럽고 현명한 방법으로 아이들의 모습을 순화시켜 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 모습을 통해 아이들은 자신의 생각만을 주장하기보단 서로를 이해하고 더불어 생활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찾아간다.

동생 롤라는 항상 오빠와 같이 놀고 싶습니다. 하지만 오빠 마음도 그럴까요. 아닙니다. 가끔은 동생이 귀찮아지기도 하고 친구인 마브랑만 놀고 싶을때도 많답니다.  





그러한 동생은 외계인을 찾아 우주탐험을 떠나고 바다괴물을 쫓아 해저여행을 떠날때마다 방해꾼이 되어버립니다. 결정적인 순간에 갑자기 나타나서는 차 마시기 놀이하자고 조르는가하면, 손수레를 타겠다고 가져가 버리고  토끼인형이 우는 바람에 괴물이 도망가 버리기도 합니다. 그러다간  오빠들에게 미안해진 걸까요?.  롤라는 이제 ' 없어져랴 얍' 을 만드는 오빠와 친구 사이에서 있지만 없는듯 조용히 지켜보기로만 약속을 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의 세계가 그러하듯 상황은 금세 역전되어버립니다.  완성된  '  없어져라 얍 '을 냉장고에 넣어둔채  징글징글한 괴물을 잡으로 배를 타고 나갔다 돌아오니 약도 롤라도 사라진것입니다. 

 

이어 자신들이 만든 약의 효험을 믿어야만 했던  찰리와 마브는  평소 떼어놓으려만 했던 동생과  함께 해야만하는 모험거리가 생겨 버렸습니다.  은하계에 사는 가장 무섭고 징글징글한 괴물을 잡기위해서는 ' 없어져라 얍 ' 을 삼켜버려서 투명인간이 되어버린  롤라의  친구 소찰퐁이의 힘을 빌어야만 했던 것입니다. 이 대목에서 아이들은 오빠보다 더 현명한 롤라의 모습에  빠져버리구요.....

 

이제 아이들은 없어져라 얍과 롤라가 만들어낸 가상의 친구인 소찰퐁이가 잡아온 괴물과 함께 놀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러다보니 다음부터는 롤라가 놀이에서  빠지려 해도 오빠들이 절대 놓아주지 않을것 같습니다.  결국 천덕꾸러기였던  롤라가 멋진 한판승을 이끌어 낸 것이지요.


로렌차일드의 동화속엔 이렇듯 아이들의 평범한 일상속 문제꺼리들이 아주 기발한 상상력이 가미되며 아름답게 발전해갑니다.  자신들이 모습과 똑같았던  같이 놀고 싶은 동생과 그러한 동생을 떼어내고 싶은 오빠의 일상을 그려낸  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를 읽으면서 아이들은 자신들의 경험과 일상들을 대입해 가면서  무대포적인 방법을 탈피하여  상대방을 이해하기도하고 조금더 현명한 방법들을 찾아낼 수도 있을듯합니다.  

연년생 작은 아이는 자신들이 친구보단 언니의 친구를 더 좋아하고 자신의 물건보단 언니의 물건을 더 좋아합니다. 어제밤에도 수련회를 떠난 언니의 물건을 만지작거리며 흐뭇해하던 모습이었지요. 두 아이가 심하게 다툴때마다 힘겨운 마음에 혼자이면 그런일이 없을텐데라는 생각도 해 보지만 그렇게 즐거운 비밀을 간직하기도 하고 따라하고 싶고 함께하고 싶은 형제가 있다는 사실이 행복해지는 이야기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