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 지중해에 빠지다 - 화가 이인경의 고대 도시 여행기
이인경 지음 / 사문난적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선택하는 기준은 제목과 설명글이 많이 좌우한다. 직접 서점에 나가 선택하기보단 집에서 편안히 앉아 인터넷속 세상에서 대면하는게 일상이 되면서부턴 더욱더..  그렇다하더라도 보통은 내 예상만큼의 커리어가 담겨있기 마련인데 이 책 아줌마 지중해에 빠지다는 나의 선입견을 완전 빗나가는 책이었다.
 

일단은 많이 담겨있을거라 예상했던 지중해 풍광이 거의 없다. 여행서에서 흔히 마주할수 있는 풍경과 그나라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거의 없다는 이야기다. 대신 그것들은 한번 수다를 풀어내면 한없이 이어질것같은 입담으로 펼쳐진다. 아줌마들만 가질수 있는 세상사에 통달한듯 이제서야 뭔가 깨달았다는 그동안 못보았던것 새로이 보이는것들을 자신만의 느낌과 질감으로 들려준다.

 

여행지에 대한 정보도 흔히 예상할수 있는 유적지에 대한 설명도 없다. 지극히 주관적이다. 나도 이런 여행을 해봤으면 하는 소망으로 책장을 넘기면서도 대체 이 아줌마가 독자에게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뭘까 의문이 들었는데 작가의 사촌동생이 먼저 물었었단다. ’ 근데 언니, 이거 쓴 목적이 뭔데 ?. 내가 궁금했던거다.

 

저자는 그냥 수다 떨고 싶어서, 쓰고 싶어서 썻단다. 50대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많은 주변인들의 반대와 걱정을 뒤로한채 혼자 떠났던 여행, 거기서 나보란듯이 즐겼고많은것을 느꼈고 혼자이기에  얻을수 있었던것들에 대한 여담이랄까? 그렇게 그리이스와 이스라엘 이집트를 보여준다. 

 

평소 난 해외 여행을 할수있다면 꼭 한번 가고싶다 염원했던곳이 이집트였다. 그리곤 시간이 지날수록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나라가 이스라엘이었고 그리스였다. 그 관심사만큼은 동일하다. 하지만 다른것은 혼자가 아닌 온 가족과 함께 떠나는 여행을 꿈꾼다는것, 혼자만의 여행에 겁을 낸다는것, 대놓고 영어 잘한다 말할수 없는 빈약한 언어수준, 아! 난 도대체 지중해에 갈수는 있는걸까 ?




[아크로 폴리스에서 내려다본 아테네]

밖에서 동경하던 그곳을 직접 보고 느끼고 즐긴 작가의 시선은 그래서 더욱 정확하게 느껴진다.  평범한 여행자의 눈에 비친 그리스 도시 정책의 실패, 언덕위의 도시국가라는 의미의 아크로 폴리스였지만 그렇게 높을줄 몰랐다는 사실, 평소 도대체 무슨맛인지 모를 정채성을 안고있던 올리브와 올리브유등에 대한 새로운 발견등 큰 의미를 부여하게된 주제들을 모티브로 지식과 상식 문화와 느낌들에 대한 단상을 에세이로 풀어놓았다.

 

[2,000년된 올리브나무]

그리스에 이어 다음은 성지순례지로 유명한 이스라엘이었다. 오랜 분쟁후 힘의 논리가 지금을 만들어낸 슬픈 도시 그런만큼 종교적 의미가 남다른곳이었다. 기독교인은 물론이요 이슬람교 유대교가 공존하는곳, 예루살렘이라는 대 성지가 있는 나라, 가나안의 땅, 비종교인이 나 역시도 관심을 가질수 밖에 없는 예수 탄생교회 탄생자리 구유자리등이 내가 바라보는듯 펼쳐진다.

 

유대인들이 오랜 시간 끊임없는 노력으로 되찾은 가나안의 땅 그곳은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어야만 했건만 현실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들은 그렇게 만들었다. 그 곳에서 저자는 그동안 왜곡되온 자신의 상식들을 역설했다. 오랜 역사적 자취를 찾아보고 유대인들의 정신을 느껴보려했지만 찾을수 없었던 지금의 모습과 종교젹으로 큰 의미를 담고있는 그곳에서 자신의 종교정체성의 새로운 발견까지

 

다음은 이집트였다. 세계 4대 문명 발상지중 하나, 피라미드와 파라오의 나라, 발전과 고통이라는 양면을 보여준 나일강의 범람과 시대상에 따라 바뀌어간 시선들, 빈부 격차가 심했던 사회상까지 환상의 땅을 현실속의 땅으로 만들어준다. 촛점없는 시선으로 한푼을 구걸하며 소위 부자라는 사람들의 시중을 들던 사람들의 땅, 파라오의 명성으로 살아가는 나라,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는 나라 이집트

 

이렇듯 지중해 삼국의 이야기는 오랜 문명의 흔적과 역사적 유물에 심취 막연한 동경심을 부여하는 사람들에게 현실을 일깨운다. 의도한것은 아니었겠지만 무엇을 보고 느껴야하는지 방향을 제시한다. 많은 환상을 깨버렸지만 그래서 더욱 그곳을 가고싶다. 일탈속에서 나 자신을 발견하는 여행을 꿈꾸게한다.   

[낙타타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