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램그램 영문법 원정대 13 - 결합하라! 렐러나운의 관계대명사 문장 그램그램 영문법 원정대 13
어필 프로젝트 그림 / 사회평론 / 201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울 집 둘째아이는 영어공부에 새로운 재미를 붙였다. 그동안엔 재미없고 어렵기만한 공부였는데 그램그램을 만나고부터 나타난 현상이다. 그 모습을 보면서 난 한참동안 고민했던 걱정을 덜어놓았다. 참으로 고맙기 그지없다.

 

처음엔 만화인데 별수 있겠어 라는 생각으로 미루고 미루다 많은 사람들이 좋다는 입소문에 반신반의 속는셈치고는 만났던 책, 그렇게 뒤늦은 만남이었다. 한데 재미있으면서도 확실하게 문법을 잡아주는데 내가 반해버렸다. 거기에 아이도 덩달아 좋아하니 꿩멀고 알먹는 심정이랄까

 

건 빛나 피오 3명의 친구들이 그램우즈라는 가상공간에서 그램펫을 물리치는 과정이 전개되는 모험이야기는 신났다. 시간에 쫓겨 얼떨결에 미션수행자로 뽑혀버린 아이들은 공부 잘하는 이미지와는 한참 거리가 먼 엉뚱하며 다소 부족해보이기까지하다. 그래서 더욱 좋다. 건이도 하는데 나도 충분히 할수 있어 라는 자신감이 팽배해온다.

 

그렇게 공부에 대한 열의를 가지고 만나다보니 책 속 내용들이 더욱 더 감겨온다.

13권에서 다루어주고있는 문법은 관계대명사였다. 두문장을 하나로 이어주는 방법,  사람과 사물에 따라 관계대명사의 종류가 달라지고 주격이냐, 목적격이냐, 소유격이냐에 따라 단어가 변화하고 문장 해석이 달라진다.

 

쉬운듯 하면서도 헷갈리기 쉬운 부분들을 실제 문장속에서 꼼꼼하게 짚어준다. 그렇게 이해시키고는 아이들이 스스로 직접적으로 활용할수 있도록 많은 예시문제들을 들어준다. 반복적으로 읽고 연습하니 습관적으로 입에 감기고 몸으로 익숙해진다. 이번이야기는 특히나 서부개척관의 밀랍인형들이 살아나고 거대공룡관의 공룡들이 살아 움직이는게 박물관이 살아있다라는 영화가 연상되어 더욱 즐겁다.

 

마지막에선 yes냐 no냐 그것이 문제인 부정의문문에 대한 공부로 마무리를 했다.

간결한 포인트로 평생동안 헷갈렷던 부분들을 깔끔하게 정리해주어 아이와 함께 나 또한 공부를한다. 13권까지 꾸준히 만나 많은 도움을 받으며 이 책이 과연 몇권까지 이어지는걸까 자못궁금해진다. 영문법을 공부하며 덩달아 영어의 다른 영역까지 자신감이 상승하고 있어 참으로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