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영어 팝니다 처음어린이 3
서석영 지음, M.제아 그림 / 처음주니어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호 책을 읽을수록 왜이리 친근하게 느껴지는걸까 ?  바로 내애기인데, 우리집 이야기잖아 맞아 이게 바로 현실이야 맞장구를 치게된다. 초등 고학년이건만 아직까지 모든것을 홈스쿨링으로 해결하고있는 우리집, 하지만 거기엔 예외가 있었으니 모든 아이들이 그러하듯 영어였다. 좋은 학원을 찾아 철철히 옮겨다니는 지수와 별반다르지않게 초등학교에 입학과 동시에 학원을 다니고 저녁마다 영어와 씨름을 하고있다.

 

하지만 그렇게 다른 모든것에 우선해 열심히 하고있건만 원하는 만큼의 실력은 나타나지를 않는다. 무엇보다도 아이가 영어에 질려하고 힘들어하고 안했으면 한다는것이다. 그런 아이들의 심리에 이어 영어에 대한 인식을 달리하게 만들어주는 이책 그래서 마지막 책장을 넘기며  "오호 이책 우리 아이의 영어공부에 대한 다짐을 잡아줄수있겠는데 " 라는 엄마다운 생각을 하게된다.

 

난 미국 사람도 아닌데 왜 영어공부해야되, 나 영국가서 살것도 아닌데 안하면 안되 엄마들은 이런질문을 수도없이 받았을테고 아이들은 수도 없이 했을것이다. 요즘 세상의 추세가 그래, 공부는 무조건 해야하는거야 라는 윽박지름은 하는 엄마도 듣는 아이에게도 별 효과를 보지못한다.

 

그에반해 지극히 아이들의 입장에서 영어라는것을 잡아가고있는 지수의 이야기는 자신의 아픈 마음을 어루만져주기도하고 동질감에 반가워지기도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세상엔 착한 영어라는것이 존재한다는 새로운 발견이 있어 좋았으며 왜 우리는 영어공부를 해야만하느냐는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설득적이었다.

 

우리의 생활과 전혀 상관없을것만같았던 영어, 그랬기에 지수는 영어를 자신의 집으로만 보내버리면 해방될줄알았다. 하지만 하루만 추방시켰는데도 생활이 넘 불편했다. 먹는것 즐기는것 노는것 어느것 하나 할것없이 영어가 없는 생활을 어떻게 견뎌낼까 싶어진다. 우와! 어느새 세상이 그리되었던거구나...

 

꼭 영어관련 일을 하지 않더라도, 외국에 나가 살지않더라도 영어란것은 국어만큼이나 우리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었으며 그것을 사랑해야지만이 우리의 모국어인 국어 또한 살아남을수 있음을 알아가는 지수, 거기에 뒤늦게 까막눈에서 벗어난 1층 할머니의 변화는 그 지수로 하여금 영어에 대한 인식을 새로이 하게만든다. 

 

그러한 지수를 바라보는 우리 아이들은 자연적으로 영어에 대한 동기부여가 되고있음은 물론이었다. 우리 할머니 세대가 한글을 몰라 세상 재미를 못느꼇다면 우리 아이들의 세대에선 영어를 모르면 세상의 다양한 재미와 즐거움을 모른채 살아가야함을 이보다 더 정확하게 짚어줄까 싶어진다. 그렇게 책은 가볍게 읽다 영어의 필요성을 확실하게 알게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