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초간단 머핀 레시피

계란1개
설탕70g
우유55g
☆박력분100g
☆베이킹파우더2-3g
☆코코아15g
오일30g
버터30g
초코칩58g

버터를 말랑하게 하고 설탕을 넣고 풀어준다
(기름을 넣으면서)
남은 기름과 계란을 넣고 섞는다
☆가루류를 함께 체치고 우유와 반씩 섞는다
초코칩을 넣는다
170도에서 15분이면 짜잔~~~~^^



날씨는 무지 춥고 아침에 온수가 안나와 낑낑.
수고해준 남편을 위해 만들어본 초간단 쵸코머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심은유 2016-01-24 17: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훌륭한 작품이군요.

희망으로 2016-01-24 22:22   좋아요 0 | URL
딸이 머핀을 후다닥 쉽게 만들기에 레시피 알려달라고해서 해본 건데 정말 단시간에 만들수 있었어요. 맛도 모양도 괜찮았어요^^

책읽는나무 2016-01-24 2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맛있겠습니다
추운때일수록
달달한게 먹고 싶네요^^

희망으로 2016-01-24 22:23   좋아요 0 | URL
춥지 않아도 단게 땡긴다는게 함정이라서요...잉ㅠ

기억의집 2016-01-26 2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째요. 지금은 온수 나오나요? 저는 요 며칠 돈 아까워도 물 틀어놓고 잤어요. 오늘부터는 안 틀아놓고 자도 되지 않을까 싶어요. 전 마트에서 머핀 싸게 팔길래 사다 먹었어요. 미니 머핀이요!

희망으로 2016-01-27 09:31   좋아요 0 | URL
난로 틀어놓고 금방 녹였어요. 올겨울 또 이렇게 추운날이 또 있을까 싶어요. 서민들은 난방비도 무서운데 그만 추웠으면 좋겠어요.
베이킹은 한 번하면 계속하는거 같아요.
이래저래 겨울은 살찌는 계절이예욤ㅠ
 

 

 

정말 간단히 만들 수 있는 피자예요^^ 이렇게 증거를 남기지 않으면 울 딸은 엄마가 해 준 적이 없다고 우겨 요즘 간식해주고 사진으로 남기려구요.ㅎㅎ

치즈, 그것도 꼬리꼬리 냄새가 나는 것일수록 더 맛있다는 딸아이 입맛에 딱 일것 같지만 국산 치즈를 좋아하는 제게도 딱이예요.

거기다 만드는 법도 재료도 간단하니 저같이 게으른 주부에게는 완전 좋아요.

요즘 필~꽂혀 매일 해 먹고 있어요.

 

재료 : 또띠아 두장, 모짜렐라 치즈 조금, 고르곤졸라 치즈 조금, 올리브유와 마늘은 식

성에따라 가감가능합니다. 마늘빵 좋아하는 우리는 마늘 많이 넣었어요.

만드는 방법 :

1. 또띠아 한 장에 모짜렐라 치즈를 조금 얹는다. 접착 용도입니다.

2. 그 위에 또띠아 한장을 얹은 후 간 마늘과 올리브유를 바른 후,

3. 모짜렐라와 고르곤졸라 치즈를 얹습니다. 고르곤졸라 치즈를 너무 많이 넣으면 짜요. 적당히^^

4. 오븐이나 후라이팬을 이용하여 구워줍니다.

 

짭짤한 맛이 아주 좋아요. 다 먹고나니 그제야 맥주 안주로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참고로 완성된 피자에서는 냄새가 나지 않는데 꼬리꼬리한 냄새가 싫은 분들은 미리 치즈의 냄새를 맡지 않는게 좋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영엄마 2012-10-31 14: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료도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네요~. 책방 꽃방님도 또띠아로 피자 만들어 먹었다고 글 올리시면서 요긴하다고 하더라구요. 요리 못하는 저도 언제 함 시도해봐야지 싶네요.
-근데..저 초록색 나는 건 뭐예요?? (^^)>

희망으로 2012-10-31 23:45   좋아요 0 | URL
바로 고르곤졸라 치즈예요. 곰팡이.
연식이 될 수록 손맛이 생겨야 하는데 느는건 잔머리뿐이예요^^
 

아삭이 고추가 세일하길래 아무 생각없이 덥썩 두 팩을 샀다.

나 혼자 밖에 안 먹는 걸 세일한다고 두 팩씩이나.

이건 날씨 탓이야. 지난 주엔 같은 책을 두 권이나 주문하고. 정말 못살아.

하긴 요즘 참고서 외엔 책 주문을 한 적이 없다.ㅠㅠ

 

하루가 지나서야 꼼지락 거리기 시작.

고추의 배를 갈라 씨를 털어 할복(?)시켜두고 갑자기 일이 생겨 다시 냉장고에 후다닥 넣어 다음날 다시 꺼내 소금에 살짝 절였다.

고추속에 넣을 양념 준비.

양파, 무, 부추. 냉장고에 있는 야채를 짧게 채치고, 아! 마늘 까 놓은 게 있어 이것도 몇 톨 곱게 채 쳤다. 거기다 약간의 액젓과 새우젓, 고추가루를 넣고 매실도 적당히 넣어 조물조물.

비닐 장갑끼고 준비된 재료를 들고 텔레비전 앞에 앉아 올림픽 경기를 보면서 속을 넣는다.

아주 거창하게 많이 하는 것 같다.ㅋㅋ

 

완성된 고추를 반나절 후에 냉장고에 넣었다가 먹으니 시원하고 맛있다. 성공~~~

울 딸도 맛있다며 잘 먹고 남편도 아무말 없이 빈번히 젓가락질을 한다. 뭐 특별하 반찬도 없기는 하다.

그래도 어쨌든 여름 김치로 가끔 해 먹어도 좋을 것 같다.

가끔이 언제가 될지 알 수 없어서 그렇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ㄷㄱㄷㅈㄱ 2012-08-26 14: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퍼가요!
 

 

요맘때쯤이면 감자 한 박스를 어떻게 처치할까?

어떻게 맛있게 해 줄까가 아니라 처치할까로 고민.ㅋㅋ

날이 덥던 말던 기름에 지진 걸 좋아하는 울 딸.

점심때면 밥이 아닌 것으로 끼니를 때우는 걸 좋아하는데 그것도 하루이틀이지 여간 고역이 아니다.

믹서기가 고장난 이후로 갈아서 만드는 건 핑계를 대고 미뤄왔다.

작은 믹서기로는 감자나 콩을 간다는 건 엄두도 못내기 때문에.

하는수없이 강판에 감자를 갈려니 팔도 아프고 꾀가 났다.

딸내미 불러서 함께 갈아달라고 불러도 대답도 없고-.-;;

냄새가 나면 부르지 않아도 젓가락 들고 익지도 않은 걸 먹겠다고 설치는 것이. 이럴땐 참 밉다.

 

평범한 감자전을 탈피했다기보다 잔머리 굴리다가 만들어낸 특별한 감자전^^

반은 갈고 반은 채칼인지로 가늘게 나온 것을 섞어 밀가루 한 스푼 섞고, 약간의 소금과 청양고추 다져 넣어 부치기만 하면 맛있는 감자전 완성!

 

당근 맛있다며 입이 쉬지를 않는다. 이맛에 더워도 하는 게지.

내 입에 들어갈 때보다 자식 입에 먹을 게 들어가는 게 뿌듯한 에미 맘. 알까?

 

너 나중에 엄마한테 더 맛있는 걸로 갚아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무 생각없이 살고 있나보다. 아무런 준비도 안하고 있었는데 곧 장마란다. 

뭘 하지...이불도 빨아야 하고 냉장고 청소도 해야 하고 김치도 담궈야 하는데 아무것도 하기 싫다. 

애들은 기말고사를 앞두고 있는데 이제는 옆에서 지켜봐는 것 외에 뭘 해줄게 없다. 공부할 때 겨우 간식이나 챙겨주고 고기 반찬 해서 밥이라도 많이 먹게 할 뿐. 고기 없으면 반찬 없다고 안 먹으려든다-,-;;  

그래서 나는 오늘 폼 나는 간식을 준비한다.

커다란 사이즈의 또띠아에 마요네즈, 겨자소스와 피클 다진 것 등을 넣고 베이스로 발라준다.
질보다 양인 울 애들 치킨 덴더 두 조각 넣고 양상추, 치즈, 토마토, 베이컨도 한 조각 넣으니 두툼해서 예쁘게 말아지지 않는다. 그렇다고 속 재료 중 어느 한가지를 포기할 순 없단다.  

뭐 양따지는 애들이 모양은 따지겠어^^  맛만 있음 그만인걸~

종이호일로 포장하고 얼마전 울 딸과 함께 간 도너츠 집에서 커피 마시고 가져온 걸로 둘러주니 그럴 듯. 담에 종이호일 예쁜 걸로 사야지. 





ㅋㅋ 굉장히 좋은 엄마 같이 보일지도. 그러나 절대 아님.

미운놈 떡하나 더 준다고 요즘 울 아들땜시 속터짐.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