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머핀 레시피

계란1개
설탕70g
우유55g
☆박력분100g
☆베이킹파우더2-3g
☆코코아15g
오일30g
버터30g
초코칩58g

버터를 말랑하게 하고 설탕을 넣고 풀어준다
(기름을 넣으면서)
남은 기름과 계란을 넣고 섞는다
☆가루류를 함께 체치고 우유와 반씩 섞는다
초코칩을 넣는다
170도에서 15분이면 짜잔~~~~^^



날씨는 무지 춥고 아침에 온수가 안나와 낑낑.
수고해준 남편을 위해 만들어본 초간단 쵸코머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심은유 2016-01-24 17: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훌륭한 작품이군요.

희망으로 2016-01-24 22:22   좋아요 0 | URL
딸이 머핀을 후다닥 쉽게 만들기에 레시피 알려달라고해서 해본 건데 정말 단시간에 만들수 있었어요. 맛도 모양도 괜찮았어요^^

책읽는나무 2016-01-24 2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맛있겠습니다
추운때일수록
달달한게 먹고 싶네요^^

희망으로 2016-01-24 22:23   좋아요 0 | URL
춥지 않아도 단게 땡긴다는게 함정이라서요...잉ㅠ

기억의집 2016-01-26 2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째요. 지금은 온수 나오나요? 저는 요 며칠 돈 아까워도 물 틀어놓고 잤어요. 오늘부터는 안 틀아놓고 자도 되지 않을까 싶어요. 전 마트에서 머핀 싸게 팔길래 사다 먹었어요. 미니 머핀이요!

희망으로 2016-01-27 09:31   좋아요 0 | URL
난로 틀어놓고 금방 녹였어요. 올겨울 또 이렇게 추운날이 또 있을까 싶어요. 서민들은 난방비도 무서운데 그만 추웠으면 좋겠어요.
베이킹은 한 번하면 계속하는거 같아요.
이래저래 겨울은 살찌는 계절이예욤ㅠ
 

바다를 보고 이렇게 울컥했던적이 있던가.
가까이 보이는 바다도 멀리 보이는 바다도 큰 파도 없이 잔잔했다.
해파리일 것으로 짐작되는 것들이 주황빛으로 둥글게 무리지어 떠다니듯 보였을뿐.
뭔가 말하고 싶었는데 뚝뚝 흐르는 눈물을 감추느라,
울컥 목이 메어 눈을 감았다.
세월호가 바다를 달리 보이게 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차디찬 저 물 속, 시퍼런 암흑 같은 저 밑 어딘가에 잠들어 있을 영혼을 위해 잠시 잠깐의 기도뿐.
무서웠다. 저렇게 잔잔해 보여도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용실에 갔다가 헉~하고 순간적으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따지고 보면 새삼 놀라울것도 없으련만 아직도 놀라워하는 내가 모자란건가 싶다.
이야기인즉슨,
ㅂㄱㅎ가 주는 돈 있잖아....하는데, 첨엔 뭔지 알아듣질 못했다. 노령연금인가 싶기는 했는데 한두분도 아니고 세분이 모두 'ㅂㄱㅎ가 주는 돈'이라고 표현하는데 거기서 노인네들한테 반박하지도 못하고 속만터졌다.
아하, 그래서 노인네들이 1번을 찍을수 밖에 없겠구나 싶었다.
서민들만 옥죄이는 이 정권에 어떤 기대도 없지만 이래저래 한숨만 나온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5-01-27 00: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4-23 16: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한다

 

안치환 글/ 안치환 곡

 

 

 

 

 

 

과거를 묻지 마라 그 누가 말했나

사랑이라면 이별이라면 묻지 않겠다

 

그러나 그러나 아하

과거를 잊지 마라 절대 잊지 마라

반역자에겐 학살자에겐 용서는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수많은 세월 흘러도 상처 아물지 않는다

그들이 아직 유유자적 여생을 즐기고 있는 한

수많은 원혼 눈물로 구천을 떠돌고 있지만

 

그들은 권력의 담 밑에

쥐새끼처럼 잘도 숨어 지낸다

 

이 시대를 강물처럼 살아온 풀 같은 사람들

그 가슴에 뚫린 멍과 한과 탄식을

 

누가 누가 채워 주려나

안 돼 안 돼 안 돼

 

그들은 정의의 제단 앞에 세워야 한다

한다 한다 한다

 

그들을 오월 영령 앞에 세워야 한다

한다 한다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4-10-21 00: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27 11: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깊은 우울이 찐덕찐덕 떨어질 줄 모른다.

벚꽃이 비처럼 날리는 화려한 봄을 만끽하는 건 희망일 뿐이던가.

작년 이쯤에도 난 고관절 수술 후 치매가 심해진 시어머니 병원을 들락거려야 했는데,

올핸 피를 토하는 폐렴으로 시작된 시아버님 병원을 지키는 것으로 봄을 시작한다.

작년엔 간병인을 썼고 어머님이라 뭐든 할 수 있었는데 이번엔 간병인도 안 쓰고

사타구니에 관을 꽂아 이런저런 검사가 끝나 보호자인 내가 지혈을 해야 했는데

아버님이나 나나 서로 무안하고 불편하기만 하다. 소변을 받아 내는 것도 그렇고.

딸들은 코빼기도 볼 수 없다.

어찌어찌하여 당분간 퇴원상태긴 한데 이달 중순에 다시 재입원해서 검사를 해야 한다.

그 와중에 아버님은 힘이 없다고 전화가 와서 어제 들여다봤더니 입맛이 없어서인지 반찬이 없어서인지 식사를 거르셨고 저혈당이 왔나 싶어 얼른 혈당 체크하고 식사를 챙겨 드렸다.

아침엔 출근하는 남편과 함께 집을 나서서 또 갔더니 벌써 아침을 드시고 계심.

약 챙겨드리고 끓여간 닭곰탕과 반찬을 냉장고에 넣고 그냥 왔다.

 

책이 눈에 들어오지도 않고....

뭘하지. 나야말로 아무것도 하기 싫고 의욕도 없다. 점심은 라면으로 간단히 떼웠건만

배는 부른데 정신적 허기는 어쩔~?

꽃상가라도 나가 나를 위한 선물로 꽃화분이나 하나 살까?

아님 도봉산 입구까지만이라도 걸어갔다올까?

그것도 아님 어디를 뒤집어 청소를 해 볼까.....

 

주말엔 비까지 온다고 해서 걱정이다.

우울이 더 깊어질까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기억의집 2013-04-08 2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희망님 진짜 고민이겠다.

희망으로 2013-04-08 21:30   좋아요 0 | URL
그래서 오늘도 도봉산 둘레길 잠깐 걷고 왔어요. 깝깝해서....
그김에 살이나 빠지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