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 울프 - 위대한 여성들의 일러스트 전기 라이프 포트레이트
제나 알카야트 지음, 니나 코스포드 그림, 채아인 옮김 / EJONG(이종문화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 인생에 단 한 권의 책을 꼽으라면 버지니아울프의 「자기만의 방」입니다. 이 책을 읽은 이후로 전 버지니아울프라는 이름만 들어도 아름다움을 느낍니다. 집엔 그녀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 마우스패드, 노트와 그녀가 쓴 책들이 있어요. 물론 그녀의 소설은 어렵고 나는 그녀의 삶을 잘 알지 못한 채 그저 사랑만 하고 있는 거지만요.

이종 이라는 출판사에서 아름다운 그림이 잔뜩 실린 인물 그림책을 출간했어요.



cd만한 크기에 어여쁜 표지 그 안엔 버지니아 울프의 이야기가 짧지만 강렬하게 그리고 아름답게 담겨 있습니다.


그녀의 가족 이야기부터



그녀의 작품이야기



그녀의 죽음과 그 시대와 사소한 일상까지

짧지만 인상적인 글과 그림이 가득합니다.
여러번 읽어도 볼 때마다 새롭고 
어느 페이지를 펼쳐도 그녀가 있어 꼭 품고 싶어집니다.

배울 점이야 서천석 작가의 책이 으뜸이었고
공감으로 치면 김영하 작가의 에세이가 진짜 좋았지만 
제가 사랑하는 작가를 이렇게 아름답게 볼 수 있게 한 이 책이야말로 제겐 올해 최고의 신간입니다. 

제인오스틴도 있으니 저처럼 사랑에 빠진 이여 서점으로 고고씽! 직접 보면 정말 더 아름답고 좋은 책인데 참 말을 못 하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