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욱 삼국지 1 : 일어서는 영웅들 - 주석으로 쉽게 읽는
고정욱 엮음 / 애플북스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의 이름을 걸고 쓰는 삼국지는 상당한 자신감의 표현이다. 나 역시 그들의 작품을 읽으며 커왔다 . <이문열 삼국지> 1독, <장정일 삼국지> 2독. 이 외에도 <황석영 삼국지>가 있고, 근래엔 <설민석 삼국지>가 있었다. 소설가들의 삼국지는 역사를 기반으로 한 구라의 향연이었고, 설민석의 삼국지는 요약집이라고 할 수 있었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쓴다는 것은 어쩌면 작가에겐 모든 것을 걸 각오가 되어 있다는 말이겠지만 독자의 입장에서 보면 좀 거부감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개인적으로 고정욱 작가의 동화를 되게 좋아하는 편은 아닌지라 솔직히 말하자면 제목에 대한 반감이 들었었다. 하지만 10권이라는 점, 정사와 비교했다는 점을 지나칠 수는 없었다. 북플 친구들은 알겠지만 내가 몇 년 전에 정사 삼국지에 푹 빠져서 중드 100부작까지 보고 말았으니 요즘의 내 삼국지 취향은 구라가 아니라 사실에 더 치우쳐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대 이상의 단단함이 이 책에 있었다. 흐름은 나관중의 소설을 따르되, 어느 부분이 왜곡되었고 추가되었는지 주석을 통해 설명해준다. 또 칭찬하고 싶은 점은 표지도 그렇지만 내지의 디자인이 너무 세련되어서 읽는 데에 더 큰 기쁨을 준다. 고정욱 작가의 이름값이 괜히 높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 검증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 개인적으로는 국내에서 출간된 그 어떤 이름을 건 소설 삼국지보다 더 취향 적격이다. 글항아리에서 나오는 두꺼운 6권의 삼국지가 정말 좋았지만 그것을 아무에게나 권하기에는 좀 부담스럽다. 이 책은 그 책의 장점이 좀더 가볍고 현대적으로 표현되어 아이들에게 무조건 권하고 싶다. 하지만 아무래도 너무 어린 아이들보다는 1권부터 여포-초선-동탁의 삼각관계를 다루게 되다보니 초등 고학년부터 권하고 싶다. 물론 성인이 보아도 전혀 호락호락하지 않다. 재미와 지적 활성을 동시에 맛보게 될 것이다. 


삼국지를 권할 때 꼭 100부작 드라마를 같이 권하고는 하는데, 대부분은 영화나 드라마가 원작의 상상력을 가두어두기 때문에 권하지 않지만 역사적 분위기를 이해하는 데에는 분명 큰 도움이 된다. 1권을 읽으며 호뢰관에서 여포와 삼형제의 대결 장면이 생생하게 떠올랐다. 물론 드라마에선 여포 역할의 배우가 넘 멋져서 판단이 흐려질 수 있지만 책을 읽으면서 정신줄을 붙잡는다. 그는 그저 배신의 아이콘이고 단순한 싸움 잘하는 사내일 뿐이다. 손견이 전국새를 얻는 장면도 떠오르는데 책에서 그의 나이가 어렸다고 했기에 또 한 번 지식을 업데이트 할 수 있었다. 드라마에선 그리 어려보이진 않았으므로. 책을 통해 잘못 입력된 지식을 조금씩 업데이트 하는 재미! 그것이 사실 삼국지를 여러 번 읽는 재미 중 하나이다. 


이제 2권이 들어가면 본격적으로 유비와 조조가 신경전을 벌이게 된다. 1권에서 관우에 대한 조조의 탐심을 슬쩍 드러냈다. 1권을 읽자마자 열네 살 아들에게(이 아들은 나와 드라마 100부를 같이 본 이로, 삼국지는 무적핑크의 삼국지톡을 통해 읽고 있다는^^;;;) 꼭 읽으라고 권했다. 아들과 함께 책을 읽는다는 건 언제나 너무 즐겁다. 책 잘 읽는 예쁜 아들 둬서 이럴 때 너무 신 난다. 아들에게도 분명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 기대한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삼국지마라톤에 참여 중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2-01-07 2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점이 좋은데요??!!!!

그렇게혜윰 2022-01-07 21:20   좋아요 1 | URL
4.5가 선택이 안 되는데 5에 가까워요. 재미보다는 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