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반한 책

1980년대 어린 아들과 친구들을 데리고 수학동아리를 운영한 경험을 기록한 수학일기<내 아이와 함께한 수학 일기>. 논문이 베이스가 된 터라 일반적인 일기를 넘어서지만 기록의 의미를 다시 확인한다. 아주 일반적인 일기를 묶어 책으로 낸 이후 일기에 대해 더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이것을 일종의 책임감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가끔 소환되는 내 독서일기가 2013년 즈음인 걸 볼 때마다 마음이 편안해진다. 내 기록은 의미있다는 위로랄까? 더 의미있어질 것이라는 다짐을 포함한.

아이에게 오늘 많은 책을 읽어주다 몇 해 전 어린이집 선생님께 선물드린 <나, 꽃으로 태어났어>를 다시 봤다. 그리고 전에도 한 번 감탄했던 <눈을 감고 느끼는 색깔 여행>도 다시 보아도 아름다웠다.

북카페를 나오려던 참에 아이가 빈백 코너에서 한참 읽길래 나도 기다리며 이 책 저 책 읽다가 맘에 든 <스스로 생각하는 아이>. 요즘 애들은 생각도 그렇고 노는 것도 스스로 잘 안 한다고 느끼는 건 나뿐일까?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는 것보다 자유로운 아이들이 되는 게 내겐 더 관심 대상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1-07-29 01: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앗! 저렇게 똘똘하고 귀엽게 생긴 꼬마가 있으신 젊은 엄마 그렇게혜윰님 부러워요. 😍 내 기록은 의미 있다는 위로..라는 글 좋아요!!

그렇게혜윰 2021-07-29 01:54   좋아요 1 | URL
7살 터울이라 육아가 깁니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