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소 소설 대환장 웃음 시리즈 3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이혁재 옮김 / 재인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히가시노의 팬이기도 하고 안티팬이기도 하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어떤 소설은 무릎을 딱 치고 가슴을 탕 때리는데 또 어떤 소설은 굳이 이걸 책을 냈어야 하나 싶은 책들도 적지 않다. 내 경험치로는 5:5이다. 가가 형사 시리즈가 전자이고 <새벽 거리에서> 같은 작품이 후자라고 할 수 있겠다. 


추리물이 아닌 작품들은 그 중간에 있다고 할 수 있겠다. 그렇게 따지자면 4:3:3정도로 정리하면 되겠다.  그 유명한 <나미야잡화점의 기적>은 안 읽어봐서 모르겠지만 <녹나무 파수꾼>은 따뜻하고 신선했다. 지금 읽은 <흑소 소설>은 시간 때우기 정도로 괜찮았다.


<독소 소설>과 <흑소 소설>이 세트로 있던데 전자는 안 읽어서 모르겠지만 후자는 소설을 읽으면서 자연스레 흑소란 실소 아니면 썩소겠구나 싶다. 영어로 블랙유머라고 한다면 그에는 좀 못 미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대체로 소설의 뒷맛이 물보다는 약간 진하지만 딱히 다른 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맛은 아니랄까? 그런 느낌이다. 하지만 매력이 없지 않다. 문학계를 비꼬는 듯한 작품 4개를 맨앞에 연달아 배치하는 구성은 일단 이 책에 대해 호기심을 갖게 했다. 문학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그 세계의 이면을 보는 건 씁쓸하지만 어느 사회나 그럴  수 있다는 생각도 들게 한다. 하지만 블랙 유머라기엔 조롱이 더 가깝다는 생각도 든다. 요즘 내가 조롱하는 듯한 글을 별로 안 좋아한다. 


<너무 잘 보여>라는 작품은 요즘 같이 지구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는 때에 읽으니 마치 요즘에 쓴 소설 같지만 이 소설이 10년도 더 된 소설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지구 환경 문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구나 싶어 역시 쓴맛이 났다. 이 책에서 블랙 유머라고 칭할 수 있는 게 있다면 이 책에선 이 작품이 아닐까 생각한다. 세상의 모든 미세입자들이 눈에 보인다면, 그 미세입자들이 다양한 화학적 산물이라면 너무 끔찍할 것 같다.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을 뿐 그 모든 것이 내 주변에 맴돌고 있다니 쓴 맛이 강하다. 지금 내 옆의 물통 역시 플라스틱이니까....


그 외 작품들은 다 고만고만했다. 가벼운 유머 소설 정도라고 할 수 있다. 적당히 재미있고 적당히 잊을 만 하다. 위에서 거론한 ,너무 잘 보여>만 빼고. 하지만 히가시노게이고가 세상 모든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는구나 감탄하는 부분은 분명히 있으니 읽어볼 만 하다. 하지만 동시에 히가시노게이고의 작품에서 심심찮게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한 부분도 느낄 수 있다는 것도 덧붙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0-09-08 15: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히가시노 게이고 처럼 다작가의 경우 작품의 질이 항상 좋으리란 법은 없지요.그래서 추리소설가로 유명한 반다인은 추리작가는 6권의 소설만을 써야한다고 극단적으로 말하기도 했을 정도니까요^^

그렇게혜윰 2020-09-08 16:09   좋아요 0 | URL
너무 다작이에요 ㅠㅠ 미미여사는 다작이어도 뭔가 각 장르마다의 장점이 두드러지는데 히가시노도 자기 작품을 좀 걸러야 할 것 같아요.하지만 6권은 가혹하네요^^

카스피 2020-09-08 1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반다인도 그렇게 말하고는 모두 12권의 장편소설을 썼지요.하지만 그 말대로 전기 6편은 모두 추리소설사의 걸작이란 소리를 듣지만 후기 6편은 전기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평론가와 대중에게 받고 있지요^^

그렇게혜윰 2020-09-08 20:00   좋아요 0 | URL
그래서 그런 말을 했나보네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