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고학년의 사생활 - 십대 사춘기 아이들의 감춰진 진짜 속마음
김지나 지음 / 한울림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사로서 궁금증보다는 엄마로서의 궁금증이 더 커서 선택한 책인데 이 책을 쓴 사람이 교사이다보니 교사로서의 이야기가 더 많았다. 그래서 애초의 목적에는 조금 벗어났지만 여러 사례들이 공감이 가고 그에 대처한 교사의 태도가 나랑 비슷해서 재밌게 읽을 수 있었다.

 

우선 교사로서 공감이 갔던 점은 절대 평정심! 아이들의 흥분을 평정심이 아니라 같은 흥분으로 대할 경우 그 대화의 기선은 아이가 제압하는 것이다. 소리를 지르거나 악을 쓰는 아이를 같은 방법으로 이길 수 있는 어른은 없다. 그저 아이를 차갑게 식혀주는 일이 우선되어야 한다. 대신 아이의 마음에 공감해주어야 한다. "네가 이래서 저랬구나...어땠겠구나...그런데 저 친구는.....해서 ....했대. "

 

 절대 비난하여서는 안된다는 말도 맞는 말이다.

골든 타임에 대한 말도 공감이 갔는데 이건 사실 부모님 역할이 더 중요하다. 하지만 교사도 충분히 인지해야 한다. 거짓말을 하는 아이는 저학년 때 그것을 잡아줘야지 어물쩍 넘어가다가는 고학년 때 거짓말을 일삼아 친구들이 피하는 아이가 될 수 있다. 사칙연산에 골든타임이 4학년 때이듯 거짓말이든 친구 관계든 골든타임은 분명히 있고 그걸 놓치면 힘든 것이 사실이다.  이것은 적기 교육이라는 말에도 관계가 깊다. 초등 시절엔 그 시절에만 갖출 수 있는 인성이 있다. 학습을 앞지르느라 더 중요한 그 부분을 놓쳐버린 아이들이 자라서 문제가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부모로서 공감이 가는 부분도 있었다. 요즘 아이들의 문제 중 하나는 지나친 부모의 간섭이랄 수 있는데 나 역시 뭔가 냇가에 내놓은 아이마냥 불안해서 이것저것 챙겨주고 차단하고 하면서도 이러면 안된다 생각하곤 하는데 역시나 그걸 먼저 짚어주었다.  따돌림에 대한 이야기도 옳다고 느꼈다. 물론 예외는 있지만 따돌림을 하는 아이나 당하는 아이의 내면을 들여다 볼 때 사람에 대한 신뢰와 존중의 마음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에 동의한다. 사람 마음의 헛점을 나쁘게 파고드는 것, 그 책임에서 부모가 벗어날 수 있을까? 내 아이 마음에 생긴 구멍과 모서리를 살펴봐야겠다.

 

사례가 솔직하게 많이 실려서 이 선생님 이러다 트집 잡히는 건 아닐까 이런 오지랍 넓은 걱정도 되었지만 아이들을 대하는 진심이 느껴져 그런 걱정은 접어두기로 했다. 사실 내가 저학년은 별로 많이 안 해보고 경력의 3/4은 고학년만 하다보니 그 아이들을 대할 땐 좀더 진심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물론 저학년도 진심이 필요하지만 고학년은 '좀더' 필요하다. 하나 예를 들자면, 작년 우리 반 애 중 매일 옆에서 자기 집 일이나 친구 일이나 여러 가지를 나한테 아이가 있었는데 사실 내용이 크게 별다르지 않다. 그래서 굉장히 바쁜 날 아이가 말을 꺼내길래 컴퓨터 작업을 하면서 "어, 어" 했더니 "피, 안 듣고 있네 안 들어."이러고 돌아서는 게 아닌가. 빵 터져서 자세를 고쳐서 들어주마 했더니 김 샜다고 말 안한다고 했다. 저학년 같으면 사실 "응, 응"해도 그냥 넘어가기도 하는데 말이다.

 

개인적으로는 이 책을 신규 교사들이 읽으면 좋을 것 같다. 동학년 선생님들이 도움을 주시긴 하겠지만 그래도 말로 전하는 것과 정제된 글로 쓰인 것은 새기는 데에 좀 다른 효과가 있고, 사례들이 많아서 적용할 때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읽으면서 나도 고개를 끄덕이면서 아이들 얼굴이 떠오르곤 했으니까 말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04-10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평정심! 골든 타임!! 잘 알겠습니다,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