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초한지.

  

 전생에 중국이이었나 싶을 정도로 중국 이야기라면 덮어놓고 관심갖는 터이기에 중국 고전은 말할 것도 없는데 초한지라니! 게다가 3권짜리라면 도즈언 가능! 게다가 아는 동생이 이번에 일러스트 작업을 했다고 하고, 믿을만한 교유서가 출판사의 작업이니만큼 기대가 많이 된다. 일단 케이스 자태만으로도 곱다.

 

 

 

 

2. 노무현과 바보들

  영화는 아직 보기 전인데 지인이 영화표를 주어서 조만간 보게 될 것 같다. 노무현 서거 10주년이라니 벌써 시간이 이다지도 흘렀단 말인가 싶은 건 나뿐만이 아닐 것이다. 아직도 그의 목소리가 생생하다. 그 생전에 나는 노무현의 추종자는 아니었다. 잘 몰랐다. 그 큰 바보를 일으켜세운 수많은 바보들의 자랑스러운 이야기가, 아니 사랑스러운 이야기가 담겨있다. 녹취록이라 정제되기 보단 살아있는 입말 표현이 더 진실되게 느껴진다. 두 권 금방 읽을 것 같다.

 

 

 

 

3.엄마, 내 그림책을 빌려줄게요.

 

 4월 3주 토요일에 저자와 만남을 신청해놓고 가기 전에 읽으려고 구입했다. 작년에 두 권의 책을 낸 저자 김슬기는 내 블로그 이웃이기도 했고, 전작을 통해 마음에 닿는 에세이를 쓰는 분이라 이번 책도 기대가 된다. 이 책은 아이들에게 읽어주기 위한 그림책 이야기가 아닌 엄마를 위로하는 그림책 이야기이다. 그림책, 참 요모조모 좋은 장르이다. 알라딘엔 잡히지 않지만 그림책 계간지 [라키비움J 옐로]도 구입해서 읽는 중이다. 그림책 만세다!

 

 

4. 시는 이별에 대해서 말하지 않는다.

 

 어쩌면 요즘 가장 애정을 가지고 읽는 책이다. 한번에 많이씩 읽긴 아까워 조금씩. 김언 시인의 언어는 정말이지 사람을 옴싹달싹 못하게 한다. 그 말들에 묶여있고 싶달까? 개인적으로는 난다 출판사 최고의 책이라고 말하고 싶다! 이 책을 읽으며 느낀 것은 내가 요즘 양자역학을 좀 읽어서 그런가 시를 쓴다는 것, 문장을 쓴다는 것은 참말로 양자역학적인 행위라는 생각이 든다. 과학자들이 시를 읽으면 참 좋을 것 같다. 반대도 마찬가지이다.

 

 

 

 

5. 붉은 손가락

드디어 샀다. 가가형사 세트를 사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그러다간 가가형사 못 읽겠다 싶어 하나씩 사 모으기로 했다. 이 책이 가장 좋다는 평이 많아서 이 책으로 시작한다. 아, 물론 신참자나, 기린의 날개 등 다른 출판사에서 나온 가가형사 사건으느 몇 권 읽었다. 그러니 믿고 사는 것이다!

 

 

 

 

 

 

 

 

 

 

 

 

 

6. 여행의 이유

  10시가 한참 지나 문자를 받고서야 생각났기에, 이미 알라딘과 예스24는 낭독회가 마감되었다기에, 부랴부랴 인터공원에서 샀는데 그곳의 단점은 책을 구입한 후에야 사은품이 공개된다는 점. 다행히 낭독회 티켓이 남아 있어 샀지만 거기에 급급해 첫문장 노트를 선택하지 못했다. 아,,,,,,,놔,,,, 동네서점 에디션도 있다는데 개인적으론 온라인 디자인이 더 맘에 든다. 온라인도 초판은 양장본이다!

 

 

 

 

 

 

7. 이 외에도 해리포터와 황제열전, 자객열전 등 재밌는 책들을 여럿 샀다. 이달엔 그만 사도 되지 않을까? 과부하가 제대로 걸렸다. 어제부터 옷안사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제까지 작정하고 샀다. 내년엔 책 안사기 프로젝트를 해볼까 싶기도 하다. 오죽하면 하겠나 싶다 옷이건 책이건, 문구건...... 심플한 건 너무 어렵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04-09 17: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원본 초한지 도서관에 희망도서로 신청했다가 까였어요...

그렇게혜윰 2019-04-09 22:52   좋아요 0 | URL
저희 도서관에선 사주던데요??? 신청하고 전 샀구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