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년   1
01년   9
02년  34
03년 161
04년 119
05년 374
06년 410
07년 350
08년 199
09년 257
10년 308

11년 268

12년 323

13년 198

14년 208

15년 254

16년 243

계 3,716권

 

올해는 고3 담임이라 학교에 오래 남아있을 요량이었다.

그런데 학기초에 아내가 병원 신세를 지고 하는 일이 생겨 일찍 집에 가는 바람에

학교에서 책읽는 시간이 많이 없었던 듯 싶다.

연말이 다가오면서는 나라가 나라가 아닌 꼬락서니에 분개하느라고,

날마다 뉴스같지도 않은 추문들에 혈압올리느라 책을 곰곰 읽지 못한 듯 하다.

 

올해 독서는,

'빨간 책방'과 '라디오 독서실'이라는 팟캐스트 영향을 많이 받았다.

출퇴근 거리가 30분은 운전해야 하는 거리다 보니,

이동진과 김중혁의 수다를 듣는 일도 재미있었고,

전문 성우들의 연기를 듣는 일도 참 좋았다.

 

1. 빨간책방에서 얻은 책들

 

 

 

 

 

 

 

 

 

 

 

 

 

 

 

 

 

 

 

 

 

 

 

 

 

 

 

 

 

2. 한국 단편을 발견하다

 

김애란, 황정은, 이기호 들을 읽으면서,

한국 단편의 시대를 예감한다.

 

 

 

 

 

 

 

 

 

 

 

 

 

 

 

 

 

 

 

 

 

 

 

 

 

 

 

 

 

 

 

 

 

 

 

 

 

 

 

 

 

 

 

 

 

 

 

 

 

 

 

 

 

 

 

 

 

 

 

 

 

 

 

 

 

 

 

 

 

 

 

 

 

 

 

 

 

 

 

 

 

 

 

 

 

 

 

 

 

 

 

 

 

 

 

 

 

 

 

 

 

 

 

 

 

 

 

 

 

 

 

 

 

 

 

 

 

<최은영, 쇼코의 미소>

<김금희, 너무 한낮의 연애>

 

 

 

 

 

 

 

 

 

 

 

 

 

 

 

권여선, 그리고 장강명

 

 

 

 

 

 

 

 

 

 

 

 

 

 

 

 

 

 

 

 

 

 

 

 

 

 

 

 

 

 

 

 

 

3. 그리고 잊어서는 안 되는 세월호 읽기

 

 

 

 

 

 

 

 

 

 

 

 

 

 

 

 

 

 

 

 

 

 

 

 

 

 

 

 

 

 

 

 

특히 '금요일엔 돌아오렴'은 팟캐스트에 녹음이 다 되어있다.

다들 읽어 보면 좋겠다.

 

4. 올해 읽은 고전들...

 

 

 

 

 

 

 

 

 

 

 

 

 

 

 

 



 

 

 

 

 

 

 

 

 

 

 

 

 

 

 

 

내년은 지하철 출퇴근을 하는 학교로 가기로 했다.

지하철도 5코스 밖에 안 되지만,

매일 지하철에서 읽는 재미를 느끼고 싶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6-12-14 1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청나세요

글샘 2016-12-15 23:43   좋아요 0 | URL
^^ 칭찬인가요? 감사합니다.

하늘바람 2016-12-16 14:58   좋아요 0 | URL
언제나 부럽고 멋지답니다

2016-12-14 1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5 2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6 15: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4 1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5 23: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5-03 0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글샘 2017-05-03 18: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그러시군요 ㅋ 저도 새학교 가자마자 고3입니다 ㅠ
힘내시고 좋은책 많이 읽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