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딜리아니, 열정의 보엠 다빈치 art 2
앙드레 살몽 지음, 강경 옮김 / 다빈치 / 2001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Modigliani. 철자를 보면 이탈리아 사람일 거라고 추측할 수 있는 이름.

유럽의 남국 사람답게 꽤나 열정적이었던 사람이었다. 이 책의 원 제목도 <La vie passionnee de Modigliani> 이다. 모딜리아니의 열정적 인생... 정도일까.

이 책의 제목을 보고 보엠(라 보엠 생각도 나고)을 인터넷으로 검색해 봤더니 보헤미안적 기질을 보엠이라고 한단다. 세상 참 좋아 졌다. 모르는 것 있으면 바로 검색이 되니 말이다. 며칠 전에 어떤 선생님이 <메리야쓰>가 어느 나라 말인지, 일본 말이아고 정확한 어원이 어딘지, 정말 속옷이란 뜻인지 갑자기 궁금한 질문을 던지신 적이 있다. 네이버 검색에서 멋지게 뽑아서 보여 드렸더니 좋아라 했다. 참고로 메리야쓰는 스페인, 포르투갈에서 건너온 말로써, 한 방향으로 짜는 직조 방식을 뜻한다. 양말처럼 날줄과 씨줄을 쓸 수 없는 방식.

 파리로 건너가 그림에 빠진 그는 열에 들뜬 눈을 지니고 몽파르나스의 방랑자 생활을 하며 건강따위는 경멸하며 사는 가난한 화가의 삶을 마친다.

허약한 체질인데다 가난과 술, 마약에 빠져서 서른 여섯의 나이에 요절한 모딜리아니.

중고교 시절 교과서에 실린 그의 작품들은 사실적이기 보다는 <길쭉이 거울> 앞에 선 세계처럼, 긴 얼굴, 여섯시 5분 전으로 기울어진 머리, 기다란 사슴같은 목, 눈동자 없는 퀭한 눈에 가지런히 모은 손의 여인들을 그린 것들이었다.

오른 쪽의 잔느 에뷔테른느는 그의 그림치고 유난히도 명쾌한 인상을 보여주는 그림이다. 이 책에서 가장 인상적인 그림이었다.

이탈리아 청년답게 검은 머리에 수려한 외모로 숱한 여인들의 심금을 울렸건만, 산업화 사회의 빈곤 속에서 죽어간 숱한 예술가들과 같이 그도 삶을 마친다.

이런 책을 읽으면서 모딜리아니를 통해 피카소도 만나고, 르느와르도 만나고 하는 것은 미술책을 읽는 또다른 재미다.

그리고 중고교 시절에 보던 그림을 다시 만나면 뭔지 모를 신비로움을 느낀 그 시절의 감각이 살며시 되살아나는 듯도 하고...

여섯시 오분 전의 작가, 그 열정의 모딜리아니의 삶을 읽으며, 다시 달과 육펜스를 생각한다. 주려 죽을지언정, 6펜스에 기대느라 달님을 놓치지는 않으려던 고집스런 예술가들의 삶을...

 그 평전은 그럭저럭 평범해서 읽다가 졸기도 하고 했는데, 마지막에 모딜리아니의 죽음 앞에서 창문을 활짝 열어 젖히고 뛰어내린 잔느의 대목에서 목이 울컥 메이는 대목은 이 책의 돌연한 절정이라 할 만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란여우 2005-07-14 2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열화당에서 나온걸 봤습니다. 그림과 글이 아주 좋았어요.
작지만 예쁜 책이었죠.
님하고 겹치는 책이 많아서 좋습니다.
님이 방학 하시고 제가 이사가서 여력이 생기면 더 많아질래나요?^^

글샘 2005-07-20 22: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겹치는 책이 많다는 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취향이 비슷하다고 볼 수 있겠죠. 요즘 글 많이 올려 주셔서 잘 보고 있습니다. 저는 방학을 맞아서 많이 읽지 않고 좀 어려운 책들을 읽어 보려고 생각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