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림트, 황금빛 유혹 다빈치 art 9
신성림 지음 / 다빈치 / 2002년 7월
평점 :
절판


클림트, 그 이름의 낯섦이나 만큼 그의 그림 세계도 독특하다.

김영하의 소설,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에서 클림트의 그림을 만났던 적이 있다. 유디트였던가.

우연히 도서실에서 나를 부르는 눈빛이 있었다. 이 책의 제목이 새겨진 옆면이 황금빛이었다면, 더 일찍 눈에 띄었을지도 모른다. 이상하게도, 옆면은 푸른빛이다. 그런데, 제목과 도서관 라벨지 사이에서 작지만 매혹적인 유디트 1의 눈빛이 나를 끌었던 것 같다.

우선 클림트의 그림 중 몇 개는 상당히 유혹적이다.

그의 황금빛과 기하학적 문양이 어울린 키스, 충만이 그렇다. 특히 나는 그의 충만에서 어떤 종교적 환희를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그의 유디트1,2도 클림트를 그대로 드러내 주는 그림이라고 생각한다. 아니, 유디트 1,2야말로 클림트를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화가의 책들은 그의 인생 살이를 시시콜콜히 볼 수 있는 것도 재미라면 재미라고 할 수 있는데, 저자가 적고 있듯이 클림트는 '그림으로 말하겠다' 일견 건방지고, 일견 당연한 주장을 펼치는 화가다.

요즘 텔레비전을 보면, <만능엔터네이너>라는 착각으로 가수는 노래를 부르지 않고, 연기자는 연기하지 않는 시시한 수다맨들을 많이 만나게 되는데, 세상이 모두 <퓨전>의 시대를 맞아 뒤헝클어져 가도, 클림트처럼, 화가는 그림으로 말할 뿐, 이란 작가를 만나게 된 것은 신선한 충격이다.

이 책은 앞부분의 키스와 충만, 유디트 1,2, 다나에와 레다의 그림에서 클림트를 충분히 사랑스런 작가로 만들어 주었다.

이 책의 장점,
앞부분의 위 작품들을 설명하는 데 있어서는 설명과 그림이 적재적소에 놓여 있다고 생각한다. 조금 아쉬운 점이라면, 확대 도면이 간혹 있었더라면 더 좋았을 거란 생각이 든다.

이 책의 지루함, 클림트의 삶 자체가 흥미롭게 드러나 있지 않기 때문에 뒷부분으로 가면서 지루해 진다. 뒷부분에서 재미있는 것은 저 유디트의 모델이 누구일까 하는 것이었는데, 그가 임종에서 부른 에밀리라고 미리 생각한 나는 에밀리의 사진을 보고 아무래도 유디트와 다르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잘못 본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더 뒤로 가서 <아델레 블로흐 바우어 1,2>를 만나곤 '아, 이 사람이 모델이야!'라는 걸 직감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그 눈빛. 황금빛 둥근 원형들 위에 빛나는 팜므 파탈의 눈빛으로 말이다.

그의 그림 세계의 변화를 읽으면서, 신화와 사랑의 시대, 죽음의 시대, 여인과 모성의 시대의 변화를 느낀다. 마치 인류의 시대 변화와 유사하지 않은가 하면서... 저 그리스의 신화의 시대, 그리고 십자군 전쟁에서 9.11 테러로 이어지는 죽음의 시대, 우리가 지향해야할 임신과 출산의 모성의 시대를...

나에 대해 뭔가 알고 싶다면 - 물론 화가로서의 나 - 내 그림들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그 속에서 내가 누구인지,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으라... 는 용기를 배운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란여우 2005-05-11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람둥이 클림트 얘기야 다 아니, 그림해설만으로도 족한 책인가요?
구독하고 싶어요.

기억하겠습니다!해콩 2005-05-11 16: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두고 아직 읽지 못한 책이예요. 클림트의 제자(아니 그저 영향을 받았다 정도로 해두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중에 누드화로 유명한 '에곤 실레'의 책과 함께 샀는데 아무래도 저는 누드화가 더 땡기더라구요. 호호 샘께서 '벌거벗은 영혼'을 그렸다는 그의 누드화를 보신다면 어떤 리뷰를 쓰시게 될지 벌써 궁금해지는걸요.

글샘 2005-05-12 0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클림트가 바람둥이였나요? 저는 잘 모르는 사람이라서... 여우님은 그림을 잘 아실테니 오히려 제가 물어 봐야지요.^^
이 책에도 에곤 실레의 그림이 몇 점 수록되어 있지만, 저는 클림트의 몽환적인 그림, 유디트의 끈적대는 눈빛 쪽이랍니다. ㅎㅎ

블루 2005-05-12 17: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여행중에 키스 원화를 보고 와서 이 책을 사서 읽었어요.오스트리아 미술관에 걸린 진짜 키스 그림 앞에선 실제로 키스를 하는 연인들도 많대요.그림속의 여자 표정을 보면 이해가 가기도 해요 ㅎㅎㅎ

글샘 2005-05-13 1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평화로워보이고 행복해 보이지.
난 클림트가 좋은 점이, 삶의 충만함을 그림에 가득 담은 것 같아서야.
이런저런 고민 투성이인 인간을 행복하게 만들어 줬으니 훌륭한 예술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