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레이스키, 끝없는 방랑 푸른도서관 53
문영숙 지음 / 푸른책들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려인.

조선인도 아닌 고려인이란 이 말 속에 피눈물이 담겨있음이 세상에 알려진 것은,

소련이 붕괴된 이후였을 것이다.

88올림픽이 열리고, 다음해부터 독일의 통일, 소비에트의 붕괴가 이어진 뒤,

한국인들은 겨우 외국 여행이 가능해졌다.

 

밀폐된 진공같던 남한 사회에는,

재일 교포, 미국 교포, 그 외 나라로 도망가듯 떠나 살던 사람들의 소식이 닫혀 있었다.

이 책은 고려인들이 지난한 여정에 바치는 헌화다.

 

조정래의 '아리랑'에서 그 일단을 비춰주었던 고려인.

1937년, 스탈린의 명령으로 '적성이민족' 판정받은 고려인들은 중앙아시아로 강제 소개된다.

일본인의 앞잡이로 판정받은 것이다.

당시 조선은 일본에 병합되어 그사람들은 일본인들이었으니 억울하단 말한마디 못하고 그대로 잡혀간다.

열차에 타고 가다 죽고, 병들어 죽고, 굶어 죽은 그들을 황무지에 버리고...

그들은 논을 개간하고 집을 지으면서 그 시베리아 벌판에서 살아 남는다.

 

88올림픽을 바라보는 고려인들의 눈에서 빛난 것이 어찌 긍지만이었을까?

러시아에서는 그들에 대한 강제이주가 잘못이었음을 인정하고,

연해주로 귀환할 수 있도록 해주었단다.

그러나... 그들에게 배당된 것은 다 무너진 군대 막사였고, 국적을 취득할 수 없어 더 힘든 삶을 살고 있다고 한다.

 

까레이스키는 현재 카자흐에 10만 여명, 우즈벡에 20만 여명 등 독립국가 연합 전역에 55만 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한다.

결코 적지 않은 숫자지만, 그들은 이미 그 땅에 동화되어 살아가고 있다.

 

슬픈 역사를 기록하고 기억하지 않으면 슬픔은 반복된다.

기록되지 않은 것은 기억될 가치가 없는 것으로 간주되는 것이 팍팍한 세상의 이치이므로...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13-01-12 03: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최근에야 알았는데, 미국 LA에도 아주 작지만 이 고려인들의 공동체 (한인공동체가 아닌)가 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