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인의 책마을 - 책세이와 책수다로 만난 439권의 책
김용찬.김보일 외 지음 / 리더스가이드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tella09님의 소개로 이 책을 도서관에 사뒀었는데 이제야 서가에서 만난다. 

나는 알라딘에서만 출몰하는 블로거지만, 다른 세상에도 많은 블로거들이 책이란 주제로,
글을 쓰고 읽고 있을 것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이들이 그런 인연으로 글을 쓰게 된 것을 모으는 작업을 했다. 

마을이란 말은 여러 사람이 모여사는 <장소>의 의미도 있지만,
<마실>이란 용법으로 <모여 노는 연회, 모꼬지>의 의미도 있다. 

이 책은 여러 사람의 책에 대한 단상들을 자유롭게 묶어 두었는데,
그 분야가 다양하다.
그중에 느리게 살아가는 삶을 찾아가는 이의 글을 인상깊게 읽었는데,
김연수의 한 마디가 이 책을 읽기 전에 놓여 있어서 줄거리도 없는 책의 스포일러처럼 되어버린 느낌이랄까? 

   
 

Q : 당신에게 뭘 주거나 하지 않는데,
당신은 왜 그따위 인생을 살고 있어?

A : 최선을 다해봤자, 돌아오는 건 하나도 없을지도 몰라.
하지만 애당초 나는 뭔가 돌아오는 게 있으리라고 생각해서 이 지루하고 재미없는 책을 읽은 건 아니지.
그럼 왜 읽었냐고?
거기 한 작가가 진심을 다해서 쓴 문장들이 있으니까.
그래서 나는 진심을 다해 읽었으니까. 

 
   

그런 데 비해, 마지막에 달린 변정수의 까칠한 <보론>은 이 책을 '밥맛없게' 만들었다. 

독서의 종합선물세트를 기획한 편집자라면, 마지막 글까지도 조금 더 부드러운 글로 만들 수 있었을 건데 아쉽다. 

   
 

독후감을 써놓고 서평이라고 착각해서는 곤란하다. 독후감은 자신의 일기장에 쓰는 것으로 족하다. 또는 '나'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지인에게나 보여줄 만한 것이다. 설령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할 수 잇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어디까지나 '나'라는 인격과 만나는 일 자체에서 기꺼이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312) 

 
   

너무 고압적이지 않은가?
영화를 본 비평가가 영화의 흥행과는 반비례되는 칭찬과 비난을 하기도 한다지만,
그렇다면 인터넷 블로그에 영화 비평을 올려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일까?
아니면, 블로깅하면서, <여기는 전문 비평가의 블로그입니다> 또는 <저는 개인적 글만 씁니다>하고 적으라는 건지... 

책의 편집 의도와 정반대되는 글을 적었고, 그것이 편집자가 보여주려는 또다른 면이었다면 이 글은 성공한 것일지 모르지만,
글쎄, 나는 부조화처럼 읽고 만다. 

   
 

서평에 담기는 가치평가에는 객관적으로 타당한 근거가 제시되어야 하고, 제시된 근거로부터 결론을 도출하는 과정이 설득력을 지녀야 한다. 

서평뿐 아니라 모든 글은 언제나 '도대체 누구 읽으라고 쓰는 글인가'를 분명하게 의식하면서 써야한다는 것을 강조한다.(317)

 
   

이런 구절을 만나면 나는 망연자실, 아연실색하게 된다. 

마치, 조선일보가 한겨레신문보고 빨갱이라고 하는 논조나 다를 게 뭐 있는가 싶다. 

책을 평가한다는 것은, 그리고 모든 비평문의 기본은 <주관적>인 것이다.
그 주관성이 어떤 <공신력>을 가진 매체, 예를 들면 신문의 서평란이나, 텔레비전의 도서 소개 프로그램 등에서도 소개하는 사람의 개성에 따라 충분히 다양한 해석으로 만나게 될 수 있는 것이 서평이란 장르인데, 글쓴이는 마치 서평자는 정답을 알고 써야한다는 투로 이야기한다. 

과연 이 책이 <누구 읽으라고 쓴 글인지> 아는 사람들이 만든 책일까?
이 책의 글쓴이들은 그저 세상엔 책이란 사물이 있고,
책이란 사물을 즐겨 보는 사람들, 그리고 독후감이든 서평이든, 책에 대한 수다 떨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으니,
그 사람들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적게 하고 들어보는 것도 좋겠다는 것이 이 책의 기획의도였던 것 같은데,
마지막에 이런 엄격한 사감님의 말씀을 듣고 나니,
앞서 들었던 달콤한 마실 속 수다들은 한 여름밤의 꿈이 되어 사라져 버린 느낌이 들어 못내 아쉽다. 

그의 말대로라면, 이 글은 '독후감'이다. 서평이 아닌 것이다. ㅎㅎ 

그런데 그가 쓴 책이 '만장일치는 무효다', '편집에 정답은 없다'같이 느슨한 것이라니... 잠시 쓴웃음이 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1-04-27 09: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글샘 2011-04-27 13:36   좋아요 0 | URL
그냥 그런 게 아니라, 좋은 부분도 있었는데...
임팩트가 좀 약했죠.
막판에 저 글이 임팩트가 강한 글이었습니다. ㅋㅋ

양철나무꾼 2011-04-27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독후감이 그 어떤 서평보다 설득력 있는걸요.
저는 다행히 밥 다 먹고 읽었어요~^^

글샘 2011-04-27 13:38   좋아요 0 | URL
괜히 마지막글보고 시비가 걸고 싶어졌나봅니다. ^^
다행이네요. 밥 다 먹고 읽으셔서...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