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소설 읽는 노인 열린책들 세계문학 23
루이스 세풀베다 지음, 정창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루이스 세풀베다,

유명한 작가지만 이적지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독서 모임에서 이 책을 읽어 보래서 만나게 되었고,

내친 김에 세풀베다를 몇 권 읽었다.

 

원시의 생활이 생생하게 묘사되는 부분은

남미의 곳곳을 누비며 투사로 살아온 그의 날들이 반영되어 있기도 했고,

그 속의 연애 소설 읽는 노인에 대한 낭만적 묘사도 좋았다.

 

그가 어떤 사연으로 원시의 땅에 자리잡고 살게 되었는지는 신비에 가려 있지만,

자식을 잃은 어미 짐승의 분노를 통해 형상화된

현대 물질 문명의 포악한 발톱에 상처입은 지구는

마음을 아리게 했다.

 

무척이나 무더운 연수를 받는 틈틈이

밀림 속의 연애 소설 읽는 노인을 펼쳐드는 일은

망중한의 여유였다.

그런 좋은 시간으로 기억에 남을 소설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8-08-01 17: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루이스 세풀베다 가장 좋아하는 작가
중의 한 명입니다.

다른 작품들도 아주 좋답니다.

품절된 책이지만 <감상적 킬러의 고백>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