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속에 피가 흐른다 - 김남주 시선집
김남주 지음, 염무웅 엮음 / 창비 / 200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통령이 바뀌었을 뿐,

세상은 아직도 바뀌지 않았다.

 

오늘 헌법재판소에서,

양심적 병역 거부에 대한 위헌 판결과, 대체복무가 마련되어야 한다는 판결을 했다.

당연히 댓글에서는 온갖 불만이 난무하다.

 

자기 자식이 중고생인데 전교 1등을 한다고 생각해 보라.

머리도 좋고 인성도 착한데, 종교의 문제로 감옥을 갈 수밖에 없다면,

머리 좋고 공부 잘 하는 것은 아이의 인생길에 저주로 남게 된다.

이십 년 전, 학급 일기장에 자기는 종교 문제로 감옥을 가야 하는데,

공부는 해서 뭐하며, 앞으로 무슨 일을 해야하는지

진지하게 고민하는 중2 제자를 만난 일이 있다.

 

다만 아직 한국의 군대 문화가 지극히 낙후되었으니,

대체복무는 군생활 기간의 2배 이상은 되어야 할 것이다.

지금 21개월로 잡는다면, 40개월 정도 될 것이다.

더 길어도 좋다. 감옥에 비교할 수 있을까?

 

김남주의 삶을 생각하면 참 팍팍하다.

유신 시대에 총리를 지냈던 '몽니' 종필이가 지난 주 죽었다.

김대중 대통령의 시대에도 '합당'의 아이콘으로 총리를 지냈다.

훈장을 준단다. 참 더러운 일이다.

 

로마를 약탈한 민족들도

약탈에 저항한 사람들을 감옥에 처넣기는 했으되

펜과 종이는 약탈하지 않았구나 그래서

감옥에서

<철학의 위안>을 쓰게 되었구나.

 

아 그랬었구나

캄캄한 중세 암흑기에도

감옥에는 불이 켜져 있었구나.

전제군주 짜르체제 러시아에서도

시인에게서 펜만은 빼앗아가지 않았구나.(141)

 

대한민국이란 나라의 품격을 잘 보여주는 시다.

김종필의 품격이 잘 드러난다.

독도 밀약을 맺고 도장을 찍어주고 온 종필이다.

참 오랫동안 공화당의 단물을 빨아먹고 산 증인이다.

 

79년 10월 4일... 독재자가 총에 쓰러지기 직전, 남민전 일원으로 구속된 김남주는,

1987년, 88년에 대학가에서 일약 스타가 된다. 물론 그때도 감옥에 있었다.

 

찬 서리

나무 끝을 나는 까치를 위해

홍시 하나 남겨둘 줄 아는

조선의 마음이여.(50)

 

그 시대 읽었던 신선함이 아직도 아릿한 시다.

 

신향식 동지

사형대의 문턱에 한 발을 올려 놓고

고개 돌려 그가 나에게 했던 말 그것은

죽으면 내 무덤에 잣나무나 한 그루 심어다오

그뿐이었다.(266)

 

아, 잣나무의 정신으로나 존재하던 시절.

유신 시대는 신라 시대의 <찬기파랑가>와 같은 정신 수준의 세계였던 것일까.

 

사람을 그렇게 죽이고,

떵떵거리며 산 종필이의 무덤앞에, 훈장이라니... 욕지기가 난다.

 

옥에서 나온 지 5년 여만에

마흔 여덟의 나이로

췌장암으로 별세한다.

 

오월 어느날이었다

1980년 오월 어느날이었다

광주 1980년 오월 어느날 밤이었다

 

거리는 한 집 건너 울지 않는 집이 없었고

무등산은 그 옷자락을 말아올려 얼굴을 가려버렸다(159)

 

내 조국의 운명을 요리하는 자 누구냐

입으로는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고

뒷전에서는 원격 조정의 끄나풀로 꼭두각시를 앞장세워

제 조국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우는민중들을

계획적으로 학살하는 아메리카여

보아다오, 너희들과 너희들 똘마니들이 저질러놓은 범죄를(161)

 

KAL 기 폭파 주범으로 몰린 김현희는

노태우 당선 직후 무죄로 풀려나고 국정원 직원과 결혼했다는 기사를 보고 경악한 일이 있다.

폭파 주범으로 전두환을 지목한 유족이 그를 고발했다 한다.

그 범죄의 시대를 고스란히 몸으로 살다가 간 김남주.

 

이 두메는 날라와 더불어

꽃이 되자 하네 꽃이...

죽창이 되자 하네, 죽창이(노래)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투쟁 속에 동지 모아...

가다 못 가면 쉬었다 가자

아픈 다리 서로 기대며

가로질러 들판 산이라면 어기여차 넘어주고

사나운 파도 바다라면 어기여차 건너주고...(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민중 가요로 부르던 노래들의 작가가 그였다.

 

김남주...

잎 속의 검은 잎이 아닌,

꽃 속의 붉은 피...로 살다 간 펜을 든 전사.

 

겨울을 이기고 사랑은

봄을 기다릴 줄 안다

기다려 다시 사랑은

불모의 땅을 파헤쳐

제 뼈로 갈아 재로 뿌리고

천년을 두고 오늘

봄의 언덕에

한 그루 나무를 심을 줄 안다

 

사랑은

가을을 끝낸 들녘에 서서

사과 하나 둘로 쪼개

나눠 가질 줄 안다

너와 나와 우리가

한 별을 우러러보며(사랑은, 전문)

 

제 새끼 배부르기만을 바라는 짐승같은 족속들에게,

제 자식만 군대 면제를 저지르는 권력의 단맛에 길든 부유층들에게,

그리고,

너무도 오래 개돼지로 살아와

머릿속은 자본가의 그것처럼,

아메리카의 그것처럼 세뇌된 민중들에게,

종이와 펜이 허여되지 않은 감옥에서

화장지에, 담배 은박지에 새겨 보낸 그의 시 구절들은...

피눈물이다.

 

그가 간지도 어언 25년이다.

삶이란 것, 참 헛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극곰 2018-06-29 09: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아요만 누르기에는 너무 좋아요. 라서 굳이 댓글을 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