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몬드 (반양장) 창비청소년문학 78
손원평 지음 / 창비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멀면 먼 대로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외면하고,

가까우면 가까운 대로 공포와 두려움이 너무 크다며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껴도 행동하지 않았고 공감한다면서 쉽게 잊었다.
내가 이해하는 한, 그건 진짜가 아니었다.
그렇게 살고 싶진 않았다.(245)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한 아이가 있다.

아몬드같이 생긴 뇌 속의 편도체가 정상발달되지 않은 탓이라 한다.

그런데...

느끼는 인간들 역시 진짜가 아닌 삶을 살아간다.

남들의 고통을 느끼지 못하고,

오히려 자기와 정치적 입장이 좀 다르다고 하여,

세월호를 어묵에 빗대는 짐승같은 것들도 있다.

 

사람들은 원래 남과 다른 걸 배기지 못하거든.(21)

 

이 소설은 알렉시티미아(감정표현 불능증)를 가진 한 소년의 이야기다.

장애아에 대한 이야기면서,

인간의 사고와 행동에 관한 이야기다.

 

구할 수 없는 인간이란 없다.

구하려는 노력을 그만두는 사람들이 있을 뿐.(127)

 

아이들을 늘 접하는 교사들 중에서도

아이들의 일탈에 유독 가혹한 사람들이 있다.

툭하면 잘라버리려고 촉각을 세우는 사람들...

 

좋아하는 걸 말할 때

사람들은 미소를 지으며 눈을 빛낸다(186)

 

인간의 감정은 다양하다.

그리고 인간은 다른 이의 감정에 민감하지도 않으면서

다른 이를 이렇다 저렇다 재단하기 좋아한다.

 

이 소설은 그런 비관적인 인간에 대한

긍정적인 의지를 가지려는 시도다.

구하려는 노력을 시도하는 사람이다.

크지 않은 아몬드만한 노력이라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8-05-11 19: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다고 추천하니 남편이 책내용이 너무 가혹하다며 싫다하다가 끝까지 읽고는 이 책의 메시지를 찾았노라며 뒤적뒤적 읽어줍니다. 그리고 평가가 긍정적으로 바뀌었습니다. 그 내용이 글샘님 글 첫머리에 있네요. 부산원북원도서를 도서관에 네 권 들여놓고 얼마나 뿌듯하던지요! 지나가다 반가운 맘 들어 인사 드립니다.

글샘 2018-05-12 16: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재미있기보다는
인생의 의미를, 교육한다는 일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소설이죠.
오랜만에 원북도서가 맘에 듭니다.
우리학교도 사서샘이 센스있게 3권 사셨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