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국이 예쁘게 폈다. 

빵실빵실한 수국 꽃다발. 머리가 커서 예쁜 수국ㅋㅋㅋ

사실 흔히 수국 꽃이라고 알고 있는 부분은 꽃받침이고 진짜 꽃은 저 가운데 쪼그마한 망울이란다. 그러니까 저 꽃망울이 아직 피지 않은 상태니까 엄밀히 말하면 꽃이 핀게 아니라고. 

뭐 아무렴 어때~ 꽃이든 꽃받침이든 수국은 예쁘다. 

몇년전에 아빠가 동네의 식물 박사라는 분의 얘기를 듣고 수국 가지치기를 잘못 해 주는 바람에ㅋㅋㅋㅋㅋ 꽃이 하나도 안 피고 깻잎만 내내 본 적이 있다. 그때 엄마랑 나의 원망을 잔뜩 듣고는 이제 아빠는 수국에 절대 가위를 안 대심ㅋㅋㅋ

그 이후에 수국은 절대 자르거나 하지 않고 있다ㅋㅋㅋ괜히 꽃 지고 잘랐다가 다음 해에 꽃을 못 보는 수가 있다.

그냥 겨울에 얼지 말라고 파내서 실내로 들여놓기만 한다.




 

일본조팝도 활짝 폈다. 

이 꽃은 포포나무 아래에 굉장히 산만하게 심어져 있어서 꽃이 잘 안보인다. 

그래서 그동안 이런 꽃이 집에 있는 줄 모르고 있었다ㅋㅋㅋㅋ이 꽃 처음 본다니까 엄마가 너무나 황당해 하심

몇년동안 집에 있었다면서...흠....몰라봐서 꽃한테 미안하구만^^




요건 귀여운 초롱꽃.

얘는 정말 올해 처음 집에 나타난 꽃이다. 

집안 식구들 아무도 이 꽃을 심은 적 없다고 하는데 어디선가 씨가 날아왔는지 꽃이 폈다. 신기하네~




보리수 열매도 열렸다.

이 열매는 정말 맛 없고 예쁘기만 하다ㅋㅋㅋ

그래서 아무도 따지 않는 예쁜 보리수.





그리고 책을 샀다.

조너선 프랜즌의 "크로스로드"는 도서관에서 몇번을 빌려왔었는데 매번 안 읽고 반납하기만 하다가 그냥 사서 읽자 해서 사버린 책이다. 이 책 빼고 조너선 프랜즌의 번역된 소설들을 다 읽었어서 이 책도 꼭 읽고 싶었다.

필립 로스 "우리 패거리"는 필립 로스니까 당연히 샀고^^

윌라 캐더의 "루시 게이하트"는 서재평이 좋아서 특히 ㄷㄹㅂ님이 너무 좋다고 하셔서 샀다. 우와 근데 얇은 책이었네. 

윌라 캐더는 아주 예전에 "나의 안토니아"를 원서로 읽은적이 있는데...너무 오래전에 읽어서 기억이 잘 안나지만 굉장히 좋은 소설이었다는 기억은 있다. "루시 게이하트" 읽고 나서 "나의 안토니아"도 번역서로 다시 읽어볼까 생각 중이다. 그러려면 또 그 책도 사야하는 건가....흠?

그리고 스누피 컵도 샀다. 귀여워!!! 다음엔 빨간색도 사야지ㅋㅋㅋㅋ




오전내내 비가 오다가 이제 그쳤다.

머리 큰 수국은 비 맞고 무게를 못 이겨 쓰러졌다ㅠㅠ 그러게 줄기에 비해 꽃을 너무 크게 피우더라니... 

수국 일으켜 세우러 가야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독서괭 2024-06-08 14: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망고님 빵실빵실 수국 예뻐요!! 보리수 열매도 참 예쁜데 맛은 없군요??
스누피 컵 예쁘네요.. 얼마전에 머그 하나 깨먹었는데.. 흠…

망고 2024-06-08 20:52   좋아요 1 | URL
보리수 열매는 빨갛고 예뻐서 맛있어 보이지만 시고 떫어서 얼굴이 막 찌푸려지는 맛입니당ㅋㅋㅋㅋ예쁜만큼 달콤했으면 좋았을텐데ㅜㅜ
스누피 컵은 귀엽긴한데 손잡이 부분이 조금 아쉬워요 튼튼해보이지 않아서요🤣 그냥 스누피 귀여운 맛에~

페넬로페 2024-06-08 19: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수국수국~~
넘 예쁘네요.
초롱꽃도, 보리수 열매도요.
자연을 배경으로 한 책이 더 멋지네요..
정원에서 커피마시며 책 읽는 느낌
좋겠어요^^

망고 2024-06-08 20:51   좋아요 2 | URL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원에서 커피 마시며 독서...는 그저 로망일뿐 모기가 많아서 가만히 앉아 있을 수가 없어요ㅋㅋㅋㅋㅋㅠㅠ

은오 2024-06-08 20: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망고님 페이퍼로 식물공부중 ㅋㅋㅋㅋㅋ 이제 수국도 길에서 보이면 알아볼 거 같아요! 수국은 자목련님도 좋아한다고 하셨던 거 같은데...
보리수 열매는 진짜 색깔도 모양도 너무 예뻐요😱😱😱 달콤하게 생겼는데 맛없는것도 반전매력이다...

망고 2024-06-08 21:02   좋아요 0 | URL
저 꽃 뭘까? 수국처럼 생겼는데 수국 맞나? 싶을땐 잎을 보세요 깻잎처럼 생겼어요ㅎㅎㅎ그렇다고 먹으면 큰일나고요ㅋㅋㅋ
보리수는 몸에 좋다고 뭐 약같은것에도 쓰인다고 하는데...그냥 저희집에서는 예쁘고 쓸모없는 취급입니다ㅋㅋㅋ예쁘면 된거죠 뭐~

자목련 2024-06-10 11: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수국 정말 예뻐요!
스누피 머그 잔도 예쁘고요. 망고 님 서재에 예쁜 것들이 가득~~
망고 님, 고마워요!!

망고 2024-06-10 12:36   좋아요 0 | URL
수국을 좋아하시는 자목련님^^
늘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화창하고 더운 날. 좋은 하루 보내세요
 
컬트 - 세상을 경악시킨 집단 광기의 역사
맥스 커틀러.케빈 콘리 지음, 박중서 옮김 / 을유문화사 / 202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악명 높았던 사이비 종교의 범죄 행각에 대해 나열한 책 범죄 다큐멘터리를 책으로 읽는 느낌 사이비 교주에 초점을 맞춰 그들이 행한 온갖 잔학한 짓을 주르륵 나열했다. 정작 궁금한 왜 저기에 빠져 드는가?에 대한 심리적,사회적 분석은 없다. 내가 원하던건 범죄 나열이 아닌 이런 부분이었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을에 온 여인
박경리 지음 / 다산책방 / 202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개 속에 갇힌 듯 뿌옇고 비밀이 가득한 푸른 저택. 그곳의 안주인 오세정의 존재감이 굉장히 크다. 살벌할 정도의 미모인데 늘 무표정한 표정. 하지만 슬픔을 감추고 있는 듯 보이기도 한다. 그녀의 비밀은 무엇일까? 1960년대 초반 박경리표 치정스릴러 꽤 재밌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은 이번달에 산 책 "컬트"를 읽고 있는데 사이비 종교 범죄 다큐멘터리를 연속으로 보는 것 같다. 

읽고 있으면 기분이 별로 안 좋아서 재미있는 소설을 읽고 싶어진다. 그래서 도서관에서 박경리 작가님의 "가을에 온 여인"을 빌려 읽고 있다. 이 소설은 분위기가 독특하다. 안개 속에 있는  것 같은 그런...

재밌는 소설을 읽고 싶단 열망은 여전히 계속 남아 있어서 소설 책을 샀다. 아니 근데 집에 사 놓고 안 읽은 소설 책 많은데 그 중에 골라서 읽으면 되잖아?! 나는 아무래도 소설 책을 읽고 싶은게 아니라 새로 산다는 그 행위를 하고 싶었던 걸지도ㅋㅋㅋㅋ



그래서 벽돌 두장을 샀다. 

한때 폴 오스터 소설을 많이 읽었었다. 나의 10대 20대 때 재밌게 푹 빠져서 읽던 작가 중에 한 명이 바로 폴 오스터였다.

그런데 어느순간 싹 잊어먹고 있었다. 읽었던 소설들도 기억에서 희미하고... 참네!

하지만 폴 오스터는 내 추억의 작가. 그래서 그의 마지막 소설을 골랐다. 마지막이라니 슬프다ㅠㅠ

책은 예쁘다. 딱딱한 벽돌. 조만간 꼭 읽어야지.




요즘 마당 상황



대추 토마토가 쪼르르 달렸다. 곧 토마토 부자가 될 예정.




아삭이 고추도 잘 자라고 있다.

모종이 토마토 만큼 많이 크지 않았는데 열매는 실하게 달렸다. 



  

매실도 주렁주렁 많이 달렸다.

사실 우리집은 매실로 뭘 하지 않아서 별로 쓸모는 없다ㅋㅋㅋㅋ






수국은 점점 예뻐지고 있다.

6월이 오면 활짝활짝 예쁘게 피겠다.



그리고 요즘 동네 길고양이가 마당 창고에 새끼를 낳았다. 새끼 조용히 잘 키우라고 모른척 해주고 있다.

어미도 새끼도 무탈하게 잘 지내야 할텐데...이제 또 여름이 오고 장마가 지면 새끼들 기르기 힘들텐데...

아휴 참 걱정이다. 엄마 고양이가 알아서 잘 하겠지만......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24-05-25 20: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악 토마토랑 고추 너무 예뻐요 ㅠㅠ

망고 2024-05-25 21:06   좋아요 0 | URL
예쁘죠? 맛도 좋아 보이죠? 자랑자랑😜

페넬로페 2024-05-25 21: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폴 오스터의 소설을 아직 한 권도 읽지 않았는데, 관심은 있는데 자꾸 미뤄지네요.
망고님의 정원은 엄청 넓은 것 같은데
그곳에서 건강이 넘쳐 나 보여요^^

망고 2024-05-25 21:47   좋아요 2 | URL
폴 오스터 소설들 재밌어요 저는 이 작가 처음 읽었을때 엄청 신선하다고 느꼈던 기억이 납니다.
저희집 마당이 넓진 않은데 나무가 많고 땅에 뭔가를 많이 심어놓아서 복잡해요ㅋㅋㅋ약을 치지 않아서 벌레도 많고 잡풀도 많아서 조만간 여름 오면 정글이 될 예정입니다🤣

moonnight 2024-05-26 11: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망고님 마당부자시네요. 참 예뻐요. ^^ 책을 사는 속도가 읽는 속도를 추월한지는 오래 되어서 집에 안 읽은 책이 쌓여 있는데도 또 사고 싶군요. 벽돌책^^;;;;

망고 2024-05-26 13:54   좋아요 1 | URL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당^^ 사 놓은 책은 왜 안 읽고 자꾸 새책에 눈이 가는 걸까요? 저도 이제 그만 쌓아야 하는데 정리가 안되어서 큰일입니다ㅜㅜ 책장의 벽돌격파는 언제나 다 하게될까요ㅠㅠ

은오 2024-05-27 03: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러니까 집에 읽는 소설도 제가 읽고 싶어서 산 책은 맞는데요...
그때 읽고 싶었던 소설이랑 또 지금 읽고 싶은 소설은 다르지 않읍니까!! 그때의 나와 지금의 나는 다르고요? 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는 또 다르다... 그러므로 책은 매주 매일 사야한다! 망고님의 책 구입을 적극 응원합니다. ㅋㅋㅋㅋ

망고 2024-05-27 12:01   좋아요 1 | URL
은오님 말씀이 정답입니다! 기분에 따라 그때그때 읽고 싶은 책이 매번 다르니까 다양한 책을 완비해 놓았어야 하는데 아휴 제 서재는 아직 한참 멀었습니다. 더욱더 노력해야 겠습니다!ㅋㅋㅋㅋㅋ

독서괭 2024-05-28 06:23   좋아요 2 | URL
역시 은오님 똑똑해…

그레이스 2024-05-27 21: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두꺼운 책이었네요^^;;

망고 2024-05-28 12:31   좋아요 1 | URL
네^^두꺼워서 형태가 딱 잡히는게 참 예쁜 벽돌 두장입니다ㅋㅋㅋ

독서괭 2024-05-28 06: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폴오스터 저도 한동안 좋아했는데 마지막 책이 이렇게 두껍나요? 어이쿠;;
수국이 참 예쁘네요~ 엄마길냥이의 육아를 응원합니다..!!

망고 2024-05-28 12:36   좋아요 1 | URL
마지막 책이라니 좀 슬퍼요 재밌게 많이 읽던 저의 추억의 작가였는데...ㅠㅠ
수국은 활짝 피면 더 예뻐질 예정입니다ㅎㅎㅎ
엄마냥이가 새끼를 어찌나 잘 기르는지 아가들이 아주 토실토실 뽀송뽀송 하더라구요 앞으로 무탈하게 냥이 가족들 잘 살았으면 좋겠어요🙏

자목련 2024-05-28 09: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벽돌책은 나중에 읽어야지 하는 마음으로 사는 것 같아요. ㅎ
마당의 초록과 열매, 그리고 수국!
활짝 핀 수국의 자태를 기대합니다~~

망고 2024-05-28 12:39   좋아요 0 | URL
앗 맞아요 벽돌책은 늘 뒤로 미루게 되는데 자목련님도 그러시구나ㅋㅋㅋ그렇게 격파 못 한 벽돌은 책장에 쌓이고쌓이고ㅠㅠ
수국은 꽃받침이 점점 커지고 있어요 조만간 활짝^^ 수국이 피면 여름의 초입으로 들어서죠 기대하고 있습니다😄
 
빨모쌤의 라이브 영어회화 - 맥락과 뉘앙스가 살아나는 진짜 영어 말하기 수업
빨간모자쌤 신용하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심심할때마다 습관적으로 보는 빨모쌤 강의라 책이 나왔다는 소식에 고마움과 팬심에 안 살 수가 없었다^^ 막상 보면 쉬운 문장인데 떠오르지 않는 표현들 실생활에 쓸 수 있는 알찬 표현들을 연습하게 되는데 지루하지 않다. 재밌게 공부할 수 있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4-05-29 15: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망고 님도 영어공부 되게 꾸준히 하시네요!!!

망고 2024-05-29 15:55   좋아요 0 | URL
그냥 유튜브 켜면 늘 빨모쌤 강의가 떠서 꾸준히 보게 됩니다ㅋㅋㅋㅋ 보면 유익하고 재밌기도 해서 이렇게 책까지 사게 되었던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