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동안 달이 어떻게 변하는지 관찰하여 기록을 남기라는 숙제가 있다는 걸
지난주, 숙제 제출 하루 전 오밤중에 알았다.
동생네와 오랜만에 저녁을 겸하여 술을 한잔하고  얼큰하여 왔더니 전화가 왔다.
딸아이와 단짝인 친구 엄마가 몇 월 며칠에 달이 어떤 모양이었는지
미처 기록을 못 했다며 좀 알려달라는 것이다.

"에잉? 저는 그런 숙제가 있다는 것도 지금 전화 받고 알았어요."

늦은 시간이었는데 고맙게도 지금 당장 공책을 들고 주하와 집으로 오라고 했다.
그리하여 술 냄새를 입에서 폭폭 풍기며 밤 열 시에 그 집으로 갔다.
놀라운 건 시내의 대형마트 식품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와중에도
딸아이의 숙제 때문에 한 달 동안 퇴근길에 달을 유심히 관찰했다는 것.
그런데 어쩌다 보니 하루를 빼먹었단다.

아르바이트는 김치냉장고를 사는 데 보태기 위해서란다.
마음 같아선 하루종일 집안일 하고 아이들 공부만 돌봐주고 싶다나?
집안일도 거의 하는 둥 마는 둥 아이 숙제도 공부도 잘 안 봐주는 나로선
심히 마음에 찔리는 이야기였다.

아무튼 딸아이는 그날 친구의 숙제를 그대로 베껴 선생님의 꾸지람을 피할 수 있었다.
그런데 무슨 이야기 끝에 며칠 전 치른 기말고사 이야기가 나왔다.

"주하가 이번에 그렇게 열심히 공부했다면서요?
밤 열두 시까지 공부한다고 친구들에게 말했대요."

"밤 열두 시까지 공부한 건 맞아요. 실컷 놀다가 밤 열한 시에서 열두 시까지.
그것도 지난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하루 한 시간, 한 과목."

그건 사실이었다. 과목당 딱 한 시간 공부.
딸아이의 친구와 엄마는 내 말에 웃음을 터뜨렸다.
시험을 앞둔 주말, 우리 모녀가 왕복 다섯 시간을 달려 영화를 보러 간 걸 알면
어떤 표정을 지을까?
(쪽팔려서 말 안했다.)

며칠 전 기말고사 성적이 나왔다.
100점짜리는 하나도 없고 사회 점수는 엉망이었다.
그래도 잘했다고 칭찬을 해줬는데.

오늘 무슨 일로 그 엄마와 통화하다가,
"이번 시험은 사회 문제가 그렇게 어려웠다면서요?"하면서 조심조심 물었더니
자기 딸은 '올백'이란다.
이번 시험이 쉬워서 아이들 성적이 잘 나온 편이라고.
나는 그것도 모르고......

그런데 시험 공부는 얼렁뚱땅 해놓고, 밤 열두시까지 공부했다고
친구들에게 뻥을 친 딸아이가 사랑스러워 죽겠으니
이것도 병(病).











댓글(3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주미힌 2007-12-05 16: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웬지 엄마 닮았을 것 같음.

로드무비 2007-12-05 16:23   좋아요 0 | URL
라주미힌 님, 저도 마트 아르바이트하면서 아이 숙제도 봐주면서
열심히 살고 싶어요. 불끈.=3

로드무비 2007-12-05 17:48   좋아요 0 | URL
곰곰 생각해 보니 '용모단정'과 나이에 걸려서......

Mephistopheles 2007-12-05 18: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럼그럼 주하도...엄마처럼 글도 잘쓰겠어요..^^

로드무비 2007-12-05 17:50   좋아요 0 | URL
주하는 글쓰기를 싫어합니다.
저 닮아 잘 쓸 줄 알았는데.=3=3


가시장미 2007-12-05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드무비님,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
으흐흐흐! 너무 귀여워요. 주하가 이제는 많이 컸겠네요?
몇 학년이 되었죠? 기억도 가물가물 하네요~~

저도 어렸을 때 밤에만 공부를 했던 것 같아요. 야행성이라... 단칸 방에 살면서.. 밤만되면 공부하고 싶다고 투정을 부려서 다른 사람들 잠을 못 자게 했다는..;;
저도 달 그리는 숙제 했던거 기억나요. 실제로 관찰한 날보다 친구한테 물어서 해결한 날이 더 많았던 것 같지만.. 으흐 숙제 물어보고 알려주면서 더 친해진 친구들도 많았던 것 같아요.

기회되면.. 주하가 얼마나 예쁘게 컸는지.. 사진좀 올려주세요. 으흐

로드무비 2007-12-05 17:56   좋아요 0 | URL
명동의 가시장미 님 오랜만입니다.
여전히 어여쁘시네요.^^
주하도 여전히 예쁩니다.

단칸방에 살면서 밤만 되면 공부하고 싶다고, 그거 진짜예요?=3=3=3
저도 당당히 그리 말할 수 있었으면 좋았겠는데...

두어 달 전 컴을 고치고 났더니 저장해둔 사진 다 날리고,
새 사진 올리는 방법을 몰라 못 올립니다.
조만간 꼭 올리도록 해볼게요.^^


무스탕 2007-12-05 18: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드무비님. 이미지가 바뀌셨네요 :)
저는 지난 중간고사 직전 주말에 식구들 몽창 1박2일로 놀러갔다왔어요.
덕분에 시험성적은 $%%**%* 였답니다. 이런 엄마도 있어요. 걱정마세요 ^^*

로드무비 2007-12-08 16:44   좋아요 0 | URL
무스탕 님, 시험성적을 좀 구체적으로 밝혀 주셨으면 을매나 좋았을까요.
아이 시험 앞두고 주말에 혹 놀러가는 프로그램이 있으면
저도 물불 안 가릴랍니다.^^

Joule 2007-12-05 1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ㅡ, 주하 멋져요! 친구들에게 그 이야기 했을 때 주하는 틀림없이 자기 자신이 자랑스러웠을 거라는 데 제 손목시계를 걸겠어요.

로드무비 2007-12-08 16:42   좋아요 0 | URL
joule 님, 그 이야기 했을 때 주하는 틀림없이 아무 생각 없었을
거라는 데 제 원숭이 인형 몽을 걸겠어요.=3=3=3
(그 손목시계가 어떻게 생긴 앤지 궁금하군요.^^)

icaru 2007-12-05 19: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드무비 님 이미지 바뀌셔서 달려왔어요..... 쪼르르르...
한달동안 달이 어떻게 바뀌는지 관찰하는 숙제 캬--
비오는날은 어떡한담요~ 엉.. 비 오는 날도 달뜨던가?
몰겠다요... =3=3=3

로드무비 2007-12-08 16:39   좋아요 0 | URL
<빌보드레코드>는 제가 서재 이미지 바꾼 날 저녁에 동숭 씨네마텍에서
딱 한 차례 상영한 영화랍니다.ㅠ,.ㅠ
보고 싶은 영화 사정에 의해 못 보는 일이 요즘 빈번해지고 있습니다.
이미지 바뀌었다고 달려와 주시고, 잉, 이카루 님 고맙습니다요.^^

웽스북스 2007-12-05 2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섯시간을 달려서 보러 가셨던 그 영화는 뭔가요? ^^

로드무비 2007-12-08 16:36   좋아요 0 | URL
마녀배달부 키키요.^^

순오기 2007-12-05 2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작년에 고2딸이 다음날 모의고사 치는 것도 모르고 '다빈치코드' 보게 나오라고 야단치듯 했더니, 어거지로 동생들 데리고 와서 하는 말이, '엄마, 나 내일 중요한 모의고사 보는거 알어?'였다. 크~~이런 엄마도 있었다는 전설따라 삼천리!^^
그래도 제가 원하는 학교 갔으면 된거 아닌가요? ㅎㅎㅎ
공부는 자기가 좋아서 해야 되는 일이니까... 희망이 보이네요!

로드무비 2007-12-08 16:36   좋아요 0 | URL
순오기 님, 반갑습니다.
어머, 전 딸아이 고2 되면 그리 못해요.=3=3=3
따님이 원하는 학교에 갔다니 정말 다행이고, 괜히 제가 희망에 부풉니다.
앞으로도 많은 이야기 들려주시길.^^

2007-12-05 2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2-08 16: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영엄마 2007-12-06 0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가 같은 학년이라 공감~ ^^ 우리 아그는 달 보기 숙제 있다는 걸 달 뜨는 시간에서 몇 시간 지나고 이야기 한지라 9시 넘어서 야밤에 달 찾으러 동네를 돌아다녔는데도 달이 안 보이더라구요. 며칠 뒤에는 아침 일찍 나가서 학교까지 가서 달 찾아봤는데 또 못 봤음. -.-;; 결국 인터넷 찾아보고 숙제했다죠. 혜영이는 내일 시험인데 거의 벼락치기 공부하고 있습니다. ㅜㅡ

로드무비 2007-12-08 16:21   좋아요 0 | URL
아영엄마 님, ㅎㅎ 사실 벼락치기 공부만큼 재밌고 효과적인 게
또 어딨겠습니까.
전 아이의 숙제에는 비중을 거의 안 두는데(제 편리에 따라서...)
시험결과에서는 자유롭지 못합니다.
달 보기 숙제 너무 웃겨요.
달을 찾아 온 동네를 돌아다니셨다니 세 모녀와 관련한 예쁜 그림이
하나 떠오릅니다.^^

조선인 2007-12-06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8시면 자는 아이라 달 보는 숙제가 있었다면 0점이었을 거에요. ㅋㄷ

로드무비 2007-12-08 16:16   좋아요 0 | URL
FTA반대조선인 님, 요즘 달은 일곱 시면 뜨지 않나요?ㅋㅋ
8시면 우리 모녀 발동이 슬슬 걸리는 시간이로군요.^^

비로그인 2007-12-06 08: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하하핫, 12시까지 공부한 것은 맞는데요~ ^^
그래도 너무 학업에만 열중하는 것보다는 가끔 문화생활(영화나 여행,음악,책 등)을
함께 공유하는 것이 아이에게는 더 귀한 공부가 되지 않나 싶습니다.

로드무비 2007-12-08 16:14   좋아요 0 | URL
L-SHIN 님, 우히히, 맞아요. 12시까지 공부한 건.^^
사실 더 귀한 공부가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딸아이는 당분간 엄마의
'마음 내키는 대로' 스케줄을 따라야 할 것 같습니다.

치니 2007-12-06 1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항상 당당한 주하, 왠지 엠비씨 김주하 아나운서가 떠오릅니다. ㅋㅋ 멋지다 주하!

로드무비 2007-12-08 16:46   좋아요 0 | URL
치니 님, ㅋㅋ, 당당한 것과는 거리가 먼데...
아무튼 전 가끔 아무 생각 없이 내뱉는 그 말과 행동이 좋아요.^^

oldhand 2007-12-06 1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병 맞습니다. 으하하. 제가 그 병에 걸려 있기에(벌써?) 잘 압니다. -_-;

oldhand 2007-12-06 1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렇게 재밌는 글에 추천이 왜 이렇게 적습니까? 세번째 추천은 제가 했습니다. 으흐흐.

로드무비 2007-12-08 16:09   좋아요 0 | URL
oldhand 님, 그러게나 말입니다.=3=3=3
이렇게 말은 하지만 사실 감지덕지하고 있습니다.
추천 고마워유.^^
(세상 모든 부모의 그 병을 치유할 약은 이 세상에 없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