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wl Babies (Board Book, New ed)
패트릭 벤슨 지음, 마틴 워델 글 / 문진미디어(외서) / 1996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자고 일어나 보니 엄마가 보이질 않을 때 아이들의 반응은 어떨까? 조금 큰 아이라 할지라도 엄마가 없으면 왠지 겁이 나고, 불안해 할 것인데, 어린 유아는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눈을 뜬 순간에 주위를 둘러 보고 엄마가 보이지 않으면 금새 일어나 엄마를 부르며 집 안 곳곳을 살피는 걸 볼 수 있다.

 우리집의 작은 아이는 잠에서 깨었을 이외에도 내가 보이질 않으면 수시로 절 부르면 찾고, 내가 대답을 하지 않고 있으면 곧 울음을 터트리곤 한다. 하다 못해 숨바꼭질을 하더라도 찾지 못할 곳에 숨어 있으면 결국 엉엉 울면서 나를 불러내지 뭔가...  예전엔 큰 아이를 유치원 버스에 태워 보내려고 할 시간이 되어 곤히 자는가 싶어서 살그머니 현관문을 닫고 나오면 어떻게 알고 잠옷 바람으로 울면서 쫒아 나오기까지 했었다.

 그에 비하면 이 책에 나오는 세 마리의 아기 올빼미들은 매우 용감한 편이다. 잠에서 깬 세마리의 아기 올빼미들... Sarah와 Percy는 엄마가 어딜 갔을까 생각해 본다.(모든 올빼미들은 생각을 많이 한단다..^^-all owls think a lot-)
어쩌면 자기들에게 줄 먹이를 잡으러 갔을지도 모른다고도 생각해 보고,
시간이 좀 더 지나서는 혹시 여우에게 잡힌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된다.
그런데 막내 올빼미 Bill은 그저 "I want my mummy!"를 연발할 뿐이다. 막내 올빼미의 유일한 이 말을 읽어줄 때는 꼭 아기 음성처럼 읽어 줘보라~. 아이들이 무척 재미있어 한다. 

  나무 굴밖으로 나온 아기 올빼미들은 처음엔 각자의 자리에 앉아서 엄마를 기다린다. 그러다 어두운 밤이 무서운지 모두 사라의 큰 가지 위에 함께 앉아서 엄마를 기다리는 모습이 애처롭기도 하고 귀여워 보이기도 한다. 그리고 마침내 엄마 올빼미가 돌아 오자 엄마를 반기면서, 날개를 펄럭이며 폴짝 폴짝 뛰는 모습이 정말 사랑스럽다!

  그런데 정말 엄마 올빼미는 어딜 다녀온 것일까? 나도 그렇지만 아이들 또한 그것이 궁금하다!!
 아기 올빼미들이 추측해 본 것처럼 먹이를 잡아 온 것 같지도 않고, 밤마실을 다녀온 것일까? 
책을 다 읽은 후에 서로 "I love you"f라고 하며 꼭 껴으면서 사랑을 표현하는 것도 잊지 말자~

테이프에 녹음된 노래도 아름답고 부드러워서 아이들의 잠자리에 드는 시간에 읽어주고 들려주면 좋을 것이다. 그런데 이 책을 좋아하는 작은 아이는 테이프보다 발음도 안좋은 엄마가 읽어주는 걸 더 좋아한다. 책을 읽어줄 때면 한시도 엄마와 떨어지지 않으려는 작은 아이에게 엄마가 어딜 갔어도 이 책의 엄마 올빼미처럼 곧 돌아올거란 이야기를 한다. 작은 아이가 사라와 펄시처럼 의젓해졌으면 좋겠다. ^^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딸기엄마 2004-07-14 1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집에서도 자주 읽는 동화랍니다. 애들이랑 셋이서 각자 배역을 맡아가며 읽으면 참 재미있죠? 그리구요~ 어제 보내주신 책 잘 받았습니다. 감사해요~ 애들이랑 남편이랑 서로 먼저 읽겠다고 싸워서 순서 정했습니다. 물론 제가 일등으로 읽었지요~~ㅎㅎㅎ

딸기야놀러가자 2005-03-20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땡스투입니다. :)

아영엄마 2005-03-20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딸기님~ 감사혀요! ^^
 
Inside Freight Train (Board Books)
도널드 크루즈 글 그림 / Harper Collins / 200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양한 모양과 색깔로 표현된 Freight Train은 잘 알려진 영어그림책이다. 각각의 특색있는 차량이랑 그것을 표현한 색깔도 너무 이쁜~ 그림책이다. 기차칸에 대한 특정한 명칭과 더불어 특히 색의 영어 단어를 쉽게 익힐 수 있다. 우리집에도 이 내용이 담긴 책이 있긴 하지만 다른 영어동화들이 실린, 큰 책에 포함되어 있어서 아이들이 몇 번 보고 말았는데, 다른 집에서 이 책을 발견했다. 일반 보드북이다 싶었는데 왠걸! 책의 양 쪽을 잡아 당겨서 열 수 있고, 그 사이에도 그림이 들어 있었다. 그러니 단번에 아이의 눈길을 사로잡을 수 밖에...

 다만 조금 조심스러웠던 점은 책의 양쪽을 잡아 당겨서 열었다가 중앙으로 밀어서 닫을 때 속그림이 구겨질 염려가 있다는 것이다. 그 아이도 자주 본 모양인지 속지가 구겨져 버린 상태였던지라 남의 집 책을 더 망가뜨릴까봐 아이에게 조심스럽게 닫으라고 계속 주의를 주어야 했다. ^^; 이 점 때문에 책상태의 평점을 4개를 주긴 했지만 그것만 제외한다면 정말 별 5개를 줄만한 아이디어를 담은 책이다. 아이가 사달라고 하는데 가격도 만만치 않고 우리 아이들(초등1, 5살)이 좀 더 어렸을 때 사보았더라면 가격대비의 효과를 충분히 보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아서 결국 구입은 포기한 책이다. 하지만 유아 영어를 접해주는 초기 단계에 유아들의 흥미를 끌고 싶은 책으로 단연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특히 기차에 관심이 많은 남자아이들에게 더욱 인기를 끌지 않을까나~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밀키웨이 2004-06-03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집의 것도 가운데가 동강났지요...ㅠㅠ
작은 아이가 기차를 너무너무 좋아해서 허구헌날 잡아당겼다 넣었다 하더니만...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같은 것으로 만들었으면 가격이 비싸졌겠지요?
 
Dogs - A First Discovery Book
Gallimard Jeunesse / 문진미디어(외서) / 2000년 11월
평점 :
품절


유아영어책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알게 된 책 중에 한가지가 바로 첫발견책이다. 수입책이고, 비닐지가 속에 들어 있다는 특징때문에 책의 부피에 비해 비싼 가격때문에 쉽사리 구입하기는 힘든 책이다. 이 책은 시리즈중에서 고르고 골라 처음으로 산 것이다. 아이들이 동물들 중에서 가장 친근하게 생각하는 개에 관한 내용이 들어 있는데, 이 책을 볼 때면 아이들은 우리도 개를 키우자고 애원을 하곤 한다.

개는 아주 오래 전부터 사람들의 곁에서 친구처럼 지내 온 존재이다. 종류도 많고 쓰임새도 다양한 개들을 이 책을 통해 접해 볼 수 있다. 아이에게 조금은 낯선 이름들이지만 Saint Bernard, Wire Fox Terrier, Dachshund, Great Dane, Chihuahua, Retriver 등의 여러 종류의 이름을 알게 되기도 한다. 그리고 개의 특정한 동작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아 볼 수도 있게 될 것이다.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이자 아이들의 흥미를 끄는, 투명 비닐에 그려진 그림을 보면 정말 감탄하게 된다. 양 면의 그림은 같은 테두리를 지녔지만 다른 내용의 그림이 그려져 있다. 하지만 이 조그만 책에 방대한 지식이 담겨 있으리라고 기대하신다면 조금은 실망하실지도 모르겠다. 영문판 첫발견책은 아이들에게 간단하지만 명쾌한 지식(정보)과 영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고 싶으실 때 고를 수 있는 과학책이 아닐까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설 2004-09-14 2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책들 낱권으로 구입하기 넘 힘들던데... 주로 어디서 구입하시는지 갈켜 주세요.. 알라딘에서는 품절이래요..

아영엄마 2004-09-15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어책은 일반 인터넷서점에서는 품절일 경우가 많습니다.(절판된 책일 경우에는 특히나..) 제가 아는 영어책 관련 서점은 하프프라이스, 키다리서점, 킴앤존슨 같은 서점들이랍니다..
 
노부영 Willy the Dreamer (원서 & 노부영 부록CD) -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노부영]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17
앤서니 브라운 글 그림 / Walker Books / 200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관에 간 윌리'라는 책으로 윌리와 친해진 아이가 케이블 TV를 통해 이 책을 보고는 줄곧 보고 싶다고 조르기에 영어로 된 책을 샀는데 이 책 역시 그림들이 무척 재미있더군요. 집에 앤서니 브라운의 작품이 몇 권 되는데, 책에서 무엇인가를 찾는 재미를 빼놓을 수가 없습니다. '돼지책'에서는 돼지로 변한 것들을 찾는 묘미, '고릴라'에서는 여기 저기에 포함된 고릴라의 모습을 찾는 재미를 곁들이고 있지요. 그리고 미술관...이나 이 책은 교묘히 숨겨지거나 변신한 '바나나'를 찾아내는 것이 아이들의 가장 큰 관심거리입니다.

이 책은 윌리의 꿈-그러니까 미래의 희망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장래 희망을 가지는 것은 몇 살쯤부터 일까요? 작년까지는 뭐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만 하던 큰 아이가 올 해에 일곱살이 되었는데 얼마 전부터, 작가가 그것도 유명한 작가가 되겠다는 꿈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 전부터 그림책 만드는 것을 즐겨하여 화가나 작가가 되고 싶다고 말하곤 하더니 바로 이 책을 보더니 유명한, 아주 유명한 작가가 되겠다고 자랑스럽게 말합니다.

제가 Sometimes willy dreams... a famous writer.의 문장을 읽어나갈 때 famous를 아주 강조해서 읽어주었거든요. 그랬더니 그게 무슨 뜻이냐고 해서 '유명한'이라고 가르쳐주자 당장에 꿈이 작가에서 유명한 작가로 바뀐 것입니다. 제 꿈도 작가였던 까닭에 못다 이룬 꿈을 아이가 이루어주었으면 하는 마음에 이 희망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매진하였으면 좋겠어요.

책에 문장은 그리 많은 편이 아니라서 어머님들께서 읽어주기에 큰 무리가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아이가 책이나 영화같은 것을 많이 접해 보았을 수록 이 책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저희 아이는 아직 드라큐라나, 킹콩, 챨리 채프린 같은 영화를 보지 못한 까닭에 이 그림을 충분히 음미하질 못해 아쉬웠습니다.(가수인 Elvis presley도 모르구요..)

그런데 앤서니 브라운은 어떻게 일본의 스포츠인 스모를 알아서 윌리의 꿈에 스모선수가 되어 보는 것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요상한 끈으로만 가린 스모선수들의 모습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지라 이 부분만큼은 마음에 들지 않는군요. 다른 스포츠들도 많은데 하필이면 스모라니..

또한 꿈 속에서 발레리나나 화가, 탐험가, 스쿠버 다이버가 되어보기도 합니다. 발이 땅에 붙어버려 꼼짝도 못하는 상황을 그린 그림을 보고는 아이가 무척 의아해하기도 했답니다. 이 외에도 걸리버 여행기에나 나올 법한 일, 왕자와 거지라는 동화책을 알아야 그 차이를 알 수 있는 그림들이 나옵니다. 녹아내리는 시계 그림으로 유명한 달리의 작품도 패러디 했는데 아이가 그 원작을 본 적이 없어서 이 역시 아쉬움을 남기는 부분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이 책은 아이의 견문이 넓어지는 초등학생이 될 때까지 보아야 할까 봅니다. 짧으면서도 반복적인 문장이 나오다 보니 테이프의 음악도 금방 입에 익어서 가끔씩 흥얼거리게 되더군요. 책을 보면서 아이와 꿈, 장래희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보는 시간을 꼭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부영 The Gruffalo (Paperback + CD) -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노부영]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124
악셀 셰플러 그림, 줄리아 도널드슨 글 / Campbell Books / 200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육식동물들의 먹이감밖에 안되는 조그마한 존재이지만 다른 동물들을 속여 넘기고, 마침내는 괴물 Gruffalo마저 도망가게 만든 생쥐의 이야기입니다. 숲을 걸어가던 생쥐는 여우, 올빼미, 뱀을 차례로 만납니다. 동물들은 밥을 먹자거나 차를 마시자는 등의 달콤한 말로 생쥐를 유혹하지요. 그러나 그들의 속셈을 뻔히 알고 있는 생쥐는 벌벌 떨면서 살려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큰소리를 뻥뻥치지요. Gruffalo를 만나기로 했다구요.

"A gruffalo, What's a gruffalo?", " A gruffalo! Why, didn't you know? He has terrible tusks, and terrible claws, ....""Where are you meeting him?", "Here, by this..." 여우, 올빼미, 뱀은 생쥐가 표현하는 무시무시한 괴물의 모습에 기겁을 하고 도망을 가고 맙니다. 한편 생쥐는 자신의 상상으로 만들어 낸 괴물일 뿐인데 동물들이 놀라서 도망갈 때마다 이렇게 비웃으며 다시 길을 가죠... "Silly old Fox(Owl/Snake)! Doesn't he know, There's no such things as a grufflo."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일까요? 정말 gruffalo가 나타난 것입니다. 생쥐가 얼마나 놀랬을지 상상이 가세요? 온전히 자신이 창조해낸 상상의 괴물일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실물이 떡 하니 나타나서 자기를 먹어 버리겠다고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또 한번 생쥐의 재치에 감탄을 할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어떤 이유로 gruffalo마저 겁을 집어 먹고 달아나게 되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저도 다른 분의 추천으로 알게 된 책인데 내용을 직접 보지 않고 책을 사면서 걱정을 좀 했었습니다. 하지만 책을 받아 보니 잘 샀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들에게 제공하는 재미와 교훈만으로도 별 다섯개가 모자람이 없는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거기다가 책에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간단한 문장은 어느새 아이들의 귀를 뚫고 들어가 입으로 나오게 만들어 주기까지 합니다.

 동생보다 상대적으로 늦은 나이에 영어를 접해서인지 어느 정도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큰아이인데 이 책을 무척 좋아합니다. 또 혼자서 책을 읽으려고 노력하고, 스스로 오디오 테이프를 틀어 놓고 듣기도 하지요. 이제는 길에서도 위에서 언급한 몇 가지 문장을 저에게 들려주기까지 합니다. 덕분에 저도 그 문장들이 입에 붙어서 가끔씩 중얼거리도 합니다.

오디오 테이프에 담긴 노래도 흥겹지만 무엇보다 연극풍으로 녹음된 이야기에 각 동물의 감정들이 잘 녹아 있어서 극의 흥미를 더해줍니다. 책을 보거나 테이프를 들으면서 여우 구이나 올빼미 아이스크림, 스크럼블 뱀요리 등을 상상해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상상만으로 끝내지 않고 그림으로 표현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며, 동물 그림으로 창조적인 요리 놀이를 해보는 놀이를 통해 아이들의 영어 실력을 풍부하게 늘어날 것입니다.

 그리고 괴물의 신체를 표현하는 여러가지 단어를 응용하여, 괴물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이와 함께 grufflo와는 다른, 새로운 괴물을 창조하는 놀이를 하면서 사용해 보세요. 아이들이 무척 재미있어 하며, 상상력, 창조력이 높아지리라 생각합니다. 아직 영어동화책에 대한 안목이 있다고 자부할 실력은 못되지만 많은 분들께 꼭 추천해 주고 싶은 동화책으로 꼽아도 손색이 없는 작품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