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초만 해도 내년이면 큰 아이가 중학교 가서 돌아다닐 시간이 없을 거다 싶어~,
(임신 사실 알고) 방학 전에는 겨울 방학 쯤이면 두 아이에게 신경 못 써주게 될 것이니 
여름 방학만큼은 알차게 보내야지.. 하고 다짐했는데 말짱 꽝~이 되고 말았다.

방학 중반까지는 공부라도 봐줬지, 개학 열흘 정도 앞두고는 아이들이나 나나
하루 하루를 공부도 과제도 신경 안 쓰고 그야 말로 무성의하게 보냈다.
비온다, 가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복잡하다, 돈이 많이 든다는 등의 갖가지 이유에다가
부모와 아이들이 합심하여 귀차니즘을 발휘하고, 나는 제 몸 힘들다는 이유까지 덧붙여서
대부분의 날들을 방콕한 상태로 보낸지라 아이들에게 미안할 따름...
(하다 못해 물놀이도 한 번 안 데려가고, 할아버지 댁에도 가지 않았음)

- 요즘은 컴퓨터를 켜도 이런 저런 기사 읽어보며 멍하니 시간 보내다 그냥 꺼버릴 때가 많다.
아니, 요즘은 기사 보는 게 겁나서 컴 켜고 들어오기도 꺼려질 지경이다. -.-

--------------------------------

방학 전에 큰 아이와 개별 방학 과제로는 우리나라 역사 연표를 만들어 보자~했는데
이래저래 시일 다 흘려 보내고 방학 막바지 되어서는 안되겠다 싶어 범위를 축소했다.
1학기 사회 시간에 배운 조선의 역사를 연표로 만들기~ ^^



원래는 관련 자료들 찾아서 아이와 함께 하려고 했는데 귀차니즘에 빠진 이 엄마,
아이 스스로 해보라는 미명 아래 자료 찾아서 준비하라는 말만 하고 내내 방치하고 있다가
결국 개학 이틀 전에 아영이 혼자 연표 만들기를 시작했다.
아이 나름대로 열심히 선 긋고, 교과 내용, 인터넷 자료, 이런 저런 책 참고하여
연표 내용(먼저 연필로 쓰고 볼펜으로 다시 쓴 후 지움) 써서  큰 연표부터 완성~.

- 참고 도서 :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9권, 이야기 한국역사/풀빛


 (작은 책자 표지: 펼쳐 보면 나름 팝업북~ ^^ 쓰고, 그리고, 만들어 붙이고~ )





      (그닥 거북선 같아 보이지는 않지만~ "입체 거북선" ^^ )



                (독립 만세를 외치고 있는 유관순 열사!!)

처음에 목표로 했던 원대하고도 멋진 역사 연표는 물 건너 가고, 마음에 흡족하지는 않지만
아무 것도 도와주지 않은 사람이 그런 말 할 입장은 아니잖아~ (-.-)>
뭐, 어쨋든 숙제는 혼자 하는 거니까~~~ ^^.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바람돌이 2008-09-05 0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이렇게 숙제 해오면 저는 무조건 100점 줍니다.
컴에서 멋지구리하게 나온 사진만 몇개 찾아서는 글도 무슨 말인지도 모르면서 다 출력해서 적당히 모양만 예쁘게 해오는 숙제가 얼마나 많은데요. 저렇게 성의 만점에다가 내용까지 갖추다니 훌륭해요. ^^

마노아 2008-09-05 0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천을 부르는 아영이 솜씨군요! 혼자서도 일케 잘 하다니, 같이 하면 더 잘 할거라는...^^;;;;
아이디어도, 정성도 대단해요. 성실한 아영이!

hnine 2008-09-05 04: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영엄마님, 이제서야 알았네요 셋째 가지신거요. 축하드립니다. 언제가 출산예정일이신지 모르겠지만 아마 머지 않으셨나봐요? 예쁜 아기 건강하게 낳으시길 바랄께요.

하늘바람 2008-09-05 05: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대단하네요 나름 팝업북 이 말이 웃겨요.
힘드시죠? 그래도 멋진 계절에 아기 낳으실 것같은데요 언제가 예정일이셔요?

조선인 2008-09-05 0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로가 아영이처럼만 커준다면. 불끈!

기억의집 2008-09-05 0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천 먼저 누릅니다. 이 방법 저도 사용해야겠어요. 역사뿐만 아니라 다른 과목도 적용할 수 있겠는데요. 퍼갑니다^^* 알라딘은 스크랩 없나요?

아영엄마 2008-09-08 01:35   좋아요 0 | URL
알라딘은 페이퍼 퍼가기 기능 없을 거예요. 비슷한 기능으로 페이퍼를 별로 찜~ 하는 방식일 겁니다.

무스탕 2008-09-05 1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아~~~ 정말 저렇게 숙제 해 내면 어느 선생님이고 100점 주실거에요 @.@
울 지성정성이 아영이 아이디어의 반만이라도 갖고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런건 영~ 젬병이에요.. ㅠ.ㅠ
아영, 멋져부러~~!

소나무집 2008-09-05 1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너무 반닷반닷한 숙제보다 아이들 손길이 많이 들어간 숙제가 더 좋던 걸요.
6학년 때 숙제는 우리도 연표로 해야겠어요.
별표해놓았다가 참고할게요.

sooninara 2008-09-05 17: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머..정말 멋진걸요. 입체북도 멋지고..유관순에서 감동^^
전 올여름엔 귀찮아서 안나가다가..오히려 요즘 돌아다녀요.
너무 더울땐 집에서 노는게 최고더라구요.

파란여우 2008-09-05 2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거 오랫동안 잘 모셨다가 아영이가 성인된 후 한참만에
다시 보면 무지 재미있을것 같아요.
너무너무 멋진 팝업북입니다. 저때는 반공에 관한 책자 만들기가 숙제였는데^^;;
엄니가 숙제 검사 다 받아오고 나니까 언젠가부터 안보여서 서운했어요.
아마 연탄불 피울때 쏘시개로 들어갔겠죠.ㅎㅎ

bookJourney 2008-09-06 0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완전 감동이에요~~ 아영이에게 추천 꾸욱~입니다. ^^

BRINY 2008-09-06 08: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져요. 혼자서 했다니 진짜 감동! 이대로 계속 잘 성장해주길!

미설 2008-09-06 17: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추천이옵니다(나름 사극체)^^ 아영이 잘했어요~

메르헨 2008-09-06 18: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잘했어요...도장 꽝~ 찍어줄거 같아요.^^멋지네요.^^
아...아이가 크면 숙제도 신경써야하는군요. 벌써부터..두려움이...^^;;

마냐 2008-09-07 2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헷. 오랜만에 뵜더니 셋째라니~~~~ 축하드림다. ㅎㅎ 몸 조심하고, 그저 즐겁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아영엄마 2008-09-08 0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사진 찍으면서 '아이가 숙제 안 하면 엄마가 게으름 피우면서 방치하는 것도 한 방법이겠구나' 싶은 생각이 살짝 들었습니다. ^^; 아영이 칭찬해 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임신 축하말씀 해주신 분들께도 감사~~ 분만 예정일은 11월 말경이 될 것 같아요. )

몽실언니 2008-09-23 2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몸이 더 무거워지고 또 붐만 하시면 당분간 못만겠네요?
알라딘은 아영엄마 없으면 붕어 없는 붕어빵인데 벌써 아쉬워지려고 하네요~

아영엄마 2008-09-24 17:29   좋아요 0 | URL
연말부터는 셋째 키우느라 정신 없어 자주 못 들어 오게 되겠죠? 어쩌면 뒤늦게 아이 키우기 힘들다는 투정 부리러 가끔 들어올지도 모르겠어요. ^^*

김은선 2009-09-09 07: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안뇽

은소정 2014-08-19 2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열심히 했네요 앞으로도 홧팅!

가시꽃 2015-01-21 1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좀 서툴지만 그래도 잘했내요 앞으로도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