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영 Willy the Dreamer (원서 & 노부영 부록CD) -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노부영]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17
앤서니 브라운 글 그림 / Walker Books / 200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관에 간 윌리'라는 책으로 윌리와 친해진 아이가 케이블 TV를 통해 이 책을 보고는 줄곧 보고 싶다고 조르기에 영어로 된 책을 샀는데 이 책 역시 그림들이 무척 재미있더군요. 집에 앤서니 브라운의 작품이 몇 권 되는데, 책에서 무엇인가를 찾는 재미를 빼놓을 수가 없습니다. '돼지책'에서는 돼지로 변한 것들을 찾는 묘미, '고릴라'에서는 여기 저기에 포함된 고릴라의 모습을 찾는 재미를 곁들이고 있지요. 그리고 미술관...이나 이 책은 교묘히 숨겨지거나 변신한 '바나나'를 찾아내는 것이 아이들의 가장 큰 관심거리입니다.

이 책은 윌리의 꿈-그러니까 미래의 희망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장래 희망을 가지는 것은 몇 살쯤부터 일까요? 작년까지는 뭐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만 하던 큰 아이가 올 해에 일곱살이 되었는데 얼마 전부터, 작가가 그것도 유명한 작가가 되겠다는 꿈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 전부터 그림책 만드는 것을 즐겨하여 화가나 작가가 되고 싶다고 말하곤 하더니 바로 이 책을 보더니 유명한, 아주 유명한 작가가 되겠다고 자랑스럽게 말합니다.

제가 Sometimes willy dreams... a famous writer.의 문장을 읽어나갈 때 famous를 아주 강조해서 읽어주었거든요. 그랬더니 그게 무슨 뜻이냐고 해서 '유명한'이라고 가르쳐주자 당장에 꿈이 작가에서 유명한 작가로 바뀐 것입니다. 제 꿈도 작가였던 까닭에 못다 이룬 꿈을 아이가 이루어주었으면 하는 마음에 이 희망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매진하였으면 좋겠어요.

책에 문장은 그리 많은 편이 아니라서 어머님들께서 읽어주기에 큰 무리가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아이가 책이나 영화같은 것을 많이 접해 보았을 수록 이 책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저희 아이는 아직 드라큐라나, 킹콩, 챨리 채프린 같은 영화를 보지 못한 까닭에 이 그림을 충분히 음미하질 못해 아쉬웠습니다.(가수인 Elvis presley도 모르구요..)

그런데 앤서니 브라운은 어떻게 일본의 스포츠인 스모를 알아서 윌리의 꿈에 스모선수가 되어 보는 것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요상한 끈으로만 가린 스모선수들의 모습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지라 이 부분만큼은 마음에 들지 않는군요. 다른 스포츠들도 많은데 하필이면 스모라니..

또한 꿈 속에서 발레리나나 화가, 탐험가, 스쿠버 다이버가 되어보기도 합니다. 발이 땅에 붙어버려 꼼짝도 못하는 상황을 그린 그림을 보고는 아이가 무척 의아해하기도 했답니다. 이 외에도 걸리버 여행기에나 나올 법한 일, 왕자와 거지라는 동화책을 알아야 그 차이를 알 수 있는 그림들이 나옵니다. 녹아내리는 시계 그림으로 유명한 달리의 작품도 패러디 했는데 아이가 그 원작을 본 적이 없어서 이 역시 아쉬움을 남기는 부분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이 책은 아이의 견문이 넓어지는 초등학생이 될 때까지 보아야 할까 봅니다. 짧으면서도 반복적인 문장이 나오다 보니 테이프의 음악도 금방 입에 익어서 가끔씩 흥얼거리게 되더군요. 책을 보면서 아이와 꿈, 장래희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보는 시간을 꼭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