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엔드에 안녕을 블랙펜 클럽 17
우타노 쇼고 지음, 현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반전은 빼어나지만 그것만으로 추리소설이 완성되는 것은 아니지. 무엇보다 개연성이 부족. 하나 더 추가하자면 캐릭터의 특성이 충분히 살아나지 못했음. 단편소설의 태생적 한계이기도 하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