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크레용 - 0~3세 세계의 걸작 그림책 지크 8
조 신타 글 그림, 정근 옮김 / 보림 / 199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책을 접했을땐......초등학생이 책을 만듯듯한 엉성함에 별느낌을 가지지 못하였다....그래서 건성으로 그냥 새책이 온김에 한번 맛을 본다(?)는 생각에 아이에게 읽혀주었다....하지만 아이는 한참 크레용으로 그림을 그리는 시기라서 그런지....이책을 제법 재미나게 받아들이는것 같았다.....그래서 나의 습관 그대로 다시 이책을 분석해들어갔다...^^...왜 아이가 이책을 좋아하는 것일까??

첫째...그것은 아이가 한창 크레용으로 그림을 그리기에 재미를 느끼는 시기가 시기인지라 자신의 소도구가 책에 나왔으니....막대한 관심을 집중시킬수가 있었을것이다....이책을 좋아하지 않는 아이라면 미리 크레용을 가지고 놀수 있게 만들어본다음 책을 펼쳐주면 충분히 좋아할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몇번의 경험을 들자면 아이들은 자신이 가지고 놀았던 물건이나...한번쯤 해보았던 행동들이 그림책의 줄거리로 나오면 아주 좋아라한다....그리고 책을 읽어본다음 책의 내용을 그대로 따라해보아도 그책을 몇날 며칠을 끼고서 그책만 들여다보게된다....어떤상황이든 모든 친숙한것에서 애정과 정감이 깃드는게 아닐까?? 싶다....

둘째...그림이 친근감이 있다...처음엔 이게 뭐야?? 했었는데....그렇게 보았던것은 어른의 잣대로 본 나의 눈을 탓해야만 했다...아이는 이러한 그림들을 더 좋아할수도 있다....반듯하고...찬란한 색깔로 그려진 아름다운 그림책도 좋아하겠지만....가끔은 이렇게 내가 그린것도 같고...친구가 그린것도 같은 느낌의 그림책을 보는것이 오히려 더 정감있게 볼수도 있을것이다.....일종의 매일 하얀쌀밥의 밥만 먹다가 가끔씩 외식을 먹는 그러한 기분으로....이그림책에서도 새로운 산뜻한 기분을 느낄수 있다....^^....또한....크레용의 거친 느낌을 그대로 표현하여....그림에 꾸밈과 거짓이 없다....글또한 짧고 간략하여 어린아이들에게 읽히기에도 무난하다....

세째....동물을 좋아하는 아이들이라면 이책을 읽혀주어도 좋을것같다...우리아이는 동물을 좋아한다...이책의 주제는 크레용이지만.....그크레용의 주인이 바로 코끼리다....크레용도 좋아하지만 코끼리가 나오니 더욱더 환호한듯하다....처음엔 크레용이 누구것인지 몰라서 의아해하고 있는데 누군가의 코가 쑥 나와서 크레용을 감싸쥐는 장면이 있는데....아이는 커다란 그림책에 고개를 쿡 한참동안 처박고 있었다.....왜 그런고?? 했더니....코끼리가 코로 크레용을 잡는것을 저도 코로 그크레용을 잡으려 그림에 코를 갖다대는 장면을 따라했던것이다...^^...나는 이책을 떠올리면 아이가 자꾸만 크레용을 잡으려 고개를 쿵!! 책에 갖다대는 장면이 떠오르는 추억이 하나 생겨 개인적으로는 즐거운 책이다....코끼리가 그린 그림을 보고서 동물들이 실제로 연못이거나....바나나이거나....혹은 숲속에 불이 난것인줄 알고서 도망을 쳐대는 장면이 어른인 내가 보아도 참 유쾌하게 만든 좋은 창작내용인듯하다....^^

아울러 이책을 통해서....색의 가장 기본인 빨강,파랑,노랑의 색을 확실하게 구분할수 있을것이다...몇달전 나는 아이가 색을 구분할수 있는지 의아해....물어보았더니....역시!!! 하며 아이가 답하는 것에 실망을 하며....포기를 했었는데.....이책을 통해서인지.....다른책을 통해서인지 확실히 장담할수는 없지만....약간의 기본적인 색을 구분을 하는것을 보고서 잠시 놀랐었다....인위적으로 어떻게 가르칠까?? 고민을 하던차에....참으로 나의 크레용책에 고마움을 느꼈다....또한 책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습득을 하는것을 보고서... 다시한번더 그림책 실용성에 놀라움을 감출수가 없었다......진정 자연스러운것이 가장 좋은 교육인것을 느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