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저자'를 미리 고른다. 국내 저자 3인인데, 사실 따로 소개가 필요없는 저자들이라 군더더기 페이퍼가 되겠다. 그래도 최근에 '쓸데없는' 지식이 인기를 끌었다고 하니 쓸데없는 페이퍼도 양해될 수 있으리라. 



먼저 밀리언셀러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의 저자 박영규의 신작이 나왔다. <일제강점실록>(웅진지식하우스, 2017). '한권으로 읽는 실록'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책이다(저자는 얼마전에는 <조선반역실록>(김영사, 2017)도 별권으로 펴낸 바 있다).

"1996년 첫 출간된 <한 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은 지난 20년 동안 300쇄를 돌파했고 200만 부 이상이 판매되며 출간 첫해부터 35만 부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고, 20년이 지난 지금 200만 부를 훌쩍 넘어서며 역사 분야 최고의 밀리언셀러로 더욱 견고히 자리 잡았다. 이번에 출간된 <한 권으로 읽는 일제강점실록>은 이 ‘한 권으로 읽는 실록’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동시에, 우리에게 모순과 역동의 시기였던 일제강점 시대를 총체적이고 객관적으로 다루고 있다. 저자는 이 시기를 보다 입체적으로 조망함으로써 어두운 그늘로만 있었던 일제강점 시대 역시 유장한 우리 역사의 중요한 일부로 받아들이고자 하고 있다."

한국근현대사 책이 적잖게 나와 있지만 저자의 필력에 기대서 일제강점기를 일독해보아도 좋겠다. 



두번째는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의 유홍준 선생이다. 일본편이 나왔을 때는 국내 편이 다 마무리된 줄 알았더니 느닷없이 '서울편' 두 권이 한꺼번에 출간되었다. "1993년 '남도답사 일번지'부터 시작된 '답사기'가 제주, 북한, 일본을 돌아 드디어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 입성했다. 저자는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수도 서울의 문화유산과 역사, 사람에 얽힌 이야기를 특유의 섬세하고 날카로운 통찰로 풍부하게 담아냈다."


예상을 못했기 때문에 '느닷없이'란 표현을 쓴 것인데, 막상 목차를 보니 나올 만한 책이었다. 덕분에 매일같이 오고가는 서울에 대해서 다시 보게끔 됐으니 든든한 배후를 얻은 듯한 느낌이다. 전우용의 <서울은 깊다>(돌베개, 2008)과 비교해가며 읽어도 좋겠다(<서울을 깊다>도 어디에 두었는지 찾아야겠다).



끝으로, 우리의 주기자, 주진우 기자의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푸른숲, 2017)가 출간되었다. '저수지를 찾아라'가 부제. "이명박이 서울특별시장, 대한민국 대통령 자리에 앉아 ‘해드신’ 그 돈을 숨겨놓은 저수지를 찾아, 일본·홍콩·싱가포르·미국·캐나다·스위스·독일·케이맨제도 등 전 세계 곳곳을 발로 뛰어온 10년을 담았다." 이른바 이명박 재산 찾아주기 프로젝트의 중간보고서 같은 책이다. 


일단 저자의 '활극' 시리즈에 경의를 표하면서, 동시에 정권교체가 아니었다면 나올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에 가슴을 쓸어내리게 된다. 20대 시절에 희원이 있었다면 '반란수괴' 전두환이 재판정에 서는 것이었는데(김대중 전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 전두환 사면을 건의하고 그를 복권시킨 것은 내가 가장 실망한 일이었다), 이제 중년이 되어 바라는 것은 해악에 있어서 전두환에 견줄 만한 이명박이 법의 심판대에 서는 것이다. 주진우 기자를 응원하는 이유다...


17. 08. 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