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의 문학' 강의차 코맥 맥카시를 읽고 읽느라 몇 권의 책을 재주문하고 또 새로 주문했다. <로드>(2005)나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2006)는 영화로 먼저 접한지라 소설은 이번에 읽었다. <카운슬러>도 영화로만 본 경우. 이 시대 미국문학의 대표 작가로 꼽히는 터라 언젠가 강의에서 다루려고 벼르던 터였는데, <로드>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같은 노년작을 먼저 읽게 되었다. 


 

<로드>로 퓰리처상도 수상했지만 1933년생이 작가가 70이 넘은 나이에 발표한 작품이기에 '노익장'에 해당한다고 보아도 무리는 아니다. 다만 전성기의 대표작들은 따로 있기에 내년쯤에 기회를 보아 그 작품들을 읽어보려고 한다. 가령 <핏빛 자오선>(1985)가 대표적이다. '<타임>이 뽑은 100대 영문소설'에도 들어간 작품이다. 더불어 1965년에 데뷔작을 발표한 매카시의 중기 대표작이라고 할 만하다. 초기작은 국내에 소개돼 있지 않기 때문에 강의에서 다룰 수 있는 건 <핏빛 자오선>과 함께 '국경 3부작' 정도다. <모든 예쁜 말들>(1992), <국경을 넘어>(1994), <평원의 도시들>(1998)로 구성되어 있다. 


 

이 가운데 <국경을 넘어>가 현재 품절된 상태다. 바람직한 건 <평원의 도시들>까지 '모던 클래식' 시리즈로 다시 나오는 것. 그래야 좀 구색이 맞겠다. 그렇게 새로 나오지 않는다면, 아마 강의에서는 <핏빛 자오선>과 <모두 다 이쁜 말들> 두 편만 다루기 쉽겠다. 


 

극 형식의 <선셋 리미티드>나 <카운슬러> 등의 시나리오는 참고 작품일 뿐, 강의 거리는 아니다(<정원사의 아들>이 그의 첫 시나리오였군). 정리하자면, <로드>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외에 매카시의 작품을 더 다룬다면, <핏빛 자오선>과 <모두 다 예쁜 말들>이 일순위라는 것. 그리고 <국경을 넘어>와 <평원의 도시들>이 그 다음 순위의 후보가 되겠다. 그의 책이 더 소개되기 전까지는 말이다...


17. 07. 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