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너>의 작가 존 윌리엄스의 또 다른 작품(무려 1973년 전미도서상 수상작) <아우구스투스>(구픽, 2016)이 번역돼 나왔다. 오래 전 작품이라 원저도 절판된 듯 보이는데 번역본이 나온 건 순전히 <스토너>에 대한 열띤 반응 때문으로 보인다. 나부터도 <스토너>의 열혈 지지자다. 윌리엄스의 모든 작품을 읽어줄 용의가 있는 건 물론이다.

 

"1965년 미국에서 발표되어 출간 50여 년이 지난 2013년 뒤늦게 유럽 독자들의 열광적 성원을 받아 베스트셀러로 등극했던 <스토너>. <아우구스투스>는 2014년 겨울 국내에도 번역 출간되어 수많은 한국 독자들의 가슴에 커다란 반향을 남긴 <스토너>의 작가 존 윌리엄스의 마지막 작품이다. 스스로 폐기한 데뷔작을 제외하고 단 세 편의 장편소설만을 발표했던 작가의 생전 가장 주목받았던 작품은 로마의 가장 위대하고 격동적인 시기를 다루었던 세 번째 작품이자 1973년 전미도서 상 수상작이기도 한 <아우구스투스>였다. 일반적 역사소설이 방대한 서사와 스케일로 독자들에게 접근하는 반면, <아우구스투스>는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죽음에서 시작해 아우구스투스의 최후까지 짧지 않은 시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압축적인 서사를 통한 상대적으로 적은 분량으로 묵직한 대서사에 한결 쉽게 접근했다."

한 평범한 영문학 교수의 삶을 그렸던 <스토너>와는 달리 역사적 실존 인물을 그린 작품이라 작가의 또다른 솜씨를 엿보게 될 듯싶다.

 

 

아우구스투스에 대해서는 평전과 함께 연구서들도 나와 있다. 윌리엄스의 <아우구스투스>를 좀더 실감나게 읽기 위해서 미리, 혹은 같이 참고해봐도 좋겠다. 좀더 일찍 출간됐다면 여름용 독서거리로 안성맞춤이었을 것 같은데, 이제는 따로 가능한 일정을 짜내야 할 형편이다. 추석 연휴?..

 

16. 08. 1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