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례적으로 '이주의 저자'를 한번 더 고른다(사실 언급할 만한 저자를 다 꼽자면 매주 몇 이런 사태가 벌어질 것이다). 이번에는 국외 작가 3인이다. 먼저 찰스 부코스키의 에세이 삼부작이 한꺼번에 출간되었다. <고양이에 대하여><글쓰기에 대하여>, 그리고 <사랑에 대하여>(시공사, 2016). 표지를 보니 원저와 거의 동일하다(원저는 지난해와 올해 나왔다).

 

 

"이번 테마 에세이 삼부작 시리즈는, 안티히어로이자 반항아로 잘 알려진 찰스 부코스키가 버려진 고양이 아홉 마리를 거두어 키우는 모습과 그 버려지고 길들여지지 않는 존재를 향한 연민과 애정이 가득한 <고양이에 대하여>, 술에 절어 보낸 작가 지망생 시절부터 노년의 대작가가 되기까지 부코스키가 쓴 방대한 편지글 속에서 드러나는 글쓰기와 삶에 대한 열정이 이상한 감동을 선사하는 <글쓰기에 대하여>, 연인에 대한 마음과 날것 그대로의 사랑의 속성을 노래한 부코스키만의 솔직하고 강렬한 시 85편이 담긴 <사랑에 대하여>로 구성되었다."

 

표지를 견주자면, 열린책들에 나온 소설들도 얼추 삼부작 모양새다. 부코스키 독자라면 이제 따로 서가를 마련할 때가 되었다.

 

 

체코의 국민작가 보후밀 흐라발의 작품도 한권 더 번역되었다. <너무 시끄러운 고독>(문학동네, 2016). 분량은 얇지만 흐라발의 대표작이라 한다. "<너무 시끄러운 고독>은 흐라발 본인이 '나는 이 작품을 쓰기 위해 세상에 나왔다'고 선언할 만큼 그의 정수가 담긴 작품이며, 필생의 역작이라 불릴 만한 강렬한 소설로 많은 독자와 평단의 사랑과 주목을 받았다. 주한 체코문화원에서는 2014년 보후밀 흐라발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너무 시끄러운 고독'이라는 제목의 전시를 열어 그의 작품세계를 소개하기도 했다." 개인적으로는 <엄중히 감시받는 열차>와 <영국왕을 모셨지>를 가을 강의 커리로 고려했지만 내년으로 연기했는데, 내년에는 <너무 시끄러운 고독>까지 포함해서 일정을 잡아야겠다. 참고로, <엄중히 감시받는 열차>와 <영국왕을 모셨지>는 모두 영화화되었다.

 

 

이탈리아 작가 프리모 레비의 책도 오랜만에 출간되었다. '오랜만'이라고 적고 보니 <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돌베개, 2014)가 나온 지 2년만이다. 프리모 레비, 하면 아우슈비츠에 대한 증언을 떠올리게 되는데, 이번에 나온 에세이집은 이탈리아의 한 일간지에 연재한 글들을 모은 것으로 매우 다양한 개인적 관심사를 담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그럼에도 '타임스'지의 표현을 빌리자면 "레비가 쓴 모든 책을 읽어볼 가치가 있다. 이 책도 마찬가지다." 내년이 레비가 자살로 생을 마친 지 30주기가 되는 해인데, 대표작 몇 권을 강의에서 읽어볼 계획을 갖고 있다. <이것이 인간인가>와 <주기율표>, <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는 고정이고, 나머지 한두 권은 더 탐색해봐야겠다. 시집을 제외하면 레비의 책은 7권이 번역돼 있다...

 

16. 07. 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