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심 기다리던 책이 출간되었다. 앙드레 모루아의 <프랑스사>(김영사, 2016). <영국사>(김영사, 2013)와 <미국사>(김영사, 2015)가 차례대로 재간되기에 <프랑스사>도 곧 다시 나오겠거니 생각했다. 그리고 사실 가장 읽고 싶은 건 자기 조국의 역사인 <프랑스사>였다. 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는 올해 프랑스문학 강의를 계속하고 있기에 때맞춰 읽어보려는 계산에서다.

 

"프랑스 지성 앙드레 모루아가 자국의 역사를 대문호적 통찰과 섬세한 문학적 필치로 풀어낸 역사서술의 완결판. 절대 권력의 왕정국가에서 자유와 평등의 국민국가로 발돋움한 프랑스의 고귀한 힘과 정신을 한 권으로 만난다. 최초의 왕조 메로빙거의 등장부터 프랑크 왕국의 성립, 절대왕정 속에서도 문화와 사상이 꽃을 피우고, 프랑스 혁명을 거쳐 현대 공화국 체제가 성립되기까지. 20세기를 대표하는 프랑스 대문호 앙드레 모루아가 격동의 프랑스 역사를 평론가로서의 해박한 식견과 문학가로서의 유려한 문체, 역사가로서의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심도 있게 풀어냈다."

실제 집필도 <영국사>(1937), <미국사>(1943)에 이어서 <프랑스사>(1947)가 맨 나중이다. 그렇더라도 20세기 전반까지만 다루는 만큼 전후 현대사는 빠지는 셈. 하지만 나의 관심사는 주로 19세기이기 때문에 오히려 장점이 된다(그만큼 19세기에 할애된 분량이 늘어나기에).

 

 

모루아의 역사서는 예전에 기린원에서 출간됐었다(아마도 그 이전에는 홍성사에서 나오지 않았던가 한다). 당시에는 (다행스럽게도) 구입하지 않았는데, 새 장정으로 나온 재간본은 표지도 그렇고 꽤 번듯하다. 겉보기 좋은 책이 읽기에도 좋다는 게 늘 통하는 말은 아니지만, 모루아의 역사서들만큼은 새롭게 독서욕을 자극한다. 장서용으로도 폼이 나고. 오늘도 택배가 너무 많이 와서 잔소리를 들었는데, 언제쯤 구입해야 할지 잘 생각해봐야겠다...

 

16. 06. 14.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rgos84 2020-02-04 0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쟈님처럼 책을 쟁여대면 일반적으로 잔소리 정도가 아니라 생명의 위협을 당할지도 모를 걸요.ㅎ 로쟈님 글 보고 방금 모루아 프랑스사 질렀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