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일이자 모처럼 맞는 주중 휴일이다. 할일은 많아도 평소보다 한 시간 더 자고 일어나니 머리도 개운하다. 투표장에 가기에 앞서 '이주의 고전'을 고른다. 새로 번역된, 다시 번역된 셰익스피어다.

 

 

먼저 이경식 서울대 명예교수의 <햄릿>(문학동네, 2016)이 세계문학전집판으로 출간됐다. 문학동네판으로는 <템페스트>와 <베니스의 상인>에 이어 셋째 권인데, 모두 이경식 교수의 번역이다. 서울대에서 오랫동안 셰익스피어에 대해 강의한 권위자다.

 

 

전공서적으로 분류될 테지만 <셰익스피어 연구> 나 <셰익스피어 비평사> 등이 학술적 업적에 해당한다. 하지만 일반 독자로서는 새로운 번역으로 만나는 셰익스피어가 의당 더 반가울 터이다.

 

 

 

더불어 시공사판 세계문학전집('세계문학의 숲')의 셰익스피어 4대 비극도 출간됐다. 720쪽 분량의 15000원대 가격이므로 꽤 실속 있는 판본이라고 해야겠다. 시공사판은 '시공 RSC 셰익스피어 선집'으로 나왔던 다섯 권 가운데 <로미오와 줄리엣>을 제외한 네 작품을 한데 묶은 것으로 보인다(분량상 해설은 제외했겠다). RSC는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의 약칭이다.

"시공 RSC 판 <햄릿>은 제1이절판에 근거한 원 공연에 가장 근접한 텍스트로서의 '햄릿' 뿐만 아니라 사실주의적 연기로 호평 받은 16세기의 리처드 버비지로부터 20세기의 로렌스 올리비에와 존 길구드, 보다 최근의 리처드 버튼, 벤 킹슬리, 대니얼 데이루이스, 케네스 브래너, 이선 호크의 '햄릿'에 이르기까지 무대와 스크린을 수놓은 다양한 햄릿들을 한데 보여준다. 또한 RSC의 연출가들이 직접 들려주는 공연 안팎의 햄릿 이야기도 시공 RSC 판만의 놓칠 수 없는 매력이다."

이번 봄에 진행하고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는 주로 민음사판을 이용하고 있는데, 가을에는 문학동네판과 시공사판으로 바꿔볼 생각이다. 그밖에 '한국셰익스피어학회 작품총서'로 나오는 셰익스피어 전집도 전체의 절반 가량 나왔고, 나남출판사의 '나남 셰익스피어'도 다섯 권이 출간돼 있다. 다만 4대 비극과 몇몇 대표작 외에는 강의에서 다루게 되지 않아서 나부터도 '전집 읽기'는 미래의 일로 남겨둔다...

 

16. 04. 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