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수상 여성 작가와 시인의 작품이 나란히 번역돼 나왔다. 영국 작가 도리스 레싱(1919-2013)의 중편집 <그랜드마더스>(예담, 2016)와 폴란드 시인 비스와바 쉼보르스카(1923-2012)의 <충분하다>(문학과지성사, 2016). 생몰연대를 적고 보니 거의 같은 시대를 살았다.

 

 

먼저 레싱의 만년작 <그랜드마더스>(2003). "표제작 '그랜드마더스'를 포함하여 모두 네 편의 중편소설이 담겨 있다. 강렬한 현실 인식과 타고난 반골 기질로 계층과 세대, 인종과 성(性), 개인과 가족과 사회 문제를 가장 문학적으로 형상화한 레싱은 이 이야기들을 통해 달콤한 사랑과 쌉싸름한 인생의 아이러니를 포착했다."

 

레싱은 인터뷰에서 "이 책을 집필하는 동안 이야기를 쓰는 기쁨에 흠뻑 빠졌다"고 하면서 "이 책의 순수한 스토리텔링은 이전 작품과 비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다. 레싱의 인터뷰로는 <그랜드마더스> 이전에 이루어진 것이지만 <작가란 무엇인가2>에 실린 것도 참고할 수 있다. '레싱 입문' 격으로 읽어볼 만하다.  

 

 

레싱의 작품으로는 <풀잎은 노래한다>와 <다섯째 아이>를 강의에서 다룬 바 있다. <마사 퀘스트>와 조만간 다시 번역돼 나온다는 대표작 <황금노트북>도 언젠가는 다뤄보고 싶다.  

 

 

최근 20년간 노벨상 수상 시인들 가운데는 드물게도 국내에서 계속 읽히는 듯싶은 시인이 96년 수상자인 쉼보르스카인데(국내에서만 그런 것은 아니고 이미 생전에 세계적인 찬사를 얻은 시인이다), 이번에 나온 <충분하다>는 유고시집이다. <끝과 시작>(문학과지성사, 2007)과 함께 대표 시집으로 자리하겠다.

"존재의 본질을 향한 '열린 시선'을 고수하며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대상에서 삶의 비범한 지혜를 캐내는 '시단(詩壇)의 모차르트'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1996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했고, 한국에서도 시선집 <끝과 시작>으로 약 10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은 폴란드의 국민 작가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의 유고 시집. 한국어판 <충분하다>는 쉼보르스카가 생전에 출간한 마지막 시집 <여기>와 사후에 출간된 <충분하다> 전체를 묶은 책이다."

 

영역 시집도 번역본이라는 한계에서 벗어날 수 없지만, 산문집과 함께 구해보고 싶다. 쉼보르스카의 노벨문학상 수상연설은 <아버지의 가방>(문학동네, 2009)에 수록돼 있다...

 

16. 03. 0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