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 프루스트의 대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새 번역판이 경쟁적으로 나오고 있다. 민음사판과 펭귄클래식판을 염두에 두고 하는 말인데, 민음사판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5,6권(게르망트 쪽으로)이 나오기가 무섭게 후발주자인 펭귄클래식 <잃어버린 시절을 찾아서>는 아예 7,8권(소돔과 고모라)까지 한꺼번에 내놓았다. 완주까지는 아직 절반 가량이 남아 있지만, 반환점은 확실히 돌았고 얼추 추월하는 모양새다. 아니 발행일로는 펭귄클래식이 민음사판보다 앞선다. 8권 세트가 올해 나왔을 뿐이다.

 

 

 

 

 

이들 두 종의 번역본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나오고 있는 덕분에 올해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강의까지 기획하게 되었다. 경쟁적으로 나오고 있는 만큼 잘 하면 올해 안에 완간되지 않을까 싶기도 한데, 이번 여름에 1권(스완네 쪽으로)과 2권(꽃피는 처녀들의 그늘에서)을 읽는 것이 일단 목표다. 그런 만큼 뒤늦게 알게 된 <잃어버린 시절을 찾아서> 8권까지의 출간 소식은 반가운데(비록 '잃어버린 시절을 찾아서'라는 제목 번역에 대해선 동감하지 않더라도), 문제는 앞서 나온 1,2권과 표지 장정이 달라졌다는 점.

 

 

하드카바의 꽤나 멋들어진 판본으로 1,2권이 출간되었었는데, 갑자기 저렴한 소프트카바로 바뀌면서 시리즈의 맥을 끊어놓았다. 3권을 우아하게 기다리던 독자들을 보기 좋게 배신한 형국이다. 이후 하드카바 출간계획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구색을 맞춰 읽으려면(서가에 꽂아두려고 해도 그렇고) 뱐양장본으로 다시 구입해야 할 형편이다. 애초에 고급화로 승부를 보려다가 갑작스레 '염가본' 전략으로 수정한 이유를 모르겠다(물론 이유야 판매 부진이겠지만).

 

 

 

 

그런 점에서는 일관성 있는 표지를 고집하고 있는 민음사판이 오히려 미덥게 여겨진다. 나중에 민음사판도 반양장본을 낼지 모르겠지만, 펭귄클래식판도 가급적이면 양장본을 같이 내주면 좋겠다. 갑작스런 표지 갈이에 당혹스러운 독자가 나 혼자만은 아닐 거라는 생각에서 유감을 적는다...

 

16. 01. 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