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인 셈치고 '이주의 저자'를 골라놓는다. 국내 저자 3인으로, 각각 디자인연구자, 역사학자, 철학자다. 먼저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저자 박해천 교수가 '콘유 삼부작'의 마지막 책으로 <아수라장의 모더니티>(워크룸프레스, 2015)를 펴냈다. 삼부작이라고는 하지만 출판사는 제각각이다.

 

<콘크리트 유토피아>, <아파트 게임>에 이은 박해천의 ‘콘유’ 삼부작 완결편. 1970~80년대 고도성장기 아파트 단지 개발과 그에 따른 중산층 문화에 주로 초점을 맞춘 전작과 달리, 1950년대 한국전쟁으로 거슬러 올라가 전쟁의 기계들이 던져준 모더니티의 충격부터 새로운 감각의 변화를 요구하는 21세기 테크놀로지까지, 우리 삶을 뿌리부터 바꿔놓은 인공물을 함께 다룬다.

우리의 주거 공간에 대한 관점과 시야를 확장해준 공로가 '콘유 삼부작'에 돌릴 수 있을 터이다. 시리즈이니 만큼 이번 책도 놓칠 순 없겠다.

 

 

한국 고대사 연구자인 송호정 교수도 오랜만에 책을 펴냈다. <처음 읽는 부여사>(사계절, 2015). '한국 고대국가의 원류 부여사 700'이 부제다. 부여사에 관해서는 거의 최초의 단행본이라 한다.

<처음 읽는 부여사>는 '국내 1호 고조선 박사'인 한국교원대학교 송호정 교수가 그동안 고대사의 변방에 있었던 부여의 역사를 한국 고대국가의 출발점이자 원류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국내외 연구 성과를 종합해 저술한 책으로, 부여의 기원부터 성장과 쇠퇴, 제도, 생활과 문화에 이르기까지 지금껏 부여에 관해 밝혀진 모든 것을 집대성한 최초의 단행본이다.

일단 700년이란 긴 시간 동안 국가의 명맥을 유지했다는 사실이 새삼 놀랍다(사실 부여에 관해서라면 몇 가지 단편적인 사실 말고 아는 게 거의 없잖은가). 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올해 재간본이 나온 스테디셀러 <논리는 나의 힘>(우리학교, 2015)의 저자 최훈 교수도 신간을 펴냈다. <위험한 철학책>(바다출판사, 2015). '왜 그 생각은 철학이 되었을까'가 부제로 철학자들의 위험한 생각들을 엮었다. 예컨대 '인간에게 자유의지는 없다''동물은 고통을 못 느낀다''갓난아이는 죽여도 상관없다''국가는 가능한 한 없는 것이 좋다' 같은 생각들이다.  

보통 사람의 상식을 뛰어넘는 철학자들의 위험한 생각을 엮어냈다. 철학은 기존에 있던 지식이나 상식을 의심하고 반론을 제기하고 새로운 생각을 내놓으면서 발전해왔다. 따라서 진정한 철학은 위험하고 불온할 수밖에 없다. 철학자들은 보통 사람이 받아들일 수 있든 없든 그 결과에 상관없이 이성의 냉철함과 엄밀함으로 끝까지 밀어붙인다. 저자는 철학자들의 사고 과정을 따라가 보는 일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철학 입문서로도 요긴해 보인다...

 

15. 10. 0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