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강연차 광주에 내려갔다가 자정이 넘어서야 돌아왔다. 그런 일정이야 일기에나 적으면 될 일인데, 뜻밖에도 기사화까지 됐다. 이왕 들통난 김에 '기념사진'을 대신하여 스크랩해놓는다(사진만 크게 올라오기도 했다). 내용은 특별히 새로운 건 없었고, 기사도 강연자료를 조금 발췌해놓은 것이다.(조선대 늬우스는 http://blog.naver.com/chosununi/140142904477 참조.) 

 

머니투데이(11. 10. 26) "독서력은 민주사회 토대이자 버팀목”

‘로쟈’라는 이름으로 더 친숙한 인터넷 서평꾼 이현우씨가 조선대에서 강연을 가졌다. 이 씨는 25일 오후 4시 서석홀 4층 대강당에서 열린 ‘문화초대석’ 강사로 초청돼 ‘책을 읽을 자유’라는 제목으로 강연했다.  



인터넷서점 알라딘에 ‘로쟈의 저공비행’이라는 이름의 블로그를 연재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그는 “독서는 ‘나’를 ‘우리’로 확장시켜주면서, 사회역사적 존재로 거듭나게 한다”며 “기본적인 독서력은 민주사회의 기본 토대이자 버팀목이다”고 강조했다.

이 씨는 “한국인의 평균 독서량이 ‘한 달에 한 권’ 정도”라며 “독서량과 독서문화는 아직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으며, 개인적 차원에서나 사회적 차원에서나 다수의 책을 읽는 일은 독서가 습관이자 문화일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 독서 습관과 문화를 가질 때 비로소 우리의 삶은 조금이라도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책을 읽어야 하기 때문에 읽는 것이 아니라 어떤 경우라도 책을 읽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읽는다”고 했다. ‘우리시대 왜 인문학을 말하는가’에 대해 이 씨는 “사고력과 판단력의 원천이라 할 지식과 교양은 책과 독서를 통해서 얻어진다”며 “하루에 30분씩만 책을 읽어도 200~300쪽짜리 책을 일주일에 한 권은 너끈히 읽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무슨 책을 읽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독서목록보다는 독서력, 책을 읽을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면서 “책과 많은 연애를 하는 사람, 그런 연애를 통해서 가끔 혹은 자주 새로운 책을 낳기도 하는 사람이 곧 독서의 달인이다”고 말했다. 

11. 10. 26.  

P.S. 광주의 조선대에는 어제 처음 가본 것이었는데, 교정도 크고 무등산 자락의 전망과 '백악관'이라 불린다는 흰색 건물들이 인상적이었다. 나희덕, 이장욱 두 시인 교수와 담소를 나누고 더불어 두 분의 신간 <더 레터>(좋은생각, 2011)와 <생년월일>(창비, 2011)도 선물로 받았다. 밀린 원고들 외에도 강의와 강연으로 정신없이 한주 한주가 지나가고 있는데, 덧붙이자면 오늘도 일반강연이 있다. <애도와 우울증>(그린비, 2011)에 대한 강연을 종로도서관에서 저녁 7시부터 갖는다. 혹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졸린고양이 2011-10-26 10: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젝과 비슷한 외모를 상상했는데... 음음, 더 멋지십니다.

로쟈 2011-10-26 15:51   좋아요 0 | URL
제가 흉내낼 수 없어서 그렇지 멋있는 거야 지젝이 멋있죠.^^;

2011-10-26 14: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0-26 15: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0-26 17: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0-27 13: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0-28 13: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0-31 16: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1-01 11: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0-27 12: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10-28 09: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1-10-28 0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광주에 오셨었군요. 미리 알았으면 로쟈님 뵈러 갔을텐데....아쉽네요.
조대의 하얀건물은 백악관이 아니라 '악마의 성'으로 불리던 때가 있었다지요.^^
이장욱 시인은 지난 8월에 유홍준 선생님과 완도 보길도 답사길에 함께 해서, 해남에서 광주까지 고속버스도 같이 타고 왔는데...^^

로쟈 2011-10-28 11:32   좋아요 0 | URL
네 암행모드로 다녀오긴 했는데, 기사가 떠버렸어요.^^;

노이에자이트 2011-10-29 17: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광주에 오셨군요.조선대 외에 어디어디를 들르셨나요? 유명한 광주의 음식도 맛보셨는지요?

로쟈 2011-10-29 18:00   좋아요 0 | URL
당일치기이기 때문에 들를 여유는 없고요, 점심엔 한정식, 저녁엔 이탈리아식 뷔페를 맛봤습니다.^^

노이에자이트 2011-10-29 20:48   좋아요 0 | URL
다음번엔 넉넉히 시간 잡아서 부근의 담양이나 화순 쪽도 들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