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문단에서 가장 논쟁적인 작가라 불리는 미셸 우엘벡의 신작 <지도와 영토>(문학동네, 2011)가 번역돼 나왔다. 2010년 무려 공쿠르 상 수상작이다. 사실은 지난주말 연휴에 읽어볼까 해서 구입했지만 두 페이지밖에 읽지 못했다. 좀더 일찍, 뜨거운 여름에(하긴 올여름엔 주로 비가 내렸던 기억밖에 없지만) 나왔으면 더 좋았을 뻔했다. 비 개인 날의 공황 활주로를 보여주는 표지 사진을 보면, 이건 딱 공항 대합실이나 기내에서 읽어야 하는 소설이란 인상이다(지도책과 같이 들고!). <지도와 영토>는 <투쟁 영역의 확장>(1994) 이후 다섯번째 소설인데, 나는 <소립자>와 <어느 섬의 가능성>은 언젠가 구입했지만(<소립자>는 두 번 샀다) 지금은 또 다 어디에 두었는지 알 수가 없다. 가까이 닿는 건 베르나르 앙리 레비와 교환한 편지를 묶은 <공공의 적들>(프로네시스, 2010)뿐이다. 거기서 우엘벡은 자신을 "나는 허무주의자에다 반동적인 인물이며, 냉소적인 사람인 동시에 인종차별주의자에 여성 혐오론자"라고 소개했다. '우파 아나키스트'로 분류해준다면 영광이겠다고 덧붙이면서. 하지만 몇 페이지 못 가서 "내 안에는 다른 사람들의 마음에 들려는 욕망과 그들을 불쾌하게 만들려는 욕망이 복잡하게 뒤얽혀 있습니다"라고 토로한다. <지도와 영토>의 경우에는 '마음에 들려는 욕망'이 그래도 우세했던 모양이다. 읽을 시간은 없을 듯하지만 그래도 번역돼 나온 책들로 리스트를 만들어놓는다. 책을 모아두기라도 해야겠다...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지도와 영토
미셸 우엘벡 지음, 장소미 옮김 / 문학동네 / 2011년 9월
14,800원 → 13,320원(10%할인) / 마일리지 7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1년 09월 13일에 저장

공공의 적들- 작가의 길을 묻는 28통의 편지
베르나르 앙리 레비&미셸 우엘벡 지음, 변광배 옮김 / 프로네시스(웅진) / 2010년 2월
18,000원 → 1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2011년 09월 13일에 저장
품절

어느 섬의 가능성
미셸 우엘벡 지음, 이상해 옮김 / 열린책들 / 2007년 9월
9,800원 → 8,820원(10%할인) / 마일리지 490원(5% 적립)
2011년 09월 13일에 저장
품절
플랫폼
미셸 우엘벡 지음, 김윤진 옮김 / 문학동네 / 2002년 12월
8,500원 → 7,650원(10%할인) / 마일리지 420원(5% 적립)
2011년 09월 13일에 저장
구판절판
소립자
미셸 우엘벡 지음, 이세욱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1월
12,800원 → 11,520원(10%할인) / 마일리지 6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1년 09월 13일에 저장

투쟁 영역의 확장
미셸 우엘벡 지음, 용경식 옮김 / 열린책들 / 2003년 1월
7,500원 → 6,750원(10%할인) / 마일리지 370원(5% 적립)
2011년 09월 13일에 저장
절판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