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사에서 대표적 난세로 일컬어지는 위진시대(확장하면 위진남북조시대)의 문인그룹 ‘죽림칠현‘에 대해서는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배운 이래로 더 관심을 두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대선 결과에 낙망하여(패배의 가능성도 있었지만 패배는 상상할 수 없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그랬듯이) 떠올리게 되었고 책도 몇권 구했다. 안팎으로 난세인 시대 혹은 ‘절대 난세‘에 처하여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자문을 구해보는 심사(더불어 민주주의에 대한 책도 몇 권 구입).

위진시대에 관한 책은 좀 되고(위진현학을 다룬 책들) 그 가운데 죽림칠현을 주제로 한 책도 몇권 있다. <야만의 시대, 지식인의 길>과 <죽림칠현, 빼어난 속물들>이 일단 손이 간 책들이고, 이중톈의 중국사에서 <위진풍도>는 찾아보는 중이다. <야만의 시대, 지식인의 길>의 저자 류창은 1970년생으로 젊은 세대에 속하는 학자. 중국CCTV의 ‘백가강단‘ 프로그램에서 죽림칠현을 주제로 강의했다니까 대표성을 인정해줄 수 있겠다.

근현대문학 강의가 많다 보니 중국 고대사를 읽을 기회가 드문데, 이런 식으로도 기회는 만들어지는구나 싶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mkslyk 2022-03-18 2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치통감, 세설신어, 진서등에서 죽림칠현 부분을 보면 고위직을 맡지않았다면 좋았을 인물들이 그러지 않아서 국가와 국민을 파멸로 이끈 것을 볼 수있습니다.

물론 죽림 칠현 전부가 고위직인것은 아니었지만 그 풍조에 물든 고위직은 많았지요.

저는 완적의 작품을 좋아하며 예술문학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죽림칠현과 같은 사조를 당연히 선호하겠지만,그 시대의 민초들에게는 무능의 극치로 느껴졌을겁니다.

로쟈 2022-03-19 16: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빼어난 속물들‘이라 부르는 모양이네요. 죽림칠현은 100년쯤 후대에 붙여진 거라니까 당대보단 후대의 바람과 상상력이 반영된 듯도.

jmkslyk 2022-03-19 17: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물이라는 표현은 저자가 잘 붙인 명칭이라고 보기는 힘들 것 같네요.

중국 역사저자들중에는 다르게 보여야한다는 강박증이 있어서인지 파격적인 해석을 하는 경우들이 있는데 좀 별로라는 느낌입니다 .

로쟈 2022-03-19 23:44   좋아요 0 | URL
번역본 제목이 그렇고, 원제는 그냥 ‘죽림칠현‘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