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여인의 키스>로 유명한 아르헨티나 작가 마누엘 푸익(1932-1990)을 강의에서 다루면서 참고로 그의 작품들을 한데 모아놓는다. 전체 8편의 소설 가운데 국내에는 5편이 소개되었다(이 가운데 2편은 절판된 상태. 왕가위의 영화 <해피 투게더>의 원작으로 알려진 <부에노스아이레스 어페어>도 절판되었다). 첫 소설 <리타 헤이워스의 배신>이 번역되지 않은 게 아쉽다. 푸익의 작품세계와 관련하여 눈에 띄는 두 가지는, <거미여인의 키스>를 통해서도 알 수 있지만, 영화에 대한 열정(실제로 이탈리아에서 영화 공부를 했고 조감독으로 일했다)과 정신분석학에 대한 관심(프로이트와 라캉 등 정신분석에 조예가 깊다)이다. 


1968 <리타 헤이워스의 배신>



1969 <조그만 입술>



1973 <부에노스아이레스 어페어>



1976 <거미여인의 키스>



1979 <천사의 음부>



1980 <이 글을 읽는 사람에게 영원한 저주를>



1982 <보답받은 사랄의 피>



1988 <열대의 밤이 질 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