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관심을 가졌던 작품 가운데 하나가 샬럿 브론테의 <빌레트>였다. 샬럿이 생전에 발표한 세 편의 소설 가운데 마지막 작품. 사후에 첫 완성작 <교수>(1857)가 유작으로 출간돼 그녀의 작품은 모두 네 편이다. <제인 에어>(1847), <셜리>(1849), <벨레트>(1853), <교수>(1857).















'전지적 강사 시점'에 따라서, 나는 주로 작품을 언제 어느 강의에서 다룰지 궁리하게 되는데, 올 가을에 19세기 영국 여성작가들을 다루면서 브론테 자매의 작품을 읽어볼 계획이다. 샬럿과 에밀리, 앤, 세 자매가 남긴 작품(소설)은 모두 일곱 편으로, 샬럿 4편, 에밀리 1편, 앤 2편이다. 그 가운데 샬럿의 <셜리>(1849)와 앤의 <와일드펠 홀의 소작인>(1848)이 (분명치 않은 이유로)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았다. 
















강의에서는 그 일곱 편 가운데 네 편을 다루려고 샬럿의 작품으론 <교수>와 <제인 에어>를 골랐는데, <빌레트>가 마음에 걸렸다. 번역본이 없지 않았지만, 새 번역본이 없다는 핑계를 대려고 했다. 그런데, 절판됐던 창비판 <빌레뜨>가 세계문학전집판으로 이번에 다시 나왔다. <빌레트>를 포함하면 다른 작가의 작품을 한 편(내지 두 편)을 빼야 하는 일정이라서 고심이 된다. 
















굉장히 많은 번역본이 나와 있는 <제인 에어>에 비하면 <교수>는 한 종, 그리고 <빌레트>는 이제 두 종이 되었다. 이런 쏠림 현상이 강사 입장에서는 유감인데, 네 편의 장편소설 가운데 이가 하나 빠진 것처럼 된 <셜리>도 조만간 번역돼 나오면 좋겠다. 
















샬럿의 경우, 가장 널리 알려지고 중요한 작품은 물론 <제인 에어>이지만, <제인 에어>를 이해하기 위해서라도 나머지 작품들에 대한 독서가 필요하다. 무엇이 다르고 작품간에는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살펴볼 수 있다. 전지적 강사 시점에서는 그렇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