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 북플로 글을 쓰려고 했지만 상품검색이 되지 않아 포기한 글을 밤늦게 적는다(이번주에는 페이퍼 거리가 유난히 많았는데, 북플에서 일을 줄여준 것인가?). 우에노 지즈코의 신간 얘기다. 저자는 저명한 일본의 페미니스트 사회학자. 국내에 나와있는 책이 25종에 이를 정도로 자주 소개되었고 독자들에게는 낯익은 저자다. 그런데 제목만 보면 그 책이 그 책인 것 같아 착시감을 갖게끔 한다. 게다가 이미 나온 책이 살짝 제목만 바꿔서 재출간되기도 하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주 나온 책 가운데 <여자가 말하는 남자 혼자 사는 법>(현실문화)만 하더라도 그렇다. 확인해보니 2014년에 나온 <독신의 오후>가 다시 나온 것이다(알라딘에서는 오늘까지 개정판과 구판이 링크돼 있지 않다). <독신의 오후>라고만 하면 남녀 구분이 없는 것 같지만 부제가 '남자, 나이듦에 관하여'였다. 소개는 이렇다.


"우에노 교수는 초고령화 사회인 일본에서 독신 여성으로 살아가는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여성들을 위해 <싱글의 노후>(おひとりさまの老後, 한국에는 <싱글, 행복하면 그만이다>라는 제목으로 소개된 바 있다)라는 책을 썼는데, 여러 남성 독자들에게서 ‘싱글 남성의 노후에 대해서도 써달라’는 요청을 받게 된 것이다. 그 후 2년간 우에노 지즈코는 독신 남성의 삶을 취재하기 시작했고, 이 책을 출간했다. 그러므로 이 책은 남성 독자들의 질문과 요구에 대한 답변이자, 독신 남성의 삶은 독신 여성과는 분명히 다르다는 증명인 셈이다."


소개에 나와 있는 <싱글, 행복하면 그만이다>(2011)는 이미 절판된 책. 일본이 고령화에 있어서는 앞서간 만큼 노후에 관한 책들은 계속 소개될 것이고 우에노의 책도 다시 나올 가능성이 있다. 
















이번주에는 <불혹의 페미니즘>(스핑크스)도 같이 나왔다. '불혹'이라는 건 페미니즘이 40세가 되었다는 뜻이다. 일본이 기준이 되겠지만 저자는 1980년대를 기점으로 본다. 미국이라면 페미니즘 운동의 기점은 1970년대로, 10년쯤 당겨진다. 우에노의 책 대부분이 페미니즘과 관련돼 있지만 <여성은 어떻게 살아남을까>(챕터하우스), <여자들의 사상>(현실문화) 같은 책들도 같이 읽어볼 수 있겠다.
















다작이면서 국내에 자주 소개되는 저자로(비문학 저자로는 우에노 지즈코와 사노 요코 정도가 떠오른다) 우에노와 쌍벽을 이룰 만한 이는 단연 우치다 타츠루다. 얼마 전에도 <망설임의 윤리학>(서커스)을 언급했지만 현재 35종의 책이 번역된 상태다. 확인해보니 그 가운데 상당수는 또 품절되거나 절판된 상태. 전부는 아니지만 나도 상당수의 책을 갖고 있는데, 대략 <레비나스와 사랑의 현상학>(2013)부터 밀려 있다. <어른 없는 사회>(2016), <곤란한 성숙>(2017), <곤란한 결혼>(2017) 등도 손에 들었다가 완독하진 못한 책. 손 닿는 곳에 있는 것들도 있지만 강의책들에 밀리곤 한다. 노후에 읽어야 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