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런 맥가비의 <가난 사파리>(돌베개)의 부제다. '하층계급은 왜 분노하는가.' 1984년생 저자의 데뷔작이면서 가장 탁월한 정치적 글쓰기에 주어진다는 오웰상 수상작이라는 책이다. 

















"가난을 겪는 사람들의 마음속에선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스코틀랜드 빈민지역에서 자란 래퍼이자 칼럼니스트인 대런 맥가비가 자신의 성장 경험, 아동·청소년 대상 활동과 교도소 재소자 대상 랩 워크숍 등을 하면서 만난 하층계급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가난과 학대, 중독과 폭력에 노출된 사람들의 마음풍경을 신랄하고 위트 넘치게 담아내며 좌우파 모두에 이의를 제기한다."
















생각난 김에 같은 주제(빈곤/불평등)를 다룬 책들을 검색해보았다. 프랑스 쪽으로는 크리스티앙 파쥬의 <오늘도 살아내겠습니다>(김영사),미국은 척 콜린스의 <미국의 불평등은 돌이킬 수 없는가>(내인생의책), 일본은 하시모토 겐지의 <계급도시>(킹콩북)이 같이 묶일 수 있는 책들이다. 
















국내서로는 김병권의 <사회적 상속>(이음), 조귀동의 <세습중산층 사회>(생각의힘), 조기현의 <아빠의 아빠가 됐다>(이매진) 등이 같은 분야의 책이다. 이 가운데 <세습중산층 사회>는 반향을 불러일으킨 책이기도 한데, 나중에 서평강의에서 다루게 될지 모르겠다. 
















아, <가난 사파리>가 오웰상을 받았다고 하니 빈곤 르포르타주 대표작 <위건부두로 가는 길>도 소환해놓는다. 도시 빈민 문제를 다룬 <파리와 런던의 따라지 인생>도 여러 종의 번역본이 나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